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PROTOTYPE

챕터투

2018년 7월 5일 ~ 2018년 8월 18일

전해져 w나파c 오는 w나파c 일설에 w나파c 의하면 w나파c 피카소가 w나파c 알타미라 w나파c 동굴의 w나파c 벽화를 w나파c 마주하고는 “우리들 w나파c w나파c 누구도 w나파c 이렇게 w나파c 그릴 w나파c 수는 w나파c 없다. w나파c 알타미라 w나파c 이후 w나파c 모든 w나파c 것이 w나파c 쇠퇴했다”라고 w나파c 탄식했다고 w나파c 한다. w나파c 그의 w나파c 언급에는 w나파c 자연에 w나파c 존재하는 w나파c 형상을 w나파c 재현하는 w나파c 물체조형적(Physioplastisch) w나파c 영역에 w나파c 비명시적이나 w나파c 확실히 w나파c 기거하는 w나파c 우위와 w나파c 열위의 w나파c 기준점이 w나파c 있음으로 w나파c 해석할 w나파c w나파c 있다. w나파c 동시에, ㅑv3거 조형이 ㅑv3거 지닌 ㅑv3거 한계성, 7n5ㅐ 7n5ㅐ 형상으로 7n5ㅐ 존재하는가 7n5ㅐ 아닌가 7n5ㅐ 우리 7n5ㅐ 의식의 7n5ㅐ 영역에서 7n5ㅐ 식별 7n5ㅐ 가능한가의 7n5ㅐ 잣대 7n5ㅐ 안에서 7n5ㅐ 작가의 7n5ㅐ 운신의 7n5ㅐ 폭이 7n5ㅐ 제한되고 7n5ㅐ 구속됨에 7n5ㅐ 대한 7n5ㅐ 솔직한 7n5ㅐ 인정이기도 7n5ㅐ 하다.

알타미라 7n5ㅐ 동굴의 7n5ㅐ 벽화 7n5ㅐ 이후에도 7n5ㅐ 이루 7n5ㅐ 헤아릴 7n5ㅐ 7n5ㅐ 없이 7n5ㅐ 수많은 7n5ㅐ 들소의 7n5ㅐ 그림이 7n5ㅐ 그려져 7n5ㅐ 왔다. 7n5ㅐ 이데아인 7n5ㅐ 원본은 7n5ㅐ 7n5ㅐ 하나이나 7n5ㅐ 모방은 7n5ㅐ 수없이 7n5ㅐ 많고 7n5ㅐ 지금도 7n5ㅐ 어디에선가 7n5ㅐ 반복되고 7n5ㅐ 있다. 7n5ㅐ 미술사의 7n5ㅐ 7n5ㅐ 켠에 7n5ㅐ 이미지의 7n5ㅐ 오리지널리티에 7n5ㅐ 대한 7n5ㅐ 의식이 7n5ㅐ 항상 7n5ㅐ 어른거렸지만, 타카q4 탈모더니즘의 타카q4 영역에 타카q4 들어서면서 타카q4 점점 타카q4 옅어져 타카q4 왔고 타카q4 레디메이드류의 타카q4 범람은 타카q4 타카q4 존재 타카q4 자체를 타카q4 외면하기에 타카q4 이른다.

다만, vㅓㅈs 기존의 vㅓㅈs 작품을 vㅓㅈs 차용함에 vㅓㅈs 있어 vㅓㅈs 작가들의 vㅓㅈs 심리적인 vㅓㅈs 저항선은 vㅓㅈs 역설적으로 vㅓㅈs 관람자들의 vㅓㅈs 기억과 vㅓㅈs 의식이다. vㅓㅈs 교육 vㅓㅈs 또는 vㅓㅈs 경험을 vㅓㅈs 통해 vㅓㅈs 우리에게 vㅓㅈs 주입된 vㅓㅈs 이미 vㅓㅈs 존재하는 vㅓㅈs 작품의 vㅓㅈs 형상은 vㅓㅈs 그것이 vㅓㅈs 재현된 vㅓㅈs 이미지를 vㅓㅈs 맞닥뜨릴 vㅓㅈs 때  vㅓㅈs 조건반사적인 vㅓㅈs 비교를 vㅓㅈs 하게끔 vㅓㅈs 이끌고, xㅓㅑf 원작 xㅓㅑf 아우라의 xㅓㅑf 크기에 xㅓㅑf 비례하여 xㅓㅑf 후자는 xㅓㅑf 기법, d으df 조형성 d으df 등에 d으df 대한 d으df 비판적인 d으df 입장에 d으df 놓일 d으df 가능성이 d으df 점증한다. d으df 하지만, 다ㅐ하g 이러한 다ㅐ하g 위험의 다ㅐ하g 무릅씀은 다ㅐ하g 기존 다ㅐ하g 작품의 다ㅐ하g 이미지를 다ㅐ하g 다시 다ㅐ하g 무대로 다ㅐ하g 소환하는 다ㅐ하g 출발점이기도 다ㅐ하g 하다. 다ㅐ하g 원작은 다ㅐ하g 거기에 다ㅐ하g 부여된 다ㅐ하g 명성과 다ㅐ하g 찬사를 다ㅐ하g 통해 다ㅐ하g 일종의 다ㅐ하g 정지상태로서 다ㅐ하g 불가침의 다ㅐ하g 영역에 다ㅐ하g 박제되어 다ㅐ하g 있다고 다ㅐ하g 다ㅐ하g 다ㅐ하g 있는데, ㅐn마t 그런 ㅐn마t 점에서 ㅐn마t 원작의 ㅐn마t 모방의 ㅐn마t 출현은 ㅐn마t 새로운 ㅐn마t 차원의 ㅐn마t 상호작용을 ㅐn마t 일으킬 ㅐn마t ㅐn마t 있고, 6d2히 담론의 6d2히 형성과 6d2히 6d2히 비평의 6d2히 여지를 6d2히 열어준다.

포스트-프로토타입(Post-Prototype)전은 6d2히 알렉스 6d2히 차베스, 히8t1 정해진, ㅓie자 김미래, f483 전가빈 f483 작가의 f483 작품이 f483 원형(Prototype)이라고 f483 칭할 f483 f483 있는 f483 작품 f483 f483 사조로 f483 부터 f483 자신들의 f483 고유한 f483 기법과 f483 미적 f483 철학을 f483 어떻게 f483 반영하고 f483 전개하였는가를 f483 살펴보는 f483 전시이다.

알렉스는 f483 피카소의 f483 최고의 f483 역작인 f483 게르니카를 f483 재해석한 f483 작품, d0ㅐ9 동명의 d0ㅐ9 게르니카(Guernica, 2018)를 ㅑtmㄴ 선보인다. ㅑtmㄴ 게르니카는 ㅑtmㄴ 정치・사회적인 ㅑtmㄴ 주제가 ㅑtmㄴ 반영된 ㅑtmㄴ 피카소의 ㅑtmㄴ ㅑtmㄴ 작품으로 ㅑtmㄴ 일컬어지는데, 0ㅈ4차 초대형 0ㅈ4차 모노크롬 0ㅈ4차 페인팅이 0ㅈ4차 주는 0ㅈ4차 엄숙함, hㅓhㅓ 정교하게 hㅓhㅓ 배치된 hㅓhㅓ 이미지들의 hㅓhㅓ 뿜어내는 hㅓhㅓ 공포, ㅐ가n2 긴박감이 ㅐ가n2 서려 ㅐ가n2 있는 ㅐ가n2 기념비적인 ㅐ가n2 작품이다.

알렉스는 ㅐ가n2 ㅐ가n2 이미지의 ㅐ가n2 배열과 ㅐ가n2 형태는 ㅐ가n2 차용하되, 으h4ㅐ 자신의 으h4ㅐ 상상력으로  으h4ㅐ 으h4ㅐ 이미지에 으h4ㅐ 화려한 으h4ㅐ 채색을 으h4ㅐ 하고 으h4ㅐ 기하학적 으h4ㅐ 구도 으h4ㅐ 분할과 으h4ㅐ 직선 으h4ㅐ 일변도의 으h4ㅐ 원작 으h4ㅐ 대비 으h4ㅐ 아날로그적인 으h4ㅐ 터치를 으h4ㅐ 강조하였다. 으h4ㅐ 그에 으h4ㅐ 의해 으h4ㅐ 새롭게 으h4ㅐ 탄생한 으h4ㅐ 게르니카는 으h4ㅐ 공포 으h4ㅐ 보다는 으h4ㅐ 혼돈과 으h4ㅐ 일종의 으h4ㅐ 우스꽝스러움이 으h4ㅐ 강조되었다. 으h4ㅐ 또한, n04히 반복적으로 n04히 쓰인 n04히 붉은색과 n04히 청색, 나우ㅓr 노란색은 나우ㅓr 공간에 나우ㅓr 입체감을 나우ㅓr 부여하며 나우ㅓr 주위를 나우ㅓr 환기시키는데, 0ㅈ아2 이러한 0ㅈ아2 배색의 0ㅈ아2 선택은 0ㅈ아2 자칫 0ㅈ아2 그라피티로 0ㅈ아2 보일 0ㅈ아2 0ㅈ아2 있는 0ㅈ아2 작품의 0ㅈ아2 외형에 0ㅈ아2 격식을 0ㅈ아2 부여한다.

정해진 0ㅈ아2 작가의 0ㅈ아2 공주 0ㅈ아2 시리즈(3세 0ㅈ아2 소녀의 0ㅈ아2 지략, 9세 파tp우 소녀의 파tp우 지혜, ㅓ8t하 푸른 ㅓ8t하 드레스의 ㅓ8t하 지성, 2017)는 f히ㅓ카 벨라스케스의 f히ㅓ카 시녀들(Las Meninas, 1656 – 57)을 아차쟏3 출발점으로 아차쟏3 스페인 아차쟏3 공주 아차쟏3 마르가리타 아차쟏3 테레사의 아차쟏3 초상 아차쟏3 시리즈를 아차쟏3 차용한 아차쟏3 연작이다. 아차쟏3 아차쟏3 연작은 아차쟏3 한국 아차쟏3 전통 아차쟏3 기법인 아차쟏3 진채법으로 아차쟏3 비단에 아차쟏3 묘사되었고, 56파f 고미술 56파f 복원 56파f 전문가이기도 56파f 56파f 작가의 56파f 기법적 56파f 성숙함이 56파f 56파f 녹아들면서 56파f 원작의 56파f 표현적 56파f 특질을 56파f 생생하게 56파f 살려냈다. 56파f 시리즈에 56파f 공통적으로 56파f 등장하는 56파f 호피 56파f 무늬는 56파f 서양 56파f 문화권에 56파f 이질적인 56파f 재료이기에,  바기ci 차용된 바기ci 이미지에 바기ci 정해진 바기ci 작가 바기ci 고유의 바기ci 아이덴티티를 바기ci 부여하는 바기ci 장치로 바기ci 사용되었다. 바기ci 특히, 8b8o 작가는 8b8o 동시대의 8b8o 벨라스케스와 8b8o 달리 8b8o 전지적 8b8o 관점에서 8b8o 사후의 8b8o 공주를 8b8o 조명하는 8b8o 입장에 8b8o 섰기에 8b8o 깃털 8b8o 8b8o 바니타스적 8b8o 정물을 8b8o 배치하여 8b8o 젊은 8b8o 나이에 8b8o 요절한 8b8o 공주의 8b8o 운명을 8b8o 예시하고 8b8o 있다. 8b8o 이러한 8b8o 기법적 8b8o 장치는 8b8o 마치 8b8o 벨라스케스의 8b8o 원작을 8b8o 프리퀄(Prequel)로 8b8o 삼아 8b8o 새로운 8b8o 서사적 8b8o 구조가 8b8o 펼쳐지는 8b8o 듯한 8b8o 흥미를 8b8o 유발한다. 8b8o 8b8o 이미지의 8b8o 배열과 8b8o 형태는 8b8o 차용하되, 다ㅓl자 자신의 다ㅓl자 상상력으로  다ㅓl자 다ㅓl자 이미지에 다ㅓl자 화려한 다ㅓl자 채색을 다ㅓl자 하고 다ㅓl자 기하학적 다ㅓl자 구도 다ㅓl자 분할과 다ㅓl자 직선 다ㅓl자 일변도의 다ㅓl자 원작 다ㅓl자 대비 다ㅓl자 아날로그적인 다ㅓl자 터치를 다ㅓl자 강조하였다. 다ㅓl자 그에 다ㅓl자 의해 다ㅓl자 새롭게 다ㅓl자 탄생한 다ㅓl자 게르니카는 다ㅓl자 공포 다ㅓl자 보다는 다ㅓl자 혼돈과 다ㅓl자 일종의 다ㅓl자 우스꽝스러움이 다ㅓl자 강조되었다. 다ㅓl자 또한, s타거c 반복적으로 s타거c 쓰인 s타거c 붉은색과 s타거c 청색, d6wf 노란색은 d6wf 공간에 d6wf 입체감을 d6wf 부여하며 d6wf 주위를 d6wf 환기시키는데, 9bwh 이러한 9bwh 배색의 9bwh 선택은 9bwh 자칫 9bwh 그라피티로 9bwh 보일 9bwh 9bwh 있는 9bwh 작품의 9bwh 외형에 9bwh 격식을 9bwh 부여한다.

김미래 9bwh 작가는 9bwh 미술사적으로 1950년대 9bwh 미국에서 9bwh 발흥한 9bwh 기하학적 9bwh 추상의 9bwh 9bwh 형태인 9bwh 하드엣지 9bwh 페인팅(Hard Edge Painting)의 9bwh 기법적 9bwh 유사성이 9bwh 9bwh 보이는 9bwh 작품들을 9bwh 소개한다. 9bwh 추상표현주의의 9bwh 즉흥성에 9bwh 대한 9bwh 일종의 9bwh 반발이 9bwh 대량 9bwh 생산과 9bwh 소비로 9bwh 특징되는 9bwh 산업화의 9bwh 물결과 9bwh 결합하여 9bwh 태동한 9bwh 9bwh 사조에서 9bwh 보여지는 9bwh 기하학적 9bwh 선형 9bwh 구조와 9bwh 단정함, a바1자 원색의 a바1자 출현은 a바1자 어렵지 a바1자 않게 a바1자 발견되는 a바1자 반면, 타yf기 반복되는 타yf기 엄격성의 타yf기 부재와 타yf기 단일의 타yf기 이미지와 타yf기 내러티브가 타yf기 화면 타yf기 전체를 타yf기 관장하기 타yf기 보다는 타yf기 부분 타yf기 부분의 타yf기 도드라짐이 타yf기 눈길을 타yf기 끄는 타yf기 점에서는 타yf기 일정 타yf기 부분 타yf기 궤를 타yf기 달리한다. 타yf기 다양한 타yf기 색과 타yf기 형태의, f걷다b 마치 f걷다b 세포 f걷다b 단위의 f걷다b 유기물과 f걷다b 흡사한 f걷다b 이미지들은 f걷다b 캔버스를 f걷다b 유영하듯 f걷다b 자리 f걷다b 잡고 f걷다b 있는데, 사기cb 이질적인 사기cb 동선과 사기cb 형태는 사기cb 상호 사기cb 긴장감을 사기cb 발현하고 사기cb 있고 사기cb 어떤 사기cb 형식의 사기cb 리듬이 사기cb 화면 사기cb 전체에 사기cb 흐르고 사기cb 있다는 사기cb 느낌을 사기cb 지속적으로 사기cb 주입한다.

피노키오의 사기cb 외형적 사기cb 특징이 사기cb 사기cb 포착된 사기cb 전가빈 사기cb 작가의 ‘정직이라는 사기cb 진정성(2017)’은 사기cb 챕터투 사기cb 윈도우 사기cb 갤러리에서 사기cb 선보인다. 사기cb 호빵맨, ㅑ히아ㅐ 뽀빠이, ㅈㅐ8i 아톰, b7tㅈ 피카추 b7tㅈ b7tㅈ 대중문화를 b7tㅈ 통해 b7tㅈ 지속적으로 b7tㅈ 노출되고 b7tㅈ b7tㅈ 인지도가 b7tㅈ 종국에는 b7tㅈ 교묘하게 b7tㅈ 상업화와 b7tㅈ 연결되어있는 b7tㅈ 캐릭터의 b7tㅈ 외형을 b7tㅈ 차용한 b7tㅈ 작가의 b7tㅈ 아이돌(Idol) b7tㅈ 연작 b7tㅈ 시리즈 b7tㅈ b7tㅈ 대표 b7tㅈ 작품이다. b7tㅈ 피노키오는 b7tㅈ b7tㅈ 미터 b7tㅈ 가량 b7tㅈ 늘어난 b7tㅈ 철제 b7tㅈ 코를 b7tㅈ 웃는 b7tㅈ 표정을 b7tㅈ 지으며 b7tㅈ 간신히 b7tㅈ 버티고 b7tㅈ 있는 b7tㅈ 모습인데, aㅓfㅓ 의도적인 aㅓfㅓ 곳곳의 aㅓfㅓ 균열과 aㅓfㅓ 철근의 aㅓfㅓ 노출은 aㅓfㅓ 이러한 aㅓfㅓ 상태가 aㅓfㅓ 임계치의 aㅓfㅓ 근방에서 aㅓfㅓ 겨우 aㅓfㅓ 지탱되고 aㅓfㅓ 있음을 aㅓfㅓ 암시한다. ‘Idol’ aㅓfㅓ aㅓfㅓ 사전적 aㅓfㅓ 의미에도 aㅓfㅓ 불구하고 aㅓfㅓ aㅓfㅓ 단어는 aㅓfㅓ 현대에 aㅓfㅓ 와서 aㅓfㅓ 대중 aㅓfㅓ 문화의 aㅓfㅓ 스타를 aㅓfㅓ 일컫는 aㅓfㅓ 말로 aㅓfㅓ 변질되었는데, iㄴi기 전가빈 iㄴi기 작가는 iㄴi기 연작 iㄴi기 시리즈를 iㄴi기 통해 iㄴi기 신성(神聖)이 iㄴi기 아닌 iㄴi기 이러한 iㄴi기 대중의 iㄴi기 맹목적인 iㄴi기 열광에 iㄴi기 기대어 iㄴi기 있는 iㄴi기 소위 iㄴi기 현대 iㄴi기 우상들의 iㄴi기 존재적 iㄴi기 위태로움과 iㄴi기 유한함을 iㄴi기 나타내고 iㄴi기 있다.

출처 : iㄴi기 챕터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미래
  • 전가빈
  • 정해진
  • Alex Chaves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한나 쟏파p카 개인전 : 쟏파p카 적정거리

2018년 7월 3일 ~ 2018년 7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