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RAL NIGHT

2/W

2018년 11월 24일 ~ 2018년 12월 16일

다1카사 사인이 다1카사 떨어지면 다1카사 언제든 다1카사 완벽하고 다1카사 매력적이게 다1카사 일을 다1카사 해내는 다1카사 것은 다1카사 빠르고 다1카사 치열하게 다1카사 전개되는 다1카사 현대 다1카사 사회에서 다1카사 당연시 다1카사 여겨진다. 다1카사 하지만 다1카사 잠시 다1카사 이러한 다1카사 강도 다1카사 높은 다1카사 퍼포먼스에 다1카사 가려진 다1카사 무대 다1카사 밖의 다1카사 차분한 다1카사 속도를 다1카사 느껴보자. 다1카사 빠르고 다1카사 경쟁력있는 다1카사 무대를 다1카사 만들기 다1카사 위해 다1카사 필요한 다1카사 무대 다1카사 밖의 다1카사 시간과 다1카사 노동력은 다1카사 쉽게 다1카사 잊혀지곤 다1카사 한다. 다1카사 이번 다1카사 전시는 다1카사 지난 2년간 다1카사 위켄드와 2/W의 다1카사 전시들을 다1카사 만들어온 4명의 다1카사 스테프들의 다1카사 작품세계를 다1카사 소개한다. 다1카사 무대 다1카사 밖의 다1카사 호스트와 다1카사 무대 다1카사 위의 다1카사 퍼포머로서의 다1카사 시간이 다1카사 서로 다1카사 부딪히고 다1카사 전복되어 다1카사 다시 다1카사 균등하게 다1카사 공존하는 다1카사 시간이 다1카사 되길 다1카사 바라며 다1카사 젊은 다1카사 작가들의 다1카사 힘찬 다1카사 도약을 다1카사 응원한다.

강채영(b.1995)은 다1카사 어떻게 다1카사 사라졌는지 다1카사 깨닫지 다1카사 못한 다1카사 채로 다1카사 잃어버렸던 다1카사 물건들이 다1카사 한데 다1카사 모여 다1카사 있는 다1카사 장소를 다1카사 생각한다. 다1카사 다1카사 장소는 다1카사 하나의 다1카사 건물일 다1카사 수도, 가fㅐㄴ 하나의 가fㅐㄴ 마을일 가fㅐㄴ 수도, 쟏8사ㅓ 쟏8사ㅓ 하나의 쟏8사ㅓ 구멍일 쟏8사ㅓ 수도 쟏8사ㅓ 있다. 쟏8사ㅓ 그리고 쟏8사ㅓ 그곳에 쟏8사ㅓ 늘어져 쟏8사ㅓ 있는 쟏8사ㅓ 것은 쟏8사ㅓ 사물일 쟏8사ㅓ 수도, 6하우쟏 사람일 6하우쟏 수도, 사y3u 단어일 사y3u 수도, qx마다 한낮의 qx마다 꿈일 qx마다 수도 qx마다 있겠다. qx마다 그는 qx마다 언젠가 qx마다 qx마다 장소와 qx마다 다시 qx마다 마주할 qx마다 시간을 qx마다 대비해 qx마다 잃어버린 qx마다 것들에 qx마다 대한 qx마다 목록을 qx마다 작성하는 qx마다 중이다. qx마다 하지만 qx마다 qx마다 qx마다 사라진 qx마다 것들을 qx마다 기억해내기란 qx마다 만만치 qx마다 않은 qx마다 일이다. qx마다 그는 qx마다 기억들을 qx마다 되짚는 qx마다 과정 qx마다 속에서 qx마다 얻는 qx마다 이야기들을 qx마다 가상의 qx마다 내러티브로 qx마다 재구성하여 qx마다 이를 qx마다 영상, zㅐ바ㅐ 회화, 1기7n 조각, ㅓ차ㅐ타 사운드 ㅓ차ㅐ타 설치 ㅓ차ㅐ타 등의 ㅓ차ㅐ타 방식으로 ㅓ차ㅐ타 보여준다.
이번 ㅓ차ㅐ타 전시에서 ㅓ차ㅐ타 선보이는 <Down the Rabbit Hole>은 1년의 ㅓ차ㅐ타 시간을 ㅓ차ㅐ타 두고 ㅓ차ㅐ타 진행한 ㅓ차ㅐ타 프로젝트이다. 20세기 ㅓ차ㅐ타 중반 ㅓ차ㅐ타 종로에 ㅓ차ㅐ타 있었던 ㅓ차ㅐ타 ㅓ차ㅐ타 서점이 ㅓ차ㅐ타 보청기가게로 ㅓ차ㅐ타 바뀐 ㅓ차ㅐ타 것에서 ㅓ차ㅐ타 출발하여 ‘지금’을 ㅓ차ㅐ타 복구하려는 ㅓ차ㅐ타 노력이 ㅓ차ㅐ타 번번히 ㅓ차ㅐ타 실패했던 ㅓ차ㅐ타 과거의 ㅓ차ㅐ타 흔적들을 ㅓ차ㅐ타 발견하고 ㅓ차ㅐ타 이를 ㅓ차ㅐ타 각각 ㅓ차ㅐ타 다른 ㅓ차ㅐ타 면으로 ㅓ차ㅐ타 도려내어 ㅓ차ㅐ타 전시장으로 ㅓ차ㅐ타 소환한다.

김나하늬(b.1993)의 <Bermuda Rhapsody> ㅓ차ㅐ타 시리즈는 ㅓ차ㅐ타 작가가 2017년부터 ㅓ차ㅐ타 진행해 ㅓ차ㅐ타 ㅓ차ㅐ타 작업이다. ㅓ차ㅐ타 더운 ㅓ차ㅐ타 여름날 ㅓ차ㅐ타 차가운 ㅓ차ㅐ타 캔에 ㅓ차ㅐ타 이슬이 ㅓ차ㅐ타 맺히는 ㅓ차ㅐ타 현상이나, 파차1g 추운 파차1g 겨울 파차1g 유리창에 파차1g 서리가 파차1g 끼는 파차1g 현상은 파차1g 서로 파차1g 다른 파차1g 이미지들이지만, s8u나 온도차로 s8u나 인한 s8u나 결로(結露)라는 s8u나 동일한 s8u나 원리의 s8u나 결과이다. s8u나 이처럼 <Bermuda Rhapsody> s8u나 시리즈의 s8u나 러닝 s8u나 타임 s8u나 동안에도 s8u나 이미지-결과를 s8u나 만들어내는 s8u나 원리들이 s8u나 있다. s8u나 s8u나 원리들은 s8u나 영상에서 s8u나 화면이 s8u나 미장센의 s8u나 문제를 s8u나 넘어 s8u나 조형적 s8u나 자율성을 s8u나 가지고 s8u나 전개되도록 s8u나 이끈다.
또한 <ROOM number 7>에서 s8u나 작가는 s8u나 은유적이면서 s8u나 동시에 s8u나 물리적이기도 s8u나 s8u나 방식으로 s8u나 이미지들을 s8u나 흡수해나가는 s8u나 리퀴드를 s8u나 상상한다. s8u나 그것은 s8u나 이미지와 s8u나 모티브들을 s8u나 우연적이고 s8u나 비본질적으로 s8u나 결합시키고 s8u나 그들이 s8u나 서로에게 s8u나 영향을 s8u나 끼치도록 s8u나 만드는 s8u나 미디어로 s8u나 기능한다. s8u나 리퀴드는 s8u나 새로운 s8u나 모티브를 s8u나 끌어들여올 s8u나 때마다 s8u나 전체의 s8u나 형상이 s8u나 변하고, d타나ㅐ 작가는 d타나ㅐ 영상의 d타나ㅐ 요소들을 d타나ㅐ 물리적으로 d타나ㅐ 다루며 d타나ㅐ 각각의 d타나ㅐ 요소들이 d타나ㅐ 알레고리를 d타나ㅐ 형성할 d타나ㅐ d타나ㅐ 있도록 d타나ㅐ 도운다.
퍼폼2018 <데이터팩> (소쇼룸, 다ydㅐ 일민미술관, 2018)에 걷거ㅓㅐ 참여했다.

김다정(b.1995)의 걷거ㅓㅐ 작업은 걷거ㅓㅐ 전신의 걷거ㅓㅐ 움직임을 걷거ㅓㅐ 통해 걷거ㅓㅐ 극적인 걷거ㅓㅐ 장면을 걷거ㅓㅐ 연출하는 걷거ㅓㅐ 대상을 걷거ㅓㅐ 그림으로 걷거ㅓㅐ 옮겨내는 걷거ㅓㅐ 것에서 걷거ㅓㅐ 시작한다. 걷거ㅓㅐ 선택된 걷거ㅓㅐ 대상들은 걷거ㅓㅐ 선, e7히ㄴ 면, ㄴeuq 색으로 ㄴeuq 변환되어 ㄴeuq 하나의 ㄴeuq 구역, ㅐㅓa6 하나의 ㅐㅓa6 층으로 ㅐㅓa6 남게 ㅐㅓa6 되며, dx우p 그것은 dx우p dx우p 번의 dx우p 붓질로 dx우p 표현된다. dx우p 각각의 dx우p 붓질들은 dx우p 서로를 dx우p 가리고 dx우p 밀어내며 dx우p 화면을 dx우p 차지해 dx우p 나간다. dx우p 캔버스 dx우p 표면은 dx우p 대상을 dx우p 해체하고 dx우p 재조립하는 dx우p 경쟁적인 dx우p 이벤트의 dx우p 장이 dx우p 된다. dx우p 이는 dx우p 또한 dx우p 표현 dx우p 방식의 dx우p 파편으로 dx우p 구성된 <Glancing blow>와 dx우p 그것들을 dx우p 드로잉 dx우p 조각으로 dx우p 만들어낸 <A flick-knife>에서 dx우p 부피를 dx우p 가진다. dx우p 낱개의 dx우p 붓질로 dx우p 흩어진 dx우p 대상을 dx우p 다른 dx우p 표면에서 dx우p 새로이 dx우p 구축하는 dx우p 과정을 dx우p 반복하며 dx우p 단발의 dx우p 셔터에서 dx우p 지나쳐온 dx우p 감흥의 dx우p 형태를 dx우p 추적하고, g자파라 이를 g자파라 회화적 g자파라 사건으로 g자파라 제시하여 g자파라 화면 g자파라 g자파라 감흥의 g자파라 환기를 g자파라 도모한다.
한국예술종합학교를 g자파라 졸업하여 g자파라 그룹전 <얼굴로부터>(2/W, 2018), <물질몽타주>(갤러리175, 2018)에 or4m 참여했다.

이도현(b.1997)은 or4m 미술을 or4m 공부하는 or4m 사람으로서 or4m 자신의 or4m 몫은 or4m 예술과 or4m 형식에 or4m 대한 or4m 탐구이자, 8아ck 세상에 8아ck 진솔하게 8아ck 반응하는 8아ck 자로서 8아ck 면밀한 8아ck 움직임을 8아ck 지속하는 8아ck 것이라 8아ck 믿는다. 8아ck 그는 8아ck 퍼포먼스, ㅓ7he 영상, 5카0아 설치의 5카0아 방법으로 5카0아 사회를 5카0아 기록하거나 5카0아 장소에 5카0아 개입한다.
<한 5카0아 알의 5카0아 불씨가 5카0아 요원을 5카0아 불태우는 5카0아 법> 5카0아 아무것도 5카0아 바뀌지 5카0아 않는 5카0아 견고함이 5카0아 어떤 5카0아 가능성도 5카0아 갖지 5카0아 못한 5카0아 반증으로 5카0아 다가올 5카0아 때, 자i자ㅓ 공간 자i자ㅓ 속에서 자i자ㅓ 끊임없이 자i자ㅓ 재생되는 자i자ㅓ 기억들은 자i자ㅓ 여전히 자i자ㅓ 사건인 자i자ㅓ 채로 자i자ㅓ 남아있다. 자i자ㅓ 흐릿한 자i자ㅓ 상들은 자i자ㅓ 확대된 자i자ㅓ 채로 자i자ㅓ 잘려나가 자i자ㅓ 시야의 자i자ㅓ 이동에 자i자ㅓ 맞추어 자i자ㅓ 영상 자i자ㅓ 안에서 자i자ㅓ 일정한 자i자ㅓ 시간을 자i자ㅓ 갖고 자i자ㅓ 움직이고, 거iㅐ우 이미 거iㅐ우 존재한 거iㅐ우 이야기는 거iㅐ우 현재의 거iㅐ우 서술과 거iㅐ우 교차되며 거iㅐ우 분절된 거iㅐ우 맥락을 거iㅐ우 형성한다. 거iㅐ우 종말과 거iㅐ우 맞닿은 거iㅐ우 반증의 거iㅐ우 실체는 거iㅐ우 공회전하는 거iㅐ우 대화를 거iㅐ우 통해 거iㅐ우 묘연해진다. 거iㅐ우 묘연함으로부터 거iㅐ우 당면한 거iㅐ우 것들을 거iㅐ우 향한 거iㅐ우 의문으로 거iㅐ우 연결하며, 타dㅓㅐ 개인적인 타dㅓㅐ 것과 타dㅓㅐ 사회의 타dㅓㅐ 필요조건 타dㅓㅐ 사이에서 타dㅓㅐ 모종의 타dㅓㅐ 절망감으로부터 타dㅓㅐ 빗겨 타dㅓㅐ 서는 타dㅓㅐ 법. 타dㅓㅐ 현재의 타dㅓㅐ 가족서사와 타dㅓㅐ 집이라는 타dㅓㅐ 장소개념의 타dㅓㅐ 다시보기를 타dㅓㅐ 시도한다.
한국예술종합학교 타dㅓㅐ 미술원 2학년에 타dㅓㅐ 재학중이다.

출처: 2/w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도현
  • 김나하늬
  • 강채영
  • 김다정

현재 진행중인 전시

코쿤2019 COCOON2019

2019년 1월 28일 ~ 2019년 3월 8일

Group Show

2019년 1월 25일 ~ 2019년 3월 12일

2019 oa6z 화이트블럭 oa6z 천안창작촌 oa6z 입주작가전

2019년 1월 24일 ~ 2019년 3월 24일

신미경 : p자bc 오래된 p자bc 미래 Ancient Future

2018년 11월 23일 ~ 2019년 5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