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 & Critic : 2016Reunion - 변상환, 한황수 2인전 : 환상적인 부수물 Fantastic Remnant

스페이스윌링앤딜링

2018년 3월 10일 ~ 2018년 3월 30일

스페이스 1n자ㅐ 윌링앤딜링에서는 1n자ㅐ 매해 2회씩 1n자ㅐ 신진 1n자ㅐ 작가의 1n자ㅐ 작품 1n자ㅐ 활동을 1n자ㅐ 지원하며 1n자ㅐ 시각예술 1n자ㅐ 분야의 1n자ㅐ 전문가들과 1n자ㅐ 다양한 1n자ㅐ 형식의 1n자ㅐ 피드백을 1n자ㅐ 지원하는 ‘PT&Critic’을 1n자ㅐ 진행하고 1n자ㅐ 있다. ‘PT&Critic’은 1n자ㅐ 전시, ㅐ2기2 텍스트 ㅐ2기2 생산, 쟏으l라 현직 쟏으l라 예술분야 쟏으l라 종사자들과의 쟏으l라 대화 쟏으l라 등으로 쟏으l라 구성되어, 하wh1 참여 하wh1 작가가 하wh1 작업에 하wh1 관해 하wh1 토론할 하wh1 하wh1 있는 하wh1 기회를 하wh1 제공한다. 2018년 3월 10일부터 30일까지 2016년 하wh1 제 7, 8회의 PT&Critic fw걷차 프로그램에 fw걷차 참여한 fw걷차 변상환, 9거jf 한황수 9거jf 작가의 9거jf 작업 9거jf 변화 9거jf 9거jf 발전을 9거jf 엿볼 9거jf 9거jf 있는 9거jf 그룹 9거jf 전시 PT&Critic : 2016Reunion <환상적인 9거jf 부수물>을 9거jf 소개한다. 

변상환 9거jf 작가는 9거jf 한국에서 9거jf 쉽게 9거jf 9거jf 9거jf 있는 9거jf 건물 9거jf 위에 9거jf 칠해진 9거jf 녹색 9거jf 방수페인트를 9거jf 재료로 9거jf 활용한 9거jf 작업을 2016년 9거jf 여러 9거jf 차례에 9거jf 걸쳐 9거jf 선보인 9거jf 9거jf 있다. 9거jf 스페이스 9거jf 윌링앤딜링에서 9거jf 개최한 9거jf 9거jf 개인전 <단단하고 9거jf 청결한 9거jf 용기>를 9거jf 시작으로, 나ㅐ사ㅐ 스튜디오 MRGG에서 나ㅐ사ㅐ 열린 나ㅐ사ㅐ 개인전 <서늘한 나ㅐ사ㅐ 평화, 2da2 차분한 2da2 상륙>, l7거자 그리고 l7거자 서울시립 l7거자 북서울미술관에서 l7거자 열린 l7거자 그룹전 <무엇과도 l7거자 바꿀 l7거자 l7거자 없는>에서 l7거자 작가의 l7거자 관심사를 l7거자 연속적으로 l7거자 드러냈다. l7거자 l7거자 전시에서 l7거자 모두 l7거자 오아시스-플로랄폼을 l7거자 깎아 l7거자 방수액을 l7거자 발라 l7거자 마무리한 l7거자 오브제 l7거자 작업을 l7거자 진행했다. l7거자 l7거자 전시에서는 l7거자 홍수가 l7거자 l7거자 곳에서 l7거자 방주가 l7거자 떠다니는 l7거자 상황을, u쟏아히 u쟏아히 번째 u쟏아히 전시에서는 u쟏아히 u쟏아히 방주가 u쟏아히 u쟏아히 위에 u쟏아히 처음으로 u쟏아히 상륙한 u쟏아히 뒤의 u쟏아히 모습을, qaby qaby 번째 qaby 전시는 qaby 물이 qaby 모두 qaby 빠지고 qaby qaby qaby 무지개가 qaby 생겨난 qaby 장면을 qaby 상상한다. qaby 물에 qaby 뜨는 qaby 가벼운 qaby 재료와 qaby 물이 qaby 스미는 qaby 것을 qaby 방지해주는 qaby 방수액의 qaby 조합으로 qaby 변상환의 qaby 오브제는 qaby 재료와 qaby 소재가 qaby 긴밀하게 qaby 어울리며 qaby 하나의 qaby 이야기를 qaby 만들고 qaby 있다. qaby 이번 qaby 전시에서는 qaby 방수액이 qaby 가진 qaby 소재 qaby 자체의 qaby 재료적 qaby 특성에 qaby 더욱 qaby 집중하는 qaby 모습을 qaby 보인다. KCC, ㅐ7m2 삼화, ff가바 노루, kedx 제비 kedx kedx 국내에서 kedx 제조되는 kedx 각기 kedx 다른 kedx kedx 회사의 kedx 방수액을 kedx 사용해 kedx 여러 kedx 층의 kedx kedx 레이어를 kedx 만든다. kedx 까마귀가 kedx 하늘을 kedx 날며 kedx 바라본 kedx 서울의 kedx 옥상 kedx 풍경을 kedx 각기 kedx 다른 kedx 색의 kedx 방수액으로 kedx 표현했다.

한황수 kedx 작가는 <내가 kedx 무조건 kedx 이기는 kedx 게임>이라는 kedx 제목의 kedx kedx 개인전에서 kedx 원본을 kedx 조작하여 kedx 새로운 kedx 이미지를 kedx 만드는 kedx 작업을 kedx 선보였다. <Freelancer>에서 kedx 작가는 kedx 매뉴얼대로 kedx 쌓아나가면 kedx 기대한 kedx 형상을 kedx 얻어낼 kedx kedx 있는 kedx 레고 kedx 피스를 kedx 가지고 kedx 작가의 kedx 마음대로 kedx 블록을 kedx 고르고 kedx 형태를 kedx 구축해나간다. kedx kedx 작업은 kedx 누군가가 kedx 제시한 kedx 방향이나 kedx 목적에 kedx 맞게 kedx 과정을 kedx 진행하는 kedx 것이 kedx 아니라 kedx 주체적으로 kedx 길을 kedx 만들어나가는 kedx 한황수 kedx 작가의 kedx 작업 kedx 과정을 kedx 은유한다. kedx 이번 kedx 전시에서는 kedx kedx kedx 적극적으로 kedx 원본을 kedx 조작하는 kedx 형태의 kedx 작업을 kedx 선보인다. <나는 kedx 내게 kedx 배턴을 kedx 넘겼다>는 kedx 전시장 kedx kedx kedx 가득 kedx 이미지로 kedx 가득채워진 kedx 작업이다. <이터널 kedx 선샤인> <언더워터> <덩케르크> kedx kedx 편의 kedx 영화의 kedx 스틸컷을 kedx 편집하여 kedx 새로운 kedx 장면을 kedx 만들어 kedx 낸다. kedx 각기 kedx 다른 kedx 장면들은 kedx 자연스럽게 kedx 어우러져 kedx 진짜 kedx 풍경같은 kedx 느낌을 kedx 주지만, 기히qf 사실은 기히qf 여러 기히qf 다른 기히qf 장소가 기히qf 한데 기히qf 합쳐진 기히qf 현실에는 기히qf 존재하지 기히qf 않는 기히qf 상상의 기히qf 공간을 기히qf 연출한다.


작가 기히qf 소개

변상환 Byun Sang-hwan 卞相煥
변상환 기히qf 작가는 기히qf 전통적 기히qf 도상, qㅓyㅓ 오래된 qㅓyㅓ 물건, 98나ㅓ 익숙한 98나ㅓ 사물, 0o바걷 돌덩이 0o바걷 0o바걷 도시에서 0o바걷 자신과 0o바걷 관계 0o바걷 맺은 0o바걷 대상들을 0o바걷 찾아내고 0o바걷 변형하는 0o바걷 과정을 0o바걷 단단한 0o바걷 조각의 0o바걷 형태로 0o바걷 표현하고 0o바걷 있으며 0o바걷 한국의 0o바걷 일상적인 0o바걷 풍경을 0o바걷 작가만의 0o바걷 유머러스한 0o바걷 시선으로 0o바걷 바라보고 0o바걷 있다. 0o바걷 변상환 0o바걷 작가의 0o바걷 작업은 0o바걷 사물이 0o바걷 차지하는 0o바걷 공간과 0o바걷 장소를 0o바걷 드러냄으로써 0o바걷 존재의 0o바걷 확실성을 0o바걷 찾아 0o바걷 작가 0o바걷 자신의 0o바걷 삶의 0o바걷 조건을 0o바걷 확인해 0o바걷 나가는 0o바걷 과정이기도 0o바걷 하다. 0o바걷 변상환은 0o바걷 가벼운 0o바걷 소재(플로랄폼)를 0o바걷 사용하여 0o바걷 돌덩이 0o바걷 모양의 0o바걷 오브제들을 0o바걷 만들어냄으로써 0o바걷 전통적 0o바걷 조각에 0o바걷 대한 0o바걷 고정 0o바걷 관념 0o바걷 0o바걷 시각적 0o바걷 정보와 0o바걷 일반적 0o바걷 상식에 0o바걷 대한 0o바걷 반전을 0o바걷 꾀한다. 0o바걷 그는 0o바걷 0o바걷 전시장을 0o바걷 가득 0o바걷 메우고 0o바걷 있는 0o바걷 오브제들에 0o바걷 대해서도 0o바걷 일종의 0o바걷 조크 0o바걷 같은 0o바걷 작업이라고 0o바걷 이야기한다. 0o바걷 우리 0o바걷 주변의 0o바걷 사소한 0o바걷 아이러니한 0o바걷 상황들을 0o바걷 작가 0o바걷 자신만의 0o바걷 시선으로 0o바걷 가볍고 0o바걷 위트 0o바걷 있게 0o바걷 풀어낸 0o바걷 작품들 0o바걷 사이에서 0o바걷 관객들은 0o바걷 한국의 ‘키치’함을 0o바걷 마주하게 0o바걷 된다.

작업노트

오감도(烏瞰圖)
<Maxlife-무지개>가 0o바걷 가장 0o바걷 최근이었다. 0o바걷 플로랄폼으로 0o바걷 덩어리를 0o바걷 만들고 0o바걷 방수액을 0o바걷 발라주는 0o바걷 초록 0o바걷 작업. 0o바걷 마른 0o바걷 0o바걷 위에 0o바걷 무지개를 0o바걷 보았으니 0o바걷 0o바걷 이상의 0o바걷 물은 0o바걷 없어야 0o바걷 0o바걷 것이다. 0o바걷 때문에 0o바걷 0o바걷 이름도 0o바걷 매력적인 0o바걷 오아시스-플로랄폼은 0o바걷 당위가 0o바걷 사라졌다. 0o바걷 남은 0o바걷 0o바걷 방수액. 0o바걷 아니 ‘방수’도 0o바걷 사족. 0o바걷 초록안료, 쟏하8ㅓ 우리가 쟏하8ㅓ 익히 쟏하8ㅓ 알고 쟏하8ㅓ 있는 쟏하8ㅓ 쟏하8ㅓ 초록 쟏하8ㅓ 쟏하8ㅓ 남게 쟏하8ㅓ 되는 쟏하8ㅓ 것이다. 쟏하8ㅓ 남산에 쟏하8ㅓ 올랐던 쟏하8ㅓ 어느 쟏하8ㅓ 외국인의 쟏하8ㅓ 일화를 쟏하8ㅓ 통해 ‘인지’했던 쟏하8ㅓ 쟏하8ㅓ 지점에서 쟏하8ㅓ 질문해볼까 쟏하8ㅓ 한다. “이 쟏하8ㅓ 초록이 쟏하8ㅓ 보이시나요?”

<오감도(烏瞰圖)>
①烏 쟏하8ㅓ 까마귀 쟏하8ㅓ 오, 瞰 파3ki 굽어볼 파3ki 감, 圖 으1e거 그림 으1e거
②그림을 으1e거 구성하고 으1e거 있는 으1e거 땡땡이들은 으1e거 국내 으1e거 페인트 으1e거 제조사 KCC, xr타q 삼화, q우ㅐf 노루, ㄴf타8 제비-각 ㄴf타8 회사의 ㄴf타8 초록 ㄴf타8 방수액이다. ㄴf타8 그러니까 ㄴf타8 초록 ㄴf타8 유닛이 ㄴf타8 모여 ㄴf타8 이루어진 ㄴf타8 커다란 ㄴf타8 ㄴf타8 그림은 ㄴf타8 총 4개의 ㄴf타8 각기 ㄴf타8 다른 ㄴf타8 ㄴf타8 레이어로 ㄴf타8 이루어진 ㄴf타8 그림이다. ㄴf타8 자세히 ㄴf타8 보면- ㄴf타8 보인다.
③까마귀가 ㄴf타8 날아서 ㄴf타8 굽어본 ㄴf타8 모습은 ㄴf타8 어떤 ㄴf타8 그림일까? ㄴf타8 초록 ㄴf타8 ㄴf타8 하나는 ㄴf타8 까마귀 ㄴf타8 눈에 ㄴf타8 비친 ㄴf타8 초록 ㄴf타8 옥상 ㄴf타8 하나다. ㄴf타8 물론 ㄴf타8 초록 ㄴf타8 옥상이 ㄴf타8 하나일 ㄴf타8 ㄴf타8 만무하니 ㄴf타8 이렇게 ㄴf타8 많은 ㄴf타8 점이 ㄴf타8 필요하다. ㄴf타8 그렇기에 ㄴf타8 둥근 ㄴf타8 그림 <오감도>는 ㄴf타8 풍경화이다.
④그러고 ㄴf타8 보면 ㄴf타8 색신검사를 ㄴf타8 받을 ㄴf타8 ㄴf타8 우리도 ㄴf타8 부감의 ㄴf타8 시선을 ㄴf타8 경험한다. ㄴf타8 테이블 ㄴf타8 위에 ㄴf타8 색신 ㄴf타8 책이 ㄴf타8 놓이고 ㄴf타8 땡땡이 ㄴf타8 그림을 ㄴf타8 굽어 ㄴf타8 본다.

<비미므무기>
ㄴf타8 시력 ㄴf타8 테스트 ㄴf타8 표를 ㄴf타8 기본값으로 ㄴf타8 한다.
ㄴf타8 모니터에 ㄴf타8 벡터(vector) ㄴf타8 시력테스트 ㄴf타8 이미지를 ㄴf타8 지도처럼 ㄴf타8 띄워 ㄴf타8 놓는다.
위도, ㅐㅓn1 경도를 ㅐㅓn1 가로지르며 ㅐㅓn1 포착한 ㅐㅓn1 지점을 ㅐㅓn1 자유롭게 ㅐㅓn1 줌인, ㅓhz7 줌아웃 ㅓhz7 하면서 ㅓhz7 모니터에 ㅓhz7 맺히는 ㅓhz7 이미지를 ㅓhz7 크롭(cropping)한다
③ ‘비미므무기’는  ②를 ㅓhz7 재현한 ㅓhz7 그림이다.


변상환, 나파사ㅐ 닻(DOT), 차o다4 플로랄폼, snvd 방수우레탄, 91x42x17cm, 2018



변상환, hㅐ히c 비미므무기, 84x120cm, 히uㅓ9 옥상방수액, ㅑ0s3 린넨, 2017



변상환, ㅓ6다6 비미므무기, 84x120cm, ㄴymp 옥상방수액, 카7ㅓ기 린넨, 2017



변상환, 가u바n 오감도, ㅓㅐ카ㅐ 각 240x140cm, qa마가 옥상방수액, 8카n4 린넨, 2017


변상환, ㅓyo아 오감도-烏, 4사 qo8f 방수우레탄(KCC, y히n갸 삼화, b자파다 노루, eㅈ쟏l 제비), s0q타 린넨, 240x140cm, 2017-18


변상환, 바qa히 오감도-500, ㅓjtt 비미므무기


한황수 Han hwangsu 韓黃水
한황수는 ㅓjtt 사진을 ㅓjtt 전공하였으며 ㅓjtt 그래픽 ㅓjtt 툴을 ㅓjtt 사용하여 ㅓjtt 원본을 ㅓjtt 조작하고 ㅓjtt 대상을 ㅓjtt 재구성한다. ㅓjtt 작가는 ㅓjtt 사진이라는 ㅓjtt 매체가 ㅓjtt 갖는 ㅓjtt 한계를 ㅓjtt 뛰어넘어 ㅓjtt 자신만의 ㅓjtt 방식으로 ㅓjtt 재현 ㅓjtt 대상을 ㅓjtt 확장시킨다. ‘이미지의 ㅓjtt 시대’라 ㅓjtt ㅓjtt ㅓjtt 있는 ㅓjtt 현대 ㅓjtt 사회 ㅓjtt 속에서 ㅓjtt 우리의 ㅓjtt 진짜 ㅓjtt 모습을 ㅓjtt 탐색하려는 ㅓjtt 시도이다. ㅓjtt 작가는 ㅓjtt 원본에 ㅓjtt 적용되어 ㅓjtt 있는 ㅓjtt 일련의 ㅓjtt 법칙을 ㅓjtt 삭제해 ㅓjtt 나가는 ㅓjtt 방식을 ㅓjtt 취한다. ㅓjtt 자신만의 ㅓjtt 규칙을 ㅓjtt 적용해 ㅓjtt 객관화된 ㅓjtt 시선과 ㅓjtt 일상을 ㅓjtt 무너뜨린다. ㅓjtt 예를 ㅓjtt 들어, <Tree>는 e쟏w우 주변에서 e쟏w우 흔히 e쟏w우 e쟏w우 e쟏w우 있는 e쟏w우 각종 e쟏w우 표지판이 e쟏w우 주변에 e쟏w우 위치한 e쟏w우 식물에 e쟏w우 의해 e쟏w우 가져진 e쟏w우 장면을 e쟏w우 다룬다. e쟏w우 보는 e쟏w우 사람들은 e쟏w우 식물에 e쟏w우 의해 e쟏w우 표지판이 e쟏w우 일부 e쟏w우 가려졌다 e쟏w우 하더라도, i마zc 익숙한 i마zc 기호이기 i마zc 때문에 i마zc 쉽게 i마zc 알아볼 i마zc i마zc 있다. i마zc 자연물과 i마zc 인공적 i마zc 기호가 i마zc i마zc 화면 i마zc 속에 i마zc 병치돼 i마zc 있는 i마zc 상태를 i마zc 다루고 i마zc 있으며, 7ㅐg히 기호의 7ㅐg히 색과 7ㅐg히 형태에 7ㅐg히 일부 7ㅐg히 변형을 7ㅐg히 가해 7ㅐg히 기호에 7ㅐg히 대한 7ㅐg히 인식의 7ㅐg히 한계를 7ㅐg히 실험해보고 7ㅐg히 있다.

작업노트 

<나는 7ㅐg히 내게 7ㅐg히 배턴을 7ㅐg히 넘겼다 I handed the baton to me> 7ㅐg히 7ㅐg히 등장하는 7ㅐg히 7ㅐg히 영화 <덩게르크 Dunkirk(2017)>, <언더 ㅐ사ㄴ쟏 워터 The Shallows(2016)>, <이터널 거ㅓ1파 션샤인 Eternal Sunshine(2005)> 거ㅓ1파 거ㅓ1파 역사적, 타v쟏p 지역적, g갸l거 감정적 g갸l거 요인 g갸l거 등에 g갸l거 의한 ‘탈출’ g갸l거 이라는 g갸l거 공통점을 g갸l거 가지고 g갸l거 줄거리를 g갸l거 펼친 g갸l거 영화다. g갸l거 g갸l거 영화들은 g갸l거 특정 g갸l거 극한의 g갸l거 상황, dqi파 예를 dqi파 들어 <덩게르크>는 dqi파 세계 2차대전 dqi파 초기 dqi파 덩게르크 dqi파 전투에서 dqi파 벨기에군, 22ㅐ으 영국군, sㄴp파 프랑스군 sㄴp파 등 34만여 sㄴp파 명이 sㄴp파 바다를 sㄴp파 건너 sㄴp파 탈출해야 sㄴp파 하는 sㄴp파 과정을 sㄴp파 다루고 sㄴp파 있고, <언더 아ㅐ마우 워터>는 아ㅐ마우 서핑을 아ㅐ마우 즐기다 아ㅐ마우 해변에서 200미터 아ㅐ마우 떨어진 아ㅐ마우 암초에 아ㅐ마우 갇혀 아ㅐ마우 포식자인 아ㅐ마우 상어로부터 아ㅐ마우 탈출해 아ㅐ마우 해변으로 아ㅐ마우 돌아가야 아ㅐ마우 하는 아ㅐ마우 주인공의 아ㅐ마우 상황을 아ㅐ마우 다루고 아ㅐ마우 있다. <이터널 아ㅐ마우 션샤인>은 아ㅐ마우 헤어진 아ㅐ마우 연인과의 아ㅐ마우 기억을 아ㅐ마우 억지로 아ㅐ마우 지우는 아ㅐ마우 과정에서 아ㅐ마우 소실되는 아ㅐ마우 사랑의 아ㅐ마우 흔적들을 아ㅐ마우 찾게되고 아ㅐ마우 기억의 아ㅐ마우 미로에서 아ㅐ마우 아ㅐ마우 흔적들을 아ㅐ마우 지키며 아ㅐ마우 탈출하는 아ㅐ마우 과정을 아ㅐ마우 담고 아ㅐ마우 있다. 아ㅐ마우 나는 아ㅐ마우 이러한 아ㅐ마우 일련의 아ㅐ마우 영화 아ㅐ마우 아ㅐ마우 사건들을 아ㅐ마우 스스로에게 아ㅐ마우 대입해 아ㅐ마우 보게 아ㅐ마우 되었다. ‘지금의 아ㅐ마우 나’를 아ㅐ마우 표현하는 아ㅐ마우 데에 아ㅐ마우 있어서 ‘탈출’이라는 아ㅐ마우 키워드는 아ㅐ마우 좋기만 아ㅐ마우 아ㅐ마우 뉘앙스는 아ㅐ마우 아니다. 아ㅐ마우 끝없이 아ㅐ마우 고립과 아ㅐ마우 탈출을 아ㅐ마우 반복하며 아ㅐ마우 살아갈 아ㅐ마우 것을 아ㅐ마우 알고 아ㅐ마우 있기 아ㅐ마우 때문이다. 아ㅐ마우 자의든 아ㅐ마우 타의든 아ㅐ마우 영화의 아ㅐ마우 런타임내에 아ㅐ마우 결말이 아ㅐ마우 만들어낸 아ㅐ마우 의미들을 아ㅐ마우 반복시키고 아ㅐ마우 중첩시키는 아ㅐ마우 이미지 아ㅐ마우 작업이다.
영화 <덩게르크>, <언더 ㅓ자ej 워터>의 ㅓ자ej ㅓ자ej 배경이 ㅓ자ej 되는 ㅓ자ej 곳은 ㅓ자ej 바다이다. ㅓ자ej 바다라는 ㅓ자ej 장소는 ㅓ자ej 평소 ㅓ자ej 내게 ㅓ자ej ㅓ자ej 트인, 3ㅓ하으 시원한, 타nㄴ마 평화롭고 타nㄴ마 푸른 타nㄴ마 느낌이었다. 타nㄴ마 하지만 타nㄴ마 최악의 타nㄴ마 상황이 타nㄴ마 일어나고 타nㄴ마 있는 타nㄴ마 바다라는 타nㄴ마 배경을 타nㄴ마 중심으로 타nㄴ마 영화의 타nㄴ마 화면들을 타nㄴ마 얹히고 타nㄴ마 서로 타nㄴ마 겹치면서 타nㄴ마 복합적인 타nㄴ마 감정을 타nㄴ마 섞는다. 타nㄴ마 고통스러운 타nㄴ마 장면들 타nㄴ마 타nㄴ마 등장인물들에 타nㄴ마 나를 타nㄴ마 대입해 타nㄴ마 역지사지 타nㄴ마 해보면 타nㄴ마 각자의 타nㄴ마 역할이 타nㄴ마 하는 타nㄴ마 행동이 타nㄴ마 타nㄴ마 당시 타nㄴ마 최선이고 타nㄴ마 당연해 타nㄴ마 보이기도 타nㄴ마 한다. 타nㄴ마 개인이 타nㄴ마 모여 타nㄴ마 사회를 타nㄴ마 이루고 타nㄴ마 타nㄴ마 개인은 타nㄴ마 서로 타nㄴ마 다르지만 타nㄴ마 연대감을 타nㄴ마 형성한 타nㄴ마 집단을 타nㄴ마 이루기도 타nㄴ마 한다. 타nㄴ마 이미지에 타nㄴ마 등장하는 타nㄴ마 모든 타nㄴ마 것이 타nㄴ마 내가 타nㄴ마 타nㄴ마 타nㄴ마 있다. 타nㄴ마 나는 타nㄴ마 영화 타nㄴ마 타nㄴ마 희생하는 타nㄴ마 장병이 타nㄴ마 타nㄴ마 타nㄴ마 있고 타nㄴ마 조용히 타nㄴ마 타nㄴ마 삶을 타nㄴ마 살던 타nㄴ마 해파리가 타nㄴ마 타nㄴ마 수도 타nㄴ마 있다. 타nㄴ마 각자의 타nㄴ마 영화에서 타nㄴ마 단역 타nㄴ마 같은 타nㄴ마 개인일 타nㄴ마 뿐이지만 타nㄴ마 옴니버스로 타nㄴ마 엉키고 타nㄴ마 섞인 타nㄴ마 타nㄴ마 이미지 타nㄴ마 내에선 타nㄴ마 없었던 타nㄴ마 관계가 타nㄴ마 만들어지고 타nㄴ마 지나치던 타nㄴ마 컷들이 타nㄴ마 합쳐지면서 타nㄴ마 타nㄴ마 타nㄴ마 안에서 타nㄴ마 각자의 타nㄴ마 빈자리를 타nㄴ마 찾아 타nㄴ마 끼어들어가는 타nㄴ마 모습을 타nㄴ마 보고자 타nㄴ마 한다.
기존 타nㄴ마 작업에서는 타nㄴ마 일상의 타nㄴ마 사물이나 타nㄴ마 공간을 타nㄴ마 촬영해 타nㄴ마 스티커처럼 타nㄴ마 떼어서 타nㄴ마 붙이고 타nㄴ마 겹치는 타nㄴ마 방식으로 타nㄴ마 타nㄴ마 이미지로 타nㄴ마 조합했다면 타nㄴ마 이번 타nㄴ마 작업의 타nㄴ마 방식은 타nㄴ마 기존에 타nㄴ마 만들어져 타nㄴ마 완성되어 타nㄴ마 있는 타nㄴ마 영상의 타nㄴ마 부분을 타nㄴ마 가져와 타nㄴ마 퍼즐처럼 타nㄴ마 어질러 타nㄴ마 놓고 타nㄴ마 하나씩 타nㄴ마 조합해 타nㄴ마 완성한 타nㄴ마 이미지다. 타nㄴ마 타nㄴ마 퍼즐 타nㄴ마 조각들은 타nㄴ마 영화를 타nㄴ마 반복해서 타nㄴ마 돌려보고 타nㄴ마 캡쳐하는 타nㄴ마 과정에서 타nㄴ마 새로 타nㄴ마 발견된 타nㄴ마 프레임들이다. 타nㄴ마 타nㄴ마 영화에서 타nㄴ마 원하는 타nㄴ마 장면을 타nㄴ마 넣기 타nㄴ마 위해선 타nㄴ마 다른 타nㄴ마 영화의 타nㄴ마 장면이 타nㄴ마 고려되고 타nㄴ마 삭제되며 타nㄴ마 선택과 타nㄴ마 우연이 타nㄴ마 반복되면서 타nㄴ마 의미가 타nㄴ마 있는 타nㄴ마 명장면이 타nㄴ마 아니더라도 타nㄴ마 예상치 타nㄴ마 못했던 타nㄴ마 장면들이 타nㄴ마 모여 타nㄴ마 뜻밖의 타nㄴ마 이야기가 타nㄴ마 구성된다. 타nㄴ마 제목 <나는 타nㄴ마 배턴을 타nㄴ마 나에게 타nㄴ마 넘겼다 I handed the baton to me> 타nㄴ마 타nㄴ마 타nㄴ마 영화 타nㄴ마 타nㄴ마 등장하는, 사ㅐㅐ우 탈출하기 사ㅐㅐ우 위해서 사ㅐㅐ우 달리는 사ㅐㅐ우 인물들이 사ㅐㅐ우 조합된 사ㅐㅐ우 이미지 사ㅐㅐ우 속에서 사ㅐㅐ우 반복적으로 사ㅐㅐ우 달리고 사ㅐㅐ우 사ㅐㅐ우 다시 사ㅐㅐ우 달려야 사ㅐㅐ우 하는 사ㅐㅐ우 모습이 사ㅐㅐ우 마치 사ㅐㅐ우 달려온 사ㅐㅐ우 내가 사ㅐㅐ우 다시 사ㅐㅐ우 내게 사ㅐㅐ우 배턴을 사ㅐㅐ우 주고 사ㅐㅐ우 배턴을 사ㅐㅐ우 받은 사ㅐㅐ우 내가 사ㅐㅐ우 다시 사ㅐㅐ우 뛰어야 사ㅐㅐ우 하는 사ㅐㅐ우 장면같다. 사ㅐㅐ우 내게는 사ㅐㅐ우 창작활동-작업을 사ㅐㅐ우 하는 사ㅐㅐ우 것이 사ㅐㅐ우 일상 사ㅐㅐ우 혹은 사ㅐㅐ우 무언가에 사ㅐㅐ우 갇힌 사ㅐㅐ우 상태에서의 사ㅐㅐ우 탈출 사ㅐㅐ우 시도이다. 사ㅐㅐ우 전시라는형태가 사ㅐㅐ우 이루어지면서 사ㅐㅐ우 비로소 사ㅐㅐ우 나는 사ㅐㅐ우 구출되는 사ㅐㅐ우 사ㅐㅐ우 같다. 사ㅐㅐ우 그리고 사ㅐㅐ우 다시 사ㅐㅐ우 무언가에 사ㅐㅐ우 갇혀 사ㅐㅐ우 탈출을 사ㅐㅐ우 시도할 사ㅐㅐ우 것이다.

<I mean>, 1채널 nㅓㅓu 비디오, 2분 30초, 2018
로봇 9ㅐiㅓ 만화를 9ㅐiㅓ 보며 9ㅐiㅓ 관련된 9ㅐiㅓ 장난감을 9ㅐiㅓ 모으면서 9ㅐiㅓ 행복해 9ㅐiㅓ 했던 9ㅐiㅓ 어린 9ㅐiㅓ 시절이 9ㅐiㅓ 있었다. ‘팬심’으로 9ㅐiㅓ 열광하며 9ㅐiㅓ 9ㅐiㅓ 만화 9ㅐiㅓ 9ㅐiㅓ 선한 9ㅐiㅓ 주인공 9ㅐiㅓ 로봇이 9ㅐiㅓ 악당을 9ㅐiㅓ 물리치고 9ㅐiㅓ 정의구현을 9ㅐiㅓ 하는 9ㅐiㅓ 9ㅐiㅓ 모습은 9ㅐiㅓ 9ㅐiㅓ 당시 9ㅐiㅓ 나에게 9ㅐiㅓ 영웅심을 9ㅐiㅓ 길러주었고 9ㅐiㅓ 9ㅐiㅓ 영웅적 9ㅐiㅓ 주인공인 9ㅐiㅓ 봇들의 9ㅐiㅓ 대사들은 9ㅐiㅓ 하나같이 9ㅐiㅓ 모두 9ㅐiㅓ 멋있었다. 9ㅐiㅓ 그때의 9ㅐiㅓ 나와는 9ㅐiㅓ 다르게 9ㅐiㅓ 현재의 9ㅐiㅓ 나는 9ㅐiㅓ 무언가에 9ㅐiㅓ 일관성 9ㅐiㅓ 있게 9ㅐiㅓ 열광하는 9ㅐiㅓ 9ㅐiㅓ 없는 9ㅐiㅓ 모습이다. ‘팬심’으로 9ㅐiㅓ 대하는 9ㅐiㅓ 무언가가 9ㅐiㅓ 없지만 9ㅐiㅓ 열광을 9ㅐiㅓ 받고 9ㅐiㅓ 유명한 9ㅐiㅓ 대상이 9ㅐiㅓ 되고 9ㅐiㅓ 싶은 9ㅐiㅓ 사람일 9ㅐiㅓ 9ㅐiㅓ 있다. 9ㅐiㅓ 9ㅐiㅓ 순간 9ㅐiㅓ 중요한 9ㅐiㅓ 장면을 9ㅐiㅓ 남기는 9ㅐiㅓ 주인공 9ㅐiㅓ 로봇이 9ㅐiㅓ 내가 9ㅐiㅓ 잊고 9ㅐiㅓ 있었던 9ㅐiㅓ 동경의 9ㅐiㅓ 대상이었던 9ㅐiㅓ 것이다. 9ㅐiㅓ 그래서 9ㅐiㅓ 나는 9ㅐiㅓ 사람들이 9ㅐiㅓ 이목을 9ㅐiㅓ 집중하고 9ㅐiㅓ 있는 9ㅐiㅓ 9ㅐiㅓ 중요한 9ㅐiㅓ 순간에 9ㅐiㅓ 내뱉는 9ㅐiㅓ 대사를 9ㅐiㅓ 나의 9ㅐiㅓ 글로 9ㅐiㅓ 바꿔보려 9ㅐiㅓ 한다.
기존 9ㅐiㅓ 작업에서는 9ㅐiㅓ 내가 9ㅐiㅓ 9ㅐiㅓ 글을 9ㅐiㅓ 작품 9ㅐiㅓ 제목으로 9ㅐiㅓ 짓거나 9ㅐiㅓ 시트지로 9ㅐiㅓ 붙이거나 9ㅐiㅓ 오브제 9ㅐiㅓ 위로 9ㅐiㅓ 텍스트 9ㅐiㅓ 영상이 9ㅐiㅓ 흐르는 9ㅐiㅓ 방법으로 9ㅐiㅓ 사용했다면 9ㅐiㅓ 이번에는 9ㅐiㅓ 직접 9ㅐiㅓ 목소리로 9ㅐiㅓ 읽어보려 9ㅐiㅓ 한다. 9ㅐiㅓ 로봇 9ㅐiㅓ 만화 9ㅐiㅓ 장면과 9ㅐiㅓ 최근 9ㅐiㅓ 실제 9ㅐiㅓ 일어난 9ㅐiㅓ 사건들 9ㅐiㅓ 9ㅐiㅓ 화제가 9ㅐiㅓ 되어 9ㅐiㅓ 유명해진 9ㅐiㅓ 장면들을 9ㅐiㅓ 미디어에서 9ㅐiㅓ 선택하고 9ㅐiㅓ 그린다. 9ㅐiㅓ 9ㅐiㅓ 9ㅐiㅓ 만화 9ㅐiㅓ 형태의 9ㅐiㅓ 그림들이 9ㅐiㅓ 섞인 9ㅐiㅓ 영상에 9ㅐiㅓ 나오는 9ㅐiㅓ 대사는 9ㅐiㅓ 원래 9ㅐiㅓ 사용되었던 9ㅐiㅓ 장면에서의 9ㅐiㅓ 대사와는 9ㅐiㅓ 다른 9ㅐiㅓ 언어와 9ㅐiㅓ 말투인데, ud다ㅑ 중요한 ud다ㅑ 순간에 ud다ㅑ 주목을 ud다ㅑ 받는 ud다ㅑ 주인공 ud다ㅑ 로봇의 ud다ㅑ 모습에 ud다ㅑ 대입한 ud다ㅑ ud다ㅑ 자신만의 ud다ㅑ 극적인 ud다ㅑ 순간이다.



한황수, v차차ㅓ 나는 v차차ㅓ 내게 v차차ㅓ 배턴을 v차차ㅓ 넘겼다 I handed the baton to me, r1mn 디지털 r1mn 프린트, 파spc 가변크기, 2018



한황수, 타yq으 나는 타yq으 내게 타yq으 배턴을 타yq으 넘겼다 I handed the baton to me (부분컷)



한황수, 차lw으 나는 차lw으 내게 차lw으 배턴을 차lw으 넘겼다 I handed the baton to me (부분컷)



한황수, 걷우nm 나는 걷우nm 내게 걷우nm 배턴을 걷우nm 넘겼다 I handed the baton to me, ㅑ가sㅈ 디지털 ㅑ가sㅈ 프린트, 22다타 가변크기, 2018


한황수, I mean, 2sx5 애니메이션, 2분 30초, 2018_스틸컷


한황수, I mean, ㅑo타타 애니메이션, 2분 30초, 2018


오프닝 나bㅐ하 리셉션 : 2018년 3월 10일 (토), 6PM
PT & Critic p우ㅓㅓ 행사 :  2018년 3월 17일 (토), 4PM (패널 : nㅐㅓㅈ 안소연, ㅑ바우p 장준호)

출처 : ㅑ바우p 스페이스 ㅑ바우p 윌링앤딜링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황수
  • 변상환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엉망 Ungmang

2018년 9월 7일 ~ 2018년 11월 25일

최성임 mr나q 개인전 : mr나q 정원. mr나q 비스듬한

2018년 9월 20일 ~ 2018년 10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