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PROTOTYPE

챕터투

2018년 7월 5일 ~ 2018년 8월 18일

전해져 mㅐ아다 오는 mㅐ아다 일설에 mㅐ아다 의하면 mㅐ아다 피카소가 mㅐ아다 알타미라 mㅐ아다 동굴의 mㅐ아다 벽화를 mㅐ아다 마주하고는 “우리들 mㅐ아다 mㅐ아다 누구도 mㅐ아다 이렇게 mㅐ아다 그릴 mㅐ아다 수는 mㅐ아다 없다. mㅐ아다 알타미라 mㅐ아다 이후 mㅐ아다 모든 mㅐ아다 것이 mㅐ아다 쇠퇴했다”라고 mㅐ아다 탄식했다고 mㅐ아다 한다. mㅐ아다 그의 mㅐ아다 언급에는 mㅐ아다 자연에 mㅐ아다 존재하는 mㅐ아다 형상을 mㅐ아다 재현하는 mㅐ아다 물체조형적(Physioplastisch) mㅐ아다 영역에 mㅐ아다 비명시적이나 mㅐ아다 확실히 mㅐ아다 기거하는 mㅐ아다 우위와 mㅐ아다 열위의 mㅐ아다 기준점이 mㅐ아다 있음으로 mㅐ아다 해석할 mㅐ아다 mㅐ아다 있다. mㅐ아다 동시에, obㅓ으 조형이 obㅓ으 지닌 obㅓ으 한계성, 쟏ㅐㅓ아 쟏ㅐㅓ아 형상으로 쟏ㅐㅓ아 존재하는가 쟏ㅐㅓ아 아닌가 쟏ㅐㅓ아 우리 쟏ㅐㅓ아 의식의 쟏ㅐㅓ아 영역에서 쟏ㅐㅓ아 식별 쟏ㅐㅓ아 가능한가의 쟏ㅐㅓ아 잣대 쟏ㅐㅓ아 안에서 쟏ㅐㅓ아 작가의 쟏ㅐㅓ아 운신의 쟏ㅐㅓ아 폭이 쟏ㅐㅓ아 제한되고 쟏ㅐㅓ아 구속됨에 쟏ㅐㅓ아 대한 쟏ㅐㅓ아 솔직한 쟏ㅐㅓ아 인정이기도 쟏ㅐㅓ아 하다.

알타미라 쟏ㅐㅓ아 동굴의 쟏ㅐㅓ아 벽화 쟏ㅐㅓ아 이후에도 쟏ㅐㅓ아 이루 쟏ㅐㅓ아 헤아릴 쟏ㅐㅓ아 쟏ㅐㅓ아 없이 쟏ㅐㅓ아 수많은 쟏ㅐㅓ아 들소의 쟏ㅐㅓ아 그림이 쟏ㅐㅓ아 그려져 쟏ㅐㅓ아 왔다. 쟏ㅐㅓ아 이데아인 쟏ㅐㅓ아 원본은 쟏ㅐㅓ아 쟏ㅐㅓ아 하나이나 쟏ㅐㅓ아 모방은 쟏ㅐㅓ아 수없이 쟏ㅐㅓ아 많고 쟏ㅐㅓ아 지금도 쟏ㅐㅓ아 어디에선가 쟏ㅐㅓ아 반복되고 쟏ㅐㅓ아 있다. 쟏ㅐㅓ아 미술사의 쟏ㅐㅓ아 쟏ㅐㅓ아 켠에 쟏ㅐㅓ아 이미지의 쟏ㅐㅓ아 오리지널리티에 쟏ㅐㅓ아 대한 쟏ㅐㅓ아 의식이 쟏ㅐㅓ아 항상 쟏ㅐㅓ아 어른거렸지만, p걷ga 탈모더니즘의 p걷ga 영역에 p걷ga 들어서면서 p걷ga 점점 p걷ga 옅어져 p걷ga 왔고 p걷ga 레디메이드류의 p걷ga 범람은 p걷ga p걷ga 존재 p걷ga 자체를 p걷ga 외면하기에 p걷ga 이른다.

다만, lg88 기존의 lg88 작품을 lg88 차용함에 lg88 있어 lg88 작가들의 lg88 심리적인 lg88 저항선은 lg88 역설적으로 lg88 관람자들의 lg88 기억과 lg88 의식이다. lg88 교육 lg88 또는 lg88 경험을 lg88 통해 lg88 우리에게 lg88 주입된 lg88 이미 lg88 존재하는 lg88 작품의 lg88 형상은 lg88 그것이 lg88 재현된 lg88 이미지를 lg88 맞닥뜨릴 lg88 때  lg88 조건반사적인 lg88 비교를 lg88 하게끔 lg88 이끌고, 8가3라 원작 8가3라 아우라의 8가3라 크기에 8가3라 비례하여 8가3라 후자는 8가3라 기법, kㅓ하쟏 조형성 kㅓ하쟏 등에 kㅓ하쟏 대한 kㅓ하쟏 비판적인 kㅓ하쟏 입장에 kㅓ하쟏 놓일 kㅓ하쟏 가능성이 kㅓ하쟏 점증한다. kㅓ하쟏 하지만, 갸wo갸 이러한 갸wo갸 위험의 갸wo갸 무릅씀은 갸wo갸 기존 갸wo갸 작품의 갸wo갸 이미지를 갸wo갸 다시 갸wo갸 무대로 갸wo갸 소환하는 갸wo갸 출발점이기도 갸wo갸 하다. 갸wo갸 원작은 갸wo갸 거기에 갸wo갸 부여된 갸wo갸 명성과 갸wo갸 찬사를 갸wo갸 통해 갸wo갸 일종의 갸wo갸 정지상태로서 갸wo갸 불가침의 갸wo갸 영역에 갸wo갸 박제되어 갸wo갸 있다고 갸wo갸 갸wo갸 갸wo갸 있는데, 나u다다 그런 나u다다 점에서 나u다다 원작의 나u다다 모방의 나u다다 출현은 나u다다 새로운 나u다다 차원의 나u다다 상호작용을 나u다다 일으킬 나u다다 나u다다 있고, 나7ㅓp 담론의 나7ㅓp 형성과 나7ㅓp 나7ㅓp 비평의 나7ㅓp 여지를 나7ㅓp 열어준다.

포스트-프로토타입(Post-Prototype)전은 나7ㅓp 알렉스 나7ㅓp 차베스, 거wa으 정해진, 9카다ㅓ 김미래, gb하y 전가빈 gb하y 작가의 gb하y 작품이 gb하y 원형(Prototype)이라고 gb하y 칭할 gb하y gb하y 있는 gb하y 작품 gb하y gb하y 사조로 gb하y 부터 gb하y 자신들의 gb하y 고유한 gb하y 기법과 gb하y 미적 gb하y 철학을 gb하y 어떻게 gb하y 반영하고 gb하y 전개하였는가를 gb하y 살펴보는 gb하y 전시이다.

알렉스는 gb하y 피카소의 gb하y 최고의 gb하y 역작인 gb하y 게르니카를 gb하y 재해석한 gb하y 작품, 4아파ㅓ 동명의 4아파ㅓ 게르니카(Guernica, 2018)를 b다5ㄴ 선보인다. b다5ㄴ 게르니카는 b다5ㄴ 정치・사회적인 b다5ㄴ 주제가 b다5ㄴ 반영된 b다5ㄴ 피카소의 b다5ㄴ b다5ㄴ 작품으로 b다5ㄴ 일컬어지는데, 우e갸카 초대형 우e갸카 모노크롬 우e갸카 페인팅이 우e갸카 주는 우e갸카 엄숙함, 라다ㅓi 정교하게 라다ㅓi 배치된 라다ㅓi 이미지들의 라다ㅓi 뿜어내는 라다ㅓi 공포, nㄴsz 긴박감이 nㄴsz 서려 nㄴsz 있는 nㄴsz 기념비적인 nㄴsz 작품이다.

알렉스는 nㄴsz nㄴsz 이미지의 nㄴsz 배열과 nㄴsz 형태는 nㄴsz 차용하되, 6t6ㅓ 자신의 6t6ㅓ 상상력으로  6t6ㅓ 6t6ㅓ 이미지에 6t6ㅓ 화려한 6t6ㅓ 채색을 6t6ㅓ 하고 6t6ㅓ 기하학적 6t6ㅓ 구도 6t6ㅓ 분할과 6t6ㅓ 직선 6t6ㅓ 일변도의 6t6ㅓ 원작 6t6ㅓ 대비 6t6ㅓ 아날로그적인 6t6ㅓ 터치를 6t6ㅓ 강조하였다. 6t6ㅓ 그에 6t6ㅓ 의해 6t6ㅓ 새롭게 6t6ㅓ 탄생한 6t6ㅓ 게르니카는 6t6ㅓ 공포 6t6ㅓ 보다는 6t6ㅓ 혼돈과 6t6ㅓ 일종의 6t6ㅓ 우스꽝스러움이 6t6ㅓ 강조되었다. 6t6ㅓ 또한, ㅐu카사 반복적으로 ㅐu카사 쓰인 ㅐu카사 붉은색과 ㅐu카사 청색, 5히ㅓ마 노란색은 5히ㅓ마 공간에 5히ㅓ마 입체감을 5히ㅓ마 부여하며 5히ㅓ마 주위를 5히ㅓ마 환기시키는데, 마우쟏나 이러한 마우쟏나 배색의 마우쟏나 선택은 마우쟏나 자칫 마우쟏나 그라피티로 마우쟏나 보일 마우쟏나 마우쟏나 있는 마우쟏나 작품의 마우쟏나 외형에 마우쟏나 격식을 마우쟏나 부여한다.

정해진 마우쟏나 작가의 마우쟏나 공주 마우쟏나 시리즈(3세 마우쟏나 소녀의 마우쟏나 지략, 9세 차m자우 소녀의 차m자우 지혜, cㅐㅑ7 푸른 cㅐㅑ7 드레스의 cㅐㅑ7 지성, 2017)는 하기bp 벨라스케스의 하기bp 시녀들(Las Meninas, 1656 – 57)을 i하ㅐg 출발점으로 i하ㅐg 스페인 i하ㅐg 공주 i하ㅐg 마르가리타 i하ㅐg 테레사의 i하ㅐg 초상 i하ㅐg 시리즈를 i하ㅐg 차용한 i하ㅐg 연작이다. i하ㅐg i하ㅐg 연작은 i하ㅐg 한국 i하ㅐg 전통 i하ㅐg 기법인 i하ㅐg 진채법으로 i하ㅐg 비단에 i하ㅐg 묘사되었고, 자lzl 고미술 자lzl 복원 자lzl 전문가이기도 자lzl 자lzl 작가의 자lzl 기법적 자lzl 성숙함이 자lzl 자lzl 녹아들면서 자lzl 원작의 자lzl 표현적 자lzl 특질을 자lzl 생생하게 자lzl 살려냈다. 자lzl 시리즈에 자lzl 공통적으로 자lzl 등장하는 자lzl 호피 자lzl 무늬는 자lzl 서양 자lzl 문화권에 자lzl 이질적인 자lzl 재료이기에,  아타db 차용된 아타db 이미지에 아타db 정해진 아타db 작가 아타db 고유의 아타db 아이덴티티를 아타db 부여하는 아타db 장치로 아타db 사용되었다. 아타db 특히, ezㅐ파 작가는 ezㅐ파 동시대의 ezㅐ파 벨라스케스와 ezㅐ파 달리 ezㅐ파 전지적 ezㅐ파 관점에서 ezㅐ파 사후의 ezㅐ파 공주를 ezㅐ파 조명하는 ezㅐ파 입장에 ezㅐ파 섰기에 ezㅐ파 깃털 ezㅐ파 ezㅐ파 바니타스적 ezㅐ파 정물을 ezㅐ파 배치하여 ezㅐ파 젊은 ezㅐ파 나이에 ezㅐ파 요절한 ezㅐ파 공주의 ezㅐ파 운명을 ezㅐ파 예시하고 ezㅐ파 있다. ezㅐ파 이러한 ezㅐ파 기법적 ezㅐ파 장치는 ezㅐ파 마치 ezㅐ파 벨라스케스의 ezㅐ파 원작을 ezㅐ파 프리퀄(Prequel)로 ezㅐ파 삼아 ezㅐ파 새로운 ezㅐ파 서사적 ezㅐ파 구조가 ezㅐ파 펼쳐지는 ezㅐ파 듯한 ezㅐ파 흥미를 ezㅐ파 유발한다. ezㅐ파 ezㅐ파 이미지의 ezㅐ파 배열과 ezㅐ파 형태는 ezㅐ파 차용하되, 쟏r마차 자신의 쟏r마차 상상력으로  쟏r마차 쟏r마차 이미지에 쟏r마차 화려한 쟏r마차 채색을 쟏r마차 하고 쟏r마차 기하학적 쟏r마차 구도 쟏r마차 분할과 쟏r마차 직선 쟏r마차 일변도의 쟏r마차 원작 쟏r마차 대비 쟏r마차 아날로그적인 쟏r마차 터치를 쟏r마차 강조하였다. 쟏r마차 그에 쟏r마차 의해 쟏r마차 새롭게 쟏r마차 탄생한 쟏r마차 게르니카는 쟏r마차 공포 쟏r마차 보다는 쟏r마차 혼돈과 쟏r마차 일종의 쟏r마차 우스꽝스러움이 쟏r마차 강조되었다. 쟏r마차 또한, 다거쟏o 반복적으로 다거쟏o 쓰인 다거쟏o 붉은색과 다거쟏o 청색, 갸aqㅓ 노란색은 갸aqㅓ 공간에 갸aqㅓ 입체감을 갸aqㅓ 부여하며 갸aqㅓ 주위를 갸aqㅓ 환기시키는데, 4쟏걷차 이러한 4쟏걷차 배색의 4쟏걷차 선택은 4쟏걷차 자칫 4쟏걷차 그라피티로 4쟏걷차 보일 4쟏걷차 4쟏걷차 있는 4쟏걷차 작품의 4쟏걷차 외형에 4쟏걷차 격식을 4쟏걷차 부여한다.

김미래 4쟏걷차 작가는 4쟏걷차 미술사적으로 1950년대 4쟏걷차 미국에서 4쟏걷차 발흥한 4쟏걷차 기하학적 4쟏걷차 추상의 4쟏걷차 4쟏걷차 형태인 4쟏걷차 하드엣지 4쟏걷차 페인팅(Hard Edge Painting)의 4쟏걷차 기법적 4쟏걷차 유사성이 4쟏걷차 4쟏걷차 보이는 4쟏걷차 작품들을 4쟏걷차 소개한다. 4쟏걷차 추상표현주의의 4쟏걷차 즉흥성에 4쟏걷차 대한 4쟏걷차 일종의 4쟏걷차 반발이 4쟏걷차 대량 4쟏걷차 생산과 4쟏걷차 소비로 4쟏걷차 특징되는 4쟏걷차 산업화의 4쟏걷차 물결과 4쟏걷차 결합하여 4쟏걷차 태동한 4쟏걷차 4쟏걷차 사조에서 4쟏걷차 보여지는 4쟏걷차 기하학적 4쟏걷차 선형 4쟏걷차 구조와 4쟏걷차 단정함, gzx걷 원색의 gzx걷 출현은 gzx걷 어렵지 gzx걷 않게 gzx걷 발견되는 gzx걷 반면, 2사카ㅈ 반복되는 2사카ㅈ 엄격성의 2사카ㅈ 부재와 2사카ㅈ 단일의 2사카ㅈ 이미지와 2사카ㅈ 내러티브가 2사카ㅈ 화면 2사카ㅈ 전체를 2사카ㅈ 관장하기 2사카ㅈ 보다는 2사카ㅈ 부분 2사카ㅈ 부분의 2사카ㅈ 도드라짐이 2사카ㅈ 눈길을 2사카ㅈ 끄는 2사카ㅈ 점에서는 2사카ㅈ 일정 2사카ㅈ 부분 2사카ㅈ 궤를 2사카ㅈ 달리한다. 2사카ㅈ 다양한 2사카ㅈ 색과 2사카ㅈ 형태의, rz갸s 마치 rz갸s 세포 rz갸s 단위의 rz갸s 유기물과 rz갸s 흡사한 rz갸s 이미지들은 rz갸s 캔버스를 rz갸s 유영하듯 rz갸s 자리 rz갸s 잡고 rz갸s 있는데, 다248 이질적인 다248 동선과 다248 형태는 다248 상호 다248 긴장감을 다248 발현하고 다248 있고 다248 어떤 다248 형식의 다248 리듬이 다248 화면 다248 전체에 다248 흐르고 다248 있다는 다248 느낌을 다248 지속적으로 다248 주입한다.

피노키오의 다248 외형적 다248 특징이 다248 다248 포착된 다248 전가빈 다248 작가의 ‘정직이라는 다248 진정성(2017)’은 다248 챕터투 다248 윈도우 다248 갤러리에서 다248 선보인다. 다248 호빵맨, p거ㅓ하 뽀빠이, 0t9j 아톰, cㅓㅓㅓ 피카추 cㅓㅓㅓ cㅓㅓㅓ 대중문화를 cㅓㅓㅓ 통해 cㅓㅓㅓ 지속적으로 cㅓㅓㅓ 노출되고 cㅓㅓㅓ cㅓㅓㅓ 인지도가 cㅓㅓㅓ 종국에는 cㅓㅓㅓ 교묘하게 cㅓㅓㅓ 상업화와 cㅓㅓㅓ 연결되어있는 cㅓㅓㅓ 캐릭터의 cㅓㅓㅓ 외형을 cㅓㅓㅓ 차용한 cㅓㅓㅓ 작가의 cㅓㅓㅓ 아이돌(Idol) cㅓㅓㅓ 연작 cㅓㅓㅓ 시리즈 cㅓㅓㅓ cㅓㅓㅓ 대표 cㅓㅓㅓ 작품이다. cㅓㅓㅓ 피노키오는 cㅓㅓㅓ cㅓㅓㅓ 미터 cㅓㅓㅓ 가량 cㅓㅓㅓ 늘어난 cㅓㅓㅓ 철제 cㅓㅓㅓ 코를 cㅓㅓㅓ 웃는 cㅓㅓㅓ 표정을 cㅓㅓㅓ 지으며 cㅓㅓㅓ 간신히 cㅓㅓㅓ 버티고 cㅓㅓㅓ 있는 cㅓㅓㅓ 모습인데, 라ㅓgㅈ 의도적인 라ㅓgㅈ 곳곳의 라ㅓgㅈ 균열과 라ㅓgㅈ 철근의 라ㅓgㅈ 노출은 라ㅓgㅈ 이러한 라ㅓgㅈ 상태가 라ㅓgㅈ 임계치의 라ㅓgㅈ 근방에서 라ㅓgㅈ 겨우 라ㅓgㅈ 지탱되고 라ㅓgㅈ 있음을 라ㅓgㅈ 암시한다. ‘Idol’ 라ㅓgㅈ 라ㅓgㅈ 사전적 라ㅓgㅈ 의미에도 라ㅓgㅈ 불구하고 라ㅓgㅈ 라ㅓgㅈ 단어는 라ㅓgㅈ 현대에 라ㅓgㅈ 와서 라ㅓgㅈ 대중 라ㅓgㅈ 문화의 라ㅓgㅈ 스타를 라ㅓgㅈ 일컫는 라ㅓgㅈ 말로 라ㅓgㅈ 변질되었는데, yㅐl거 전가빈 yㅐl거 작가는 yㅐl거 연작 yㅐl거 시리즈를 yㅐl거 통해 yㅐl거 신성(神聖)이 yㅐl거 아닌 yㅐl거 이러한 yㅐl거 대중의 yㅐl거 맹목적인 yㅐl거 열광에 yㅐl거 기대어 yㅐl거 있는 yㅐl거 소위 yㅐl거 현대 yㅐl거 우상들의 yㅐl거 존재적 yㅐl거 위태로움과 yㅐl거 유한함을 yㅐl거 나타내고 yㅐl거 있다.

출처 : yㅐl거 챕터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미래
  • 전가빈
  • 정해진
  • Alex Chaves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전지 q0ㅓ다 개인전 : q0ㅓ다 채집운동 q0ㅓ다 모르타르

2018년 11월 6일 ~ 2018년 11월 27일

뉴스, ㅐ차자f 리플리에게 NEWS, DEAR MR. RIPLEY

2018년 10월 30일 ~ 2019년 2월 24일

경강, 으i아0 광나루에서 으i아0 양화진까지

2018년 11월 9일 ~ 2019년 1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