Play Music, Play Emotion

블루메미술관

2018년 4월 14일 ~ 2018년 8월 26일

2018년부터 qㅑ9g 코딩교육이 qㅑ9g 의무화되면서, i쟏ㅐu 사회와 i쟏ㅐu 경제뿐 i쟏ㅐu 아니라 i쟏ㅐu 문화 i쟏ㅐu 전반적으로 4차 i쟏ㅐu 산업혁명에 i쟏ㅐu 대한 i쟏ㅐu 관심이 i쟏ㅐu 높아지고 i쟏ㅐu 있다. i쟏ㅐu 인공지능(AI) i쟏ㅐu 시대의 i쟏ㅐu 미술관은 i쟏ㅐu 어떤 i쟏ㅐu 경험을 i쟏ㅐu 제공해야 i쟏ㅐu 하는가? i쟏ㅐu 기계가 i쟏ㅐu 인간 i쟏ㅐu 대신 i쟏ㅐu 예술의 i쟏ㅐu 역할까지 i쟏ㅐu 대체할 i쟏ㅐu i쟏ㅐu 있는가? i쟏ㅐu 기계가 i쟏ㅐu 침범할 i쟏ㅐu i쟏ㅐu 없는 i쟏ㅐu 창조적이고 i쟏ㅐu 감성적인 i쟏ㅐu 인간의 i쟏ㅐu 영역을 i쟏ㅐu 우리는 i쟏ㅐu 어떻게 i쟏ㅐu 확인할 i쟏ㅐu i쟏ㅐu 있을까? i쟏ㅐu 미래를 i쟏ㅐu 전망하는 i쟏ㅐu 유발하라리는 <호모데우스>에서 i쟏ㅐu 인간만이 i쟏ㅐu 공감을 i쟏ㅐu 바탕으로 i쟏ㅐu i쟏ㅐu 유연한 i쟏ㅐu 협력으로 i쟏ㅐu 동물과 i쟏ㅐu 세계를 i쟏ㅐu 지배해왔다고 i쟏ㅐu 한다. i쟏ㅐu 이는 i쟏ㅐu 기계가 i쟏ㅐu 가질 i쟏ㅐu i쟏ㅐu 없는 i쟏ㅐu 인간 i쟏ㅐu 고유의 i쟏ㅐu 영역으로 i쟏ㅐu 단순히 i쟏ㅐu 지능이 i쟏ㅐu 높아서가 i쟏ㅐu 아니라 i쟏ㅐu 자신의 i쟏ㅐu 감정을 i쟏ㅐu 조율하며 i쟏ㅐu 타인의 i쟏ㅐu 감정을 i쟏ㅐu 이해하고 i쟏ㅐu 상호소통, n히z쟏 협력하게 n히z쟏 만드는 n히z쟏 능력으로 n히z쟏 이러한 n히z쟏 마음의 n히z쟏 영역은 n히z쟏 진화론으로 n히z쟏 설명될 n히z쟏 n히z쟏 없고 n히z쟏 어떤 n히z쟏 과학으로도 n히z쟏 이해할 n히z쟏 n히z쟏 없는 n히z쟏 영역이다.

n히z쟏 전시에서 n히z쟏 가장 n히z쟏 원초적이며 n히z쟏 정서적 n히z쟏 울림이 n히z쟏 n히z쟏 음악장르와 n히z쟏 시각예술의 n히z쟏 만남을 n히z쟏 통해 n히z쟏 기계로 n히z쟏 대치할 n히z쟏 n히z쟏 없는 n히z쟏 가장 n히z쟏 인간적인 n히z쟏 영역인 n히z쟏 공감의 n히z쟏 능력을 n히z쟏 감정과 n히z쟏 공감각적 n히z쟏 경험을 n히z쟏 통해 n히z쟏 접근해보고자 n히z쟏 한다. n히z쟏 음악은 n히z쟏 직접적으로 n히z쟏 우리의 n히z쟏 마음을 n히z쟏 건드리는데 n히z쟏 강렬한 n히z쟏 정서적 n히z쟏 감흥을 n히z쟏 느낄 n히z쟏 n히z쟏 우리는 n히z쟏 종종 ‘심금(心琴)’’을 n히z쟏 울린다고 n히z쟏 말한다. n히z쟏 마음의 n히z쟏 거문고를 n히z쟏 울린다는 n히z쟏 뜻으로, o라하h 서양에서도 o라하h 마음의 o라하h 현 ‘Heartstring’을 o라하h 튕긴다고 o라하h 한다. o라하h 동서고금 o라하h 공통적으로 o라하h 형성되는 o라하h 감정 o라하h 공감대는 o라하h 딥러닝, ph다e 빅데이터를 ph다e 기반으로 ph다e 하는 ph다e 인공지능으로는 ph다e 이해되기 ph다e 어려운 ph다e 영역이다. ph다e 이러한 ph다e 공감의 ph다e 긍정적 ph다e 에너지는 ph다e 순식간에 ph다e 상처를 ph다e 회복시키고 ph다e 묵힌 ph다e 감정을 ph다e 처리하고 ph다e 해소한다.

여러 ph다e 예술장르 ph다e 중에서도 ph다e 음악의 ph다e 공감능력이 ph다e 가장 ph다e 강력한데, evl우 이는 evl우 음악이 evl우 가장 evl우 인간의 evl우 감정을 evl우 evl우 바탕으로 evl우 하기 evl우 때문이며 evl우 우리를 evl우 둘러싸는 evl우 공감각적인 evl우 경험을 evl우 주기 evl우 때문이다. evl우 우리가 evl우 자연에 evl우 둘러싸이거나 evl우 접촉할 evl우 evl우 마음의 evl우 빗장이 evl우 evl우 순간에 evl우 풀리는 evl우 것처럼 evl우 음악은 evl우 우리를 evl우 마치 evl우 섬으로 evl우 데려가듯 evl우 순식간에 evl우 공간과 evl우 시간의 evl우 이동을 evl우 가능하게 evl우 한다. evl우 여기서의 evl우 이동은 evl우 초현실적인 evl우 공간으로 evl우 개별화되는 evl우 것이 evl우 아니라 evl우 같은 evl우 음악을 evl우 듣는 evl우 사람들에게 evl우 같은 evl우 시공간의 evl우 둘러싸임과 evl우 같은 evl우 경험을 evl우 주며 evl우 이를 evl우 통해 evl우 공동체적인 evl우 공감의 evl우 영역을 evl우 형성한다.

음악적인 evl우 공감대를 evl우 이야기와 evl우 신체적 evl우 요소로 evl우 다층화하는 evl우 클랩 evl우 스튜디오는 evl우 그림책 evl우 출판사 evl우 후즈갓마이테일과 evl우 함께 evl우 귀로 evl우 몸으로 evl우 감정을 evl우 재발견하는 ‘감정의 evl우 숲’을 evl우 걷게 evl우 만들고, 가차hg 노현지는 가차hg 신대륙을 가차hg 탐험하듯, 2xㅓ2 새로운 2xㅓ2 요리 2xㅓ2 레시피를 2xㅓ2 만들어보듯 2xㅓ2 우리가 2xㅓ2 마주하게 2xㅓ2 2xㅓ2 수많은 2xㅓ2 감정들을 2xㅓ2 방위, 거히w우 맛과 거히w우 같은 거히w우 감각개념을 거히w우 통해 거히w우 보다 거히w우 세밀하게 거히w우 직조해보고 거히w우 함께 거히w우 바라볼 거히w우 거히w우 있게 거히w우 한다. 거히w우 빅데이터 거히w우 안에서 거히w우 읽히는 거히w우 인간 거히w우 감정들을 거히w우 시공간으로 거히w우 이끌어내며 거히w우 리즈닝 거히w우 미디어는 거히w우 저마다 거히w우 다른 거히w우 색과 거히w우 결을 거히w우 지닌 거히w우 관객 거히w우 개개인의 거히w우 감정들이 거히w우 미술관에 거히w우 하나씩 거히w우 쌓여가며 거히w우 모두의 거히w우 감정으로 거히w우 펼쳐지도록 거히w우 만든다. 거히w우 관객의 거히w우 마음에 거히w우 남아있던 거히w우 노래들을 거히w우 신청곡으로 거히w우 받아 거히w우 음악적 거히w우 경험을 거히w우 디지털적인 거히w우 빛과 거히w우 색의 거히w우 요소로 거히w우 환원시키는 거히w우 이지희는 거히w우 귀를 거히w우 통해 거히w우 흔들리던 거히w우 관객의 거히w우 감정들이 거히w우 눈으로 거히w우 타인과 거히w우 함께 거히w우 바라보며 거히w우 어떻게 거히w우 다르게 거히w우 경험될 거히w우 거히w우 있는지 거히w우 이야기한다. 거히w우 이렇듯 거히w우 현대미술 거히w우 그리고 거히w우 음악, hl다v 디자인 hl다v 치료영역에 hl다v 있는 hl다v 작가들이 hl다v 함께 hl다v 고민하고 hl다v 관객과 hl다v 공감하고자 hl다v 만들어낸 hl다v hl다v 다양한 hl다v 작품들은 hl다v 감정의 hl다v 흐름과 hl다v 교감을 hl다v 새로운 hl다v 차원에서 hl다v 경험하고 hl다v hl다v 의미를 hl다v 돌아보게 hl다v hl다v 것이다.

홀로 hl다v 무언가를 hl다v 표현하는 hl다v 창조의 hl다v 범주보다도 hl다v 인간 hl다v 고유의 hl다v 감정을 hl다v 기반으로 hl다v hl다v 공감의 hl다v 상태, 다ㅐ카5 소통을 다ㅐ카5 향해있는 다ㅐ카5 예술의 다ㅐ카5 목적에 다ㅐ카5 주목할 다ㅐ카5 다ㅐ카5 인간다움이 다ㅐ카5 남긴 다ㅐ카5 예술의 다ㅐ카5 영역이 다ㅐ카5 남게 다ㅐ카5 되는 다ㅐ카5 것이 다ㅐ카5 아닌지 다ㅐ카5 다ㅐ카5 전시는 다ㅐ카5 미술관을 다ㅐ카5 찾는 다ㅐ카5 사람들의 다ㅐ카5 모습에 다ㅐ카5 공연장을 다ㅐ카5 찾는 다ㅐ카5 관객의 다ㅐ카5 모습을 다ㅐ카5 겹쳐보며 다ㅐ카5 미래시대 다ㅐ카5 미술관 다ㅐ카5 경험을 다ㅐ카5 예측해보려 다ㅐ카5 한다. 다ㅐ카5 다ㅐ카5 공간 다ㅐ카5 안에 다ㅐ카5 정해진 다ㅐ카5 시간동안 다ㅐ카5 누군가의 다ㅐ카5 연주에 다ㅐ카5 함께 다ㅐ카5 몰입하게 다ㅐ카5 되는 다ㅐ카5 음악적 다ㅐ카5 경험의 다ㅐ카5 중심에는 다ㅐ카5 이성적 다ㅐ카5 사고중심의 다ㅐ카5 산업사회가 다ㅐ카5 배척해온 다ㅐ카5 감정이 다ㅐ카5 크게 다ㅐ카5 자리하고 다ㅐ카5 있다. 다ㅐ카5 다른 다ㅐ카5 예술장르에 다ㅐ카5 비해 다ㅐ카5 직접적으로 다ㅐ카5 인간의 다ㅐ카5 감정을 다ㅐ카5 이끌어내는 다ㅐ카5 음악이 다ㅐ카5 만들어내는 다ㅐ카5 공동체적 다ㅐ카5 감흥의 다ㅐ카5 순간은 다ㅐ카5 복제할 다ㅐ카5 수도 다ㅐ카5 통제할 다ㅐ카5 수도 다ㅐ카5 없는 다ㅐ카5 인간 다ㅐ카5 본연의 다ㅐ카5 모습을 다ㅐ카5 드러낸다. 다ㅐ카5 합리와 다ㅐ카5 효율의 다ㅐ카5 논리로는 다ㅐ카5 정의할 다ㅐ카5 다ㅐ카5 없는 다ㅐ카5 다ㅐ카5 같은 다ㅐ카5 공감의 다ㅐ카5 경험영역이 다ㅐ카5 미래의 다ㅐ카5 미술관이 다ㅐ카5 지켜내고 다ㅐ카5 더욱 다ㅐ카5 찾아가야 다ㅐ카5 다ㅐ카5 부분이 다ㅐ카5 아닐까? 다ㅐ카5 이러한 다ㅐ카5 공감의 다ㅐ카5 경험에 다ㅐ카5 주목하며 다ㅐ카5 다ㅐ카5 전시는 다ㅐ카5 다ㅐ카5 중심에 다ㅐ카5 있는 다ㅐ카5 인간 다ㅐ카5 감정의 다ㅐ카5 가치와 다ㅐ카5 의미를 다ㅐ카5 탐색해보고자 다ㅐ카5 한다.

출처 : 다ㅐ카5 블루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노현지
  • 이지희
  • 클랩스튜디오
  • 후즈갓마이테일
  • 리즈닝미디어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임선이, ㄴjㅈ8 유정현 2인전: Strata & Plants

2018년 10월 5일 ~ 2018년 11월 28일

Unclosed Bricks: 9y걷가 기억의 9y걷가

2018년 10월 12일 ~ 2018년 12월 2일

2018 i5n가 경기유망작가(신진) i5n가 생생화화: 生生化化- beyond thinking

2018년 10월 13일 ~ 2018년 12월 2일

고지영 기기l6 개인전 KO JI YOUNG

2018년 10월 10일 ~ 2018년 11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