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 Music, Play Emotion

블루메미술관

2018년 4월 14일 ~ 2018년 8월 26일

2018년부터 kd다카 코딩교육이 kd다카 의무화되면서, 4ㅐf라 사회와 4ㅐf라 경제뿐 4ㅐf라 아니라 4ㅐf라 문화 4ㅐf라 전반적으로 4차 4ㅐf라 산업혁명에 4ㅐf라 대한 4ㅐf라 관심이 4ㅐf라 높아지고 4ㅐf라 있다. 4ㅐf라 인공지능(AI) 4ㅐf라 시대의 4ㅐf라 미술관은 4ㅐf라 어떤 4ㅐf라 경험을 4ㅐf라 제공해야 4ㅐf라 하는가? 4ㅐf라 기계가 4ㅐf라 인간 4ㅐf라 대신 4ㅐf라 예술의 4ㅐf라 역할까지 4ㅐf라 대체할 4ㅐf라 4ㅐf라 있는가? 4ㅐf라 기계가 4ㅐf라 침범할 4ㅐf라 4ㅐf라 없는 4ㅐf라 창조적이고 4ㅐf라 감성적인 4ㅐf라 인간의 4ㅐf라 영역을 4ㅐf라 우리는 4ㅐf라 어떻게 4ㅐf라 확인할 4ㅐf라 4ㅐf라 있을까? 4ㅐf라 미래를 4ㅐf라 전망하는 4ㅐf라 유발하라리는 <호모데우스>에서 4ㅐf라 인간만이 4ㅐf라 공감을 4ㅐf라 바탕으로 4ㅐf라 4ㅐf라 유연한 4ㅐf라 협력으로 4ㅐf라 동물과 4ㅐf라 세계를 4ㅐf라 지배해왔다고 4ㅐf라 한다. 4ㅐf라 이는 4ㅐf라 기계가 4ㅐf라 가질 4ㅐf라 4ㅐf라 없는 4ㅐf라 인간 4ㅐf라 고유의 4ㅐf라 영역으로 4ㅐf라 단순히 4ㅐf라 지능이 4ㅐf라 높아서가 4ㅐf라 아니라 4ㅐf라 자신의 4ㅐf라 감정을 4ㅐf라 조율하며 4ㅐf라 타인의 4ㅐf라 감정을 4ㅐf라 이해하고 4ㅐf라 상호소통, 걷z걷다 협력하게 걷z걷다 만드는 걷z걷다 능력으로 걷z걷다 이러한 걷z걷다 마음의 걷z걷다 영역은 걷z걷다 진화론으로 걷z걷다 설명될 걷z걷다 걷z걷다 없고 걷z걷다 어떤 걷z걷다 과학으로도 걷z걷다 이해할 걷z걷다 걷z걷다 없는 걷z걷다 영역이다.

걷z걷다 전시에서 걷z걷다 가장 걷z걷다 원초적이며 걷z걷다 정서적 걷z걷다 울림이 걷z걷다 걷z걷다 음악장르와 걷z걷다 시각예술의 걷z걷다 만남을 걷z걷다 통해 걷z걷다 기계로 걷z걷다 대치할 걷z걷다 걷z걷다 없는 걷z걷다 가장 걷z걷다 인간적인 걷z걷다 영역인 걷z걷다 공감의 걷z걷다 능력을 걷z걷다 감정과 걷z걷다 공감각적 걷z걷다 경험을 걷z걷다 통해 걷z걷다 접근해보고자 걷z걷다 한다. 걷z걷다 음악은 걷z걷다 직접적으로 걷z걷다 우리의 걷z걷다 마음을 걷z걷다 건드리는데 걷z걷다 강렬한 걷z걷다 정서적 걷z걷다 감흥을 걷z걷다 느낄 걷z걷다 걷z걷다 우리는 걷z걷다 종종 ‘심금(心琴)’’을 걷z걷다 울린다고 걷z걷다 말한다. 걷z걷다 마음의 걷z걷다 거문고를 걷z걷다 울린다는 걷z걷다 뜻으로, 마0ㅓ7 서양에서도 마0ㅓ7 마음의 마0ㅓ7 현 ‘Heartstring’을 마0ㅓ7 튕긴다고 마0ㅓ7 한다. 마0ㅓ7 동서고금 마0ㅓ7 공통적으로 마0ㅓ7 형성되는 마0ㅓ7 감정 마0ㅓ7 공감대는 마0ㅓ7 딥러닝, 다evz 빅데이터를 다evz 기반으로 다evz 하는 다evz 인공지능으로는 다evz 이해되기 다evz 어려운 다evz 영역이다. 다evz 이러한 다evz 공감의 다evz 긍정적 다evz 에너지는 다evz 순식간에 다evz 상처를 다evz 회복시키고 다evz 묵힌 다evz 감정을 다evz 처리하고 다evz 해소한다.

여러 다evz 예술장르 다evz 중에서도 다evz 음악의 다evz 공감능력이 다evz 가장 다evz 강력한데, c1w5 이는 c1w5 음악이 c1w5 가장 c1w5 인간의 c1w5 감정을 c1w5 c1w5 바탕으로 c1w5 하기 c1w5 때문이며 c1w5 우리를 c1w5 둘러싸는 c1w5 공감각적인 c1w5 경험을 c1w5 주기 c1w5 때문이다. c1w5 우리가 c1w5 자연에 c1w5 둘러싸이거나 c1w5 접촉할 c1w5 c1w5 마음의 c1w5 빗장이 c1w5 c1w5 순간에 c1w5 풀리는 c1w5 것처럼 c1w5 음악은 c1w5 우리를 c1w5 마치 c1w5 섬으로 c1w5 데려가듯 c1w5 순식간에 c1w5 공간과 c1w5 시간의 c1w5 이동을 c1w5 가능하게 c1w5 한다. c1w5 여기서의 c1w5 이동은 c1w5 초현실적인 c1w5 공간으로 c1w5 개별화되는 c1w5 것이 c1w5 아니라 c1w5 같은 c1w5 음악을 c1w5 듣는 c1w5 사람들에게 c1w5 같은 c1w5 시공간의 c1w5 둘러싸임과 c1w5 같은 c1w5 경험을 c1w5 주며 c1w5 이를 c1w5 통해 c1w5 공동체적인 c1w5 공감의 c1w5 영역을 c1w5 형성한다.

음악적인 c1w5 공감대를 c1w5 이야기와 c1w5 신체적 c1w5 요소로 c1w5 다층화하는 c1w5 클랩 c1w5 스튜디오는 c1w5 그림책 c1w5 출판사 c1w5 후즈갓마이테일과 c1w5 함께 c1w5 귀로 c1w5 몸으로 c1w5 감정을 c1w5 재발견하는 ‘감정의 c1w5 숲’을 c1w5 걷게 c1w5 만들고, 기쟏ag 노현지는 기쟏ag 신대륙을 기쟏ag 탐험하듯, jㅓk기 새로운 jㅓk기 요리 jㅓk기 레시피를 jㅓk기 만들어보듯 jㅓk기 우리가 jㅓk기 마주하게 jㅓk기 jㅓk기 수많은 jㅓk기 감정들을 jㅓk기 방위, ㅈya아 맛과 ㅈya아 같은 ㅈya아 감각개념을 ㅈya아 통해 ㅈya아 보다 ㅈya아 세밀하게 ㅈya아 직조해보고 ㅈya아 함께 ㅈya아 바라볼 ㅈya아 ㅈya아 있게 ㅈya아 한다. ㅈya아 빅데이터 ㅈya아 안에서 ㅈya아 읽히는 ㅈya아 인간 ㅈya아 감정들을 ㅈya아 시공간으로 ㅈya아 이끌어내며 ㅈya아 리즈닝 ㅈya아 미디어는 ㅈya아 저마다 ㅈya아 다른 ㅈya아 색과 ㅈya아 결을 ㅈya아 지닌 ㅈya아 관객 ㅈya아 개개인의 ㅈya아 감정들이 ㅈya아 미술관에 ㅈya아 하나씩 ㅈya아 쌓여가며 ㅈya아 모두의 ㅈya아 감정으로 ㅈya아 펼쳐지도록 ㅈya아 만든다. ㅈya아 관객의 ㅈya아 마음에 ㅈya아 남아있던 ㅈya아 노래들을 ㅈya아 신청곡으로 ㅈya아 받아 ㅈya아 음악적 ㅈya아 경험을 ㅈya아 디지털적인 ㅈya아 빛과 ㅈya아 색의 ㅈya아 요소로 ㅈya아 환원시키는 ㅈya아 이지희는 ㅈya아 귀를 ㅈya아 통해 ㅈya아 흔들리던 ㅈya아 관객의 ㅈya아 감정들이 ㅈya아 눈으로 ㅈya아 타인과 ㅈya아 함께 ㅈya아 바라보며 ㅈya아 어떻게 ㅈya아 다르게 ㅈya아 경험될 ㅈya아 ㅈya아 있는지 ㅈya아 이야기한다. ㅈya아 이렇듯 ㅈya아 현대미술 ㅈya아 그리고 ㅈya아 음악, u우0m 디자인 u우0m 치료영역에 u우0m 있는 u우0m 작가들이 u우0m 함께 u우0m 고민하고 u우0m 관객과 u우0m 공감하고자 u우0m 만들어낸 u우0m u우0m 다양한 u우0m 작품들은 u우0m 감정의 u우0m 흐름과 u우0m 교감을 u우0m 새로운 u우0m 차원에서 u우0m 경험하고 u우0m u우0m 의미를 u우0m 돌아보게 u우0m u우0m 것이다.

홀로 u우0m 무언가를 u우0m 표현하는 u우0m 창조의 u우0m 범주보다도 u우0m 인간 u우0m 고유의 u우0m 감정을 u우0m 기반으로 u우0m u우0m 공감의 u우0m 상태, ㅓ아8기 소통을 ㅓ아8기 향해있는 ㅓ아8기 예술의 ㅓ아8기 목적에 ㅓ아8기 주목할 ㅓ아8기 ㅓ아8기 인간다움이 ㅓ아8기 남긴 ㅓ아8기 예술의 ㅓ아8기 영역이 ㅓ아8기 남게 ㅓ아8기 되는 ㅓ아8기 것이 ㅓ아8기 아닌지 ㅓ아8기 ㅓ아8기 전시는 ㅓ아8기 미술관을 ㅓ아8기 찾는 ㅓ아8기 사람들의 ㅓ아8기 모습에 ㅓ아8기 공연장을 ㅓ아8기 찾는 ㅓ아8기 관객의 ㅓ아8기 모습을 ㅓ아8기 겹쳐보며 ㅓ아8기 미래시대 ㅓ아8기 미술관 ㅓ아8기 경험을 ㅓ아8기 예측해보려 ㅓ아8기 한다. ㅓ아8기 ㅓ아8기 공간 ㅓ아8기 안에 ㅓ아8기 정해진 ㅓ아8기 시간동안 ㅓ아8기 누군가의 ㅓ아8기 연주에 ㅓ아8기 함께 ㅓ아8기 몰입하게 ㅓ아8기 되는 ㅓ아8기 음악적 ㅓ아8기 경험의 ㅓ아8기 중심에는 ㅓ아8기 이성적 ㅓ아8기 사고중심의 ㅓ아8기 산업사회가 ㅓ아8기 배척해온 ㅓ아8기 감정이 ㅓ아8기 크게 ㅓ아8기 자리하고 ㅓ아8기 있다. ㅓ아8기 다른 ㅓ아8기 예술장르에 ㅓ아8기 비해 ㅓ아8기 직접적으로 ㅓ아8기 인간의 ㅓ아8기 감정을 ㅓ아8기 이끌어내는 ㅓ아8기 음악이 ㅓ아8기 만들어내는 ㅓ아8기 공동체적 ㅓ아8기 감흥의 ㅓ아8기 순간은 ㅓ아8기 복제할 ㅓ아8기 수도 ㅓ아8기 통제할 ㅓ아8기 수도 ㅓ아8기 없는 ㅓ아8기 인간 ㅓ아8기 본연의 ㅓ아8기 모습을 ㅓ아8기 드러낸다. ㅓ아8기 합리와 ㅓ아8기 효율의 ㅓ아8기 논리로는 ㅓ아8기 정의할 ㅓ아8기 ㅓ아8기 없는 ㅓ아8기 ㅓ아8기 같은 ㅓ아8기 공감의 ㅓ아8기 경험영역이 ㅓ아8기 미래의 ㅓ아8기 미술관이 ㅓ아8기 지켜내고 ㅓ아8기 더욱 ㅓ아8기 찾아가야 ㅓ아8기 ㅓ아8기 부분이 ㅓ아8기 아닐까? ㅓ아8기 이러한 ㅓ아8기 공감의 ㅓ아8기 경험에 ㅓ아8기 주목하며 ㅓ아8기 ㅓ아8기 전시는 ㅓ아8기 ㅓ아8기 중심에 ㅓ아8기 있는 ㅓ아8기 인간 ㅓ아8기 감정의 ㅓ아8기 가치와 ㅓ아8기 의미를 ㅓ아8기 탐색해보고자 ㅓ아8기 한다.

출처 : ㅓ아8기 블루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노현지
  • 이지희
  • 클랩스튜디오
  • 후즈갓마이테일
  • 리즈닝미디어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스트빌리지 benj 뉴욕: benj 취약하고 benj 극단적인 East Village NY: Vulnerable and Extreme

2018년 12월 13일 ~ 2019년 2월 24일

세모에서 아rz기 풀잎까지

2019년 1월 18일 ~ 2019년 3월 9일

뉴스, 다기쟏u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2018년 10월 30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