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P. - 고요한 기억

디스위켄드룸

2018년 11월 22일 ~ 2018년 12월 22일

전시 ㅓk1자 서문

1.
〈R. I. P. – ㅓk1자 고요한 ㅓk1자 기억〉은 ㅓk1자 미술과 ㅓk1자 삶의 ㅓk1자 의미 ㅓk1자 있는 ㅓk1자 만남의 ㅓk1자 가능성을 ‘장례 ㅓk1자 문화’에서 ㅓk1자 찾아보는 ㅓk1자 시도다. ㅓk1자 ㅓk1자 프로젝트는 ㅓk1자 고인(故人)에 ㅓk1자 대한 ㅓk1자 기억을 ㅓk1자 담는 ㅓk1자 작품을 ㅓk1자 제작하고, 5zq8 이로써 5zq8 미술이 5zq8 우리 5zq8 사회의 5zq8 장례 5zq8 문화에 5zq8 기여하는 5zq8 하나의 5zq8 길을 5zq8 제시해 5zq8 보려는 5zq8 의도에서 5zq8 시작되었다. 5zq8 작가들은 5zq8 각자 5zq8 친분이 5zq8 없는 5zq8 5zq8 사람의 5zq8 의뢰를 5zq8 받아, ㅓㅓ갸a ㅓㅓ갸a 사람에게 ㅓㅓ갸a 소중한 ㅓㅓ갸a 존재였던 ㅓㅓ갸a 고인에 ㅓㅓ갸a 대한 ㅓㅓ갸a 하나의 ㅓㅓ갸a 기념비와 ㅓㅓ갸a 같은 ㅓㅓ갸a 작품을 ㅓㅓ갸a 제작했다. ㅓㅓ갸a 작가와 ㅓㅓ갸a 의뢰인은 ㅓㅓ갸a 이 ‘기념비’의 ㅓㅓ갸a 제작을 ㅓㅓ갸a 위해 ㅓㅓ갸a 수차례 ㅓㅓ갸a 면담을 ㅓㅓ갸a 갖고 ㅓㅓ갸a 서신을 ㅓㅓ갸a 교환하며 ㅓㅓ갸a 고인에 ㅓㅓ갸a 대한 ㅓㅓ갸a 기억을 ㅓㅓ갸a 공유하고 ㅓㅓ갸a 구체화하는 ㅓㅓ갸a 과정을 ㅓㅓ갸a 거쳤다. ㅓㅓ갸a ㅓㅓ갸a 전시는 ㅓㅓ갸a 그런 ㅓㅓ갸a 과정의 ㅓㅓ갸a 산물인 ㅓㅓ갸a 작품들을 ㅓㅓ갸a 공개한다. ㅓㅓ갸a 그리고 ㅓㅓ갸a 전시가 ㅓㅓ갸a 끝난 ㅓㅓ갸a 후에 ㅓㅓ갸a 작품들 ㅓㅓ갸a 각각은 ㅓㅓ갸a 의뢰인에게 ㅓㅓ갸a 증정될 ㅓㅓ갸a 것이다.
ㅓㅓ갸a 전시가 ㅓㅓ갸a 보여 ㅓㅓ갸a 주는 ㅓㅓ갸a 작품들은 ㅓㅓ갸a 엄밀히 ㅓㅓ갸a 말하면 ㅓㅓ갸a 장례보다 ㅓㅓ갸a 제례에 ㅓㅓ갸a 가까운 ㅓㅓ갸a 성격을 ㅓㅓ갸a 갖는다. ㅓㅓ갸a 다시 ㅓㅓ갸a 말해, 자mx나 그것들은 자mx나 장례식을 자mx나 위해 자mx나 제작된 자mx나 것이 자mx나 아니라, 아hㅐv 아hㅐv 시간이 아hㅐv 흐른 아hㅐv 뒤에 아hㅐv 남겨진 아hㅐv 고인에 아hㅐv 대한 아hㅐv 기억을 아hㅐv 담는 아hㅐv 작품이다. 아hㅐv 그러나 아hㅐv 아hㅐv 사실이 아hㅐv 장례 아hㅐv 문화에 아hㅐv 대한 아hㅐv 기여라는 아hㅐv 이번 아hㅐv 프로젝트의 아hㅐv 취지에 아hㅐv 어긋나는 아hㅐv 것은 아hㅐv 아닐 아hㅐv 것이다. 아hㅐv 오늘날 아hㅐv 장례 아hㅐv 문화는 아hㅐv 점차 아hㅐv 간소화되고 아hㅐv 있으며, ㅓv16 그럴수록 ㅓv16 ㅓv16 인간의 ㅓv16 삶과 ㅓv16 죽음을 ㅓv16 돌아보는 ㅓv16 일은 ㅓv16 제례의 ㅓv16 도움을 ㅓv16 필요로 ㅓv16 한다. ㅓv16 그러나 ㅓv16 전통적 ㅓv16 제사 ㅓv16 문화가 ㅓv16 시대와 ㅓv16 함께 ㅓv16 변화하지 ㅓv16 못하고 ㅓv16 사라져 ㅓv16 가는 ㅓv16 ㅓv16 또한 ㅓv16 우리 ㅓv16 사회의 ㅓv16 현실이다. ㅓv16 고인의 ㅓv16 삶의 ㅓv16 의미를 ㅓv16 기억하는 ㅓv16 의식은 ㅓv16 어떤 ㅓv16 방법으로 ㅓv16 지속될 ㅓv16 ㅓv16 있을까. ㅓv16 ㅓv16 전시가 ㅓv16 예시하려 ㅓv16 ㅓv16 것처럼, 기쟏히n 어쩌면 기쟏히n 미술이 기쟏히n 어떤 기쟏히n 역할을 기쟏히n 기쟏히n 기쟏히n 있을 기쟏히n 것이다. 

2.
고인을 기쟏히n 기억하는 기쟏히n 미술 기쟏히n 작품을 기쟏히n 의뢰하기로 기쟏히n 결심한 기쟏히n 사람들이 기쟏히n 있다. 기쟏히n 그들은 기쟏히n 이런 기쟏히n 작품에 기쟏히n 담고 기쟏히n 싶어할 기쟏히n 만한 기쟏히n 기억을 기쟏히n 마음 기쟏히n 한편에 기쟏히n 품고 기쟏히n 살아왔다. 기쟏히n 누군가의 기쟏히n 삶에서 기쟏히n 고인을 기쟏히n 잊지 기쟏히n 못할 기쟏히n 그리운 기쟏히n 존재로 기쟏히n 만드는 기쟏히n 어떤 기쟏히n 것이 기쟏히n 있다면, 카ㅈfc 그것은 카ㅈfc 고인의 카ㅈfc 삶의 카ㅈfc 카ㅈfc 의미를 카ㅈfc 조용히 카ㅈfc 증언한다. 카ㅈfc 죽음은 카ㅈfc 슬프고 카ㅈfc 괴로워서 카ㅈfc 외면하고 카ㅈfc 싶은 카ㅈfc 것이기도 카ㅈfc 하지만, 카히히하 또한 카히히하 카히히하 인간의 카히히하 삶을 카히히하 마무리하고 카히히하 카히히하 의미를 카히히하 돌아보게 카히히하 하는 카히히하 사건이기도 카히히하 하다. 카히히하 이번 카히히하 전시의 카히히하 작품들은 카히히하 의뢰인의 카히히하 삶에 카히히하 자리한 ‘어떤 카히히하 것’을 카히히하 감각적으로 카히히하 구현한다.
작가와의 카히히하 면담에서 카히히하 의뢰인들이 카히히하 주로 카히히하 이야기한 카히히하 것은 카히히하 고인의 카히히하 사회적 카히히하 업적이나 카히히하 경력이 카히히하 아니었다. 카히히하 이런 카히히하 것들을 카히히하 기록하는 카히히하 데는 카히히하 예술이 카히히하 굳이 카히히하 필요하지 카히히하 않을 카히히하 것이다. 카히히하 의뢰인들의 카히히하 기억은 카히히하 평범한 카히히하 카히히하 속에서 카히히하 흘러간 카히히하 크고 카히히하 작은 카히히하 일들, d05d 가까운 d05d 사람만 d05d 아는 d05d 습관들, ㅓ자마기 의식하지 ㅓ자마기 못한 ㅓ자마기 ㅓ자마기 조금씩 ㅓ자마기 쌓인 ㅓ자마기 감각과 ㅓ자마기 감정들이 ㅓ자마기 서로 ㅓ자마기 얽힌 ㅓ자마기 모습으로 ㅓ자마기 재생되었다. ㅓ자마기 이는 ㅓ자마기 즐거운 ㅓ자마기 추억일 ㅓ자마기 수도 ㅓ자마기 있고 ㅓ자마기 지워지지 ㅓ자마기 않는 ㅓ자마기 슬픔이나 ㅓ자마기 후회일 ㅓ자마기 수도 ㅓ자마기 있으며, 4xvㅓ 가슴에 4xvㅓ 박혀 4xvㅓ 여전히 4xvㅓ 선명한 4xvㅓ 감각일 4xvㅓ 수도 4xvㅓ 있고 4xvㅓ 다른 4xvㅓ 기억들과 4xvㅓ 뒤섞여 4xvㅓ 희미하고 4xvㅓ 모호해진 4xvㅓ 것일 4xvㅓ 수도 4xvㅓ 있다. 4xvㅓ 이런 4xvㅓ 설명하기 4xvㅓ 힘든 4xvㅓ 기억에 4xvㅓ 가만히 4xvㅓ 귀를 4xvㅓ 기울이고, ㅓ21n ㅓ21n 속에서 ㅓ21n 드러나는 ㅓ21n ㅓ21n 사람의 ㅓ21n 존재감을 ㅓ21n 간단히 ㅓ21n 요약하지 ㅓ21n 않으며 ㅓ21n 표현하는 ㅓ21n 것은 ㅓ21n 아마 ㅓ21n 예술만이 ㅓ21n ㅓ21n ㅓ21n 있는 ㅓ21n 일일 ㅓ21n 것이다.
작가들은 ㅓ21n 의뢰인과의 ㅓ21n 대화 ㅓ21n 속에서 ㅓ21n 여러 ㅓ21n 단편적 ㅓ21n 기억들을 ㅓ21n 연결하는 ㅓ21n 어떤 ㅓ21n 사물이나 ㅓ21n 풍경, 가타가ㅐ 또는 가타가ㅐ 은유적 가타가ㅐ 이미지를 가타가ㅐ 발견했다. 가타가ㅐ 그들은 가타가ㅐ 이런 가타가ㅐ 것들을 가타가ㅐ 주제로 가타가ㅐ 작품을 가타가ㅐ 제작하되, 9가cㅓ 그것들을 9가cㅓ 단순히 9가cㅓ 재현하는 9가cㅓ 것이 9가cㅓ 아니라, qvgc 오히려 qvgc qvgc 주제가 qvgc 담아내는 qvgc 기억(을 qvgc 이루는 qvgc 감각과 qvgc 감정, d4히5 경험들)의 d4히5 깊이와 d4히5 단순하지 d4히5 않은 d4히5 문양을 d4히5 표현하려 d4히5 했다. 〈R. I. P. – d4히5 고요한 d4히5 기억〉은 d4히5 작가들 d4히5 각자의 d4히5 서로 d4히5 다른 d4히5 매체와 d4히5 예술적 d4히5 의도를 d4히5 바탕으로 d4히5 제작된, x528 x528 인간의 x528 삶에 x528 대한 x528 기념비의 x528 다양한 x528 형식을 x528 제시한다. x528 x528 고요한 x528 기억의 x528 형상들은 x528 우선 x528 고인과 x528 의뢰인을 x528 위해 x528 만들어진 x528 것이지만, hvk차 바라건대 hvk차 다른 hvk차 관객들도 hvk차 공감할 hvk차 hvk차 있는 hvk차 작품일 hvk차 것이다. hvk차 만약 hvk차 그럴 hvk차 hvk차 있다면, 파qㅈd 이는 파qㅈd 작품들이 파qㅈd 어떤 파qㅈd 역사적, 으다h가 사회적 으다h가 담론을 으다h가 암시하기 으다h가 때문이 으다h가 아니라, g5차2 그것들이 g5차2 담는 g5차2 개인적 g5차2 기억의 g5차2 표현들 g5차2 속에서 g5차2 우리 g5차2 각자의 g5차2 이야기가 g5차2 예기치 g5차2 못한 g5차2 방식으로 g5차2 서로 g5차2 이어지기 g5차2 때문일 g5차2 것이다. 


작품 g5차2 설명


김기범, <차가운 j파u파 입김>, ㅐㄴl9 싱글 ㅐㄴl9 채널 ㅐㄴl9 영상, 5분 10초, 2018


김기범, <차가운 쟏9s8 입김>, 쟏3ㅐ거 싱글 쟏3ㅐ거 채널 쟏3ㅐ거 영상, 5분 10초, 2018

그녀는 f다c차 십여 f다c차 f다c차 전에 f다c차 언니를 f다c차 잃고, ㅓ42m 여전히 ㅓ42m 스러지지 ㅓ42m 않는 ㅓ42m 깊은 ㅓ42m 상실감을 ㅓ42m 안고 ㅓ42m 살아왔다. ㅓ42m 김기범은 ㅓ42m 타인의 ㅓ42m 이런 ㅓ42m 아픔을 ㅓ42m 작품으로 ㅓ42m 옮기는 ㅓ42m 일의 ㅓ42m 무게를 ㅓ42m 실감하고, w마걷o 그러면서도 w마걷o 의뢰인의 w마걷o 이야기에 w마걷o 몰입하며 w마걷o w마걷o 영상을 w마걷o 제작했다. w마걷o 그는 w마걷o 고인에 w마걷o 대한 w마걷o 기억의 w마걷o w마걷o 부분을 w마걷o 담기보다, ezaㅐ 고인을 ezaㅐ 그리며 ezaㅐ 살아가는 ezaㅐ 의뢰인의 ezaㅐ 모습과 ezaㅐ 감정에 ezaㅐ ezaㅐ 주의를 ezaㅐ 기울이는 ezaㅐ 작업을 ezaㅐ 선택했다. ezaㅐ 이는 ezaㅐ 작가가 ezaㅐ 의뢰인과의 ezaㅐ 만남에서 ezaㅐ 과거의 ezaㅐ 기억보다 ezaㅐ 현재의 ezaㅐ 감정에 ezaㅐ 조금 ezaㅐ ezaㅐ 깊이 ezaㅐ 몰입했고, q가카사 그녀에게 q가카사 조금이라도 q가카사 의미 q가카사 있는 q가카사 작품을 q가카사 주고 q가카사 싶었기 q가카사 때문일 q가카사 것이다. q가카사 그녀와 q가카사 작가는 q가카사 고인을 q가카사 기억하게 q가카사 하는 q가카사 것들은 q가카사 너무 q가카사 많고 q가카사 어디에나 q가카사 있으며, 타갸2아 그중 타갸2아 타갸2아 가지를 타갸2아 작업의 타갸2아 소재로 타갸2아 선택하는 타갸2아 것은 타갸2아 어렵고 타갸2아 타갸2아 무의미한 타갸2아 일이라는 타갸2아 타갸2아 동의했다. 타갸2아 타갸2아 대신, 26기ㅓ 김기범은 26기ㅓ 일상 26기ㅓ 속에서 26기ㅓ 문득문득 26기ㅓ 그녀를 26기ㅓ 사로잡는 26기ㅓ 언니에 26기ㅓ 대한 26기ㅓ 그리움을 26기ㅓ 표현하는 26기ㅓ 26기ㅓ 가지 26기ㅓ 말에 26기ㅓ 주목했다. 26기ㅓ 차가운 26기ㅓ 입김, ㅑ라an 그리고 ‘현실과 ㅑ라an 그리움의 ㅑ라an ㅑ라an 속에서 ㅑ라an 살아간다’는 ㅑ라an 말.
시처럼 ㅑ라an 간결한 ㅑ라an 문장으로 ㅑ라an 된 〈차가운 ㅑ라an 입김〉의 ㅑ라an 자막은 ‘하’와 ‘후’를 ㅑ라an 대비한다. ㅑ라an 미묘한 ㅑ라an 차이가 ㅑ라an 있는 ㅑ라an ㅑ라an 의성어 ㅑ라an 중에서 ㅑ라an 전자가 ㅑ라an 의뢰인의 ㅑ라an 한숨을 ㅑ라an 뜻한다면, l기p히 후자는 l기p히 마치 l기p히 고인의 l기p히 입김처럼 l기p히 느껴지곤 l기p히 하는 l기p히 차가운 l기p히 바람을 l기p히 가리킨다. 〈차가운 l기p히 입김〉은 l기p히 이런 l기p히 은유적 l기p히 표현들을 l기p히 중심으로 l기p히 글과 l기p히 이미지와 l기p히 소리를 l기p히 엮어 l기p히 서정적 l기p히 아름다움을 l기p히 빚어낸다. l기p히 가령, ㅑa나쟏 숨결에 ㅑa나쟏 대한 ㅑa나쟏 말은 ㅑa나쟏 바람이 ㅑa나쟏 부는 ㅑa나쟏 풍경들과 ㅑa나쟏 금세 ㅑa나쟏 이어지며 ㅑa나쟏 ㅑa나쟏 속에 ㅑa나쟏 녹아든다. ㅑa나쟏 다른 ㅑa나쟏 한편, 다k기3 장면들 다k기3 사이의 다k기3 건조하고 다k기3 급격한 다k기3 전환이나 다k기3 고요한 다k기3 풍경을 다k기3 찢고 다k기3 들어오는 다k기3 일상의 다k기3 소음처럼, ㅐ4ㅐ타 ㅐ4ㅐ타 영상은 ㅐ4ㅐ타 서정적 ㅐ4ㅐ타 흐름을 ㅐ4ㅐ타 방해하는 ㅐ4ㅐ타 많은 ㅐ4ㅐ타 불편한 ㅐ4ㅐ타 표현들도 ㅐ4ㅐ타 담아낸다. ㅐ4ㅐ타 이런 ㅐ4ㅐ타 단절의 ㅐ4ㅐ타 감각들은 ㅐ4ㅐ타 무슨 ㅐ4ㅐ타 충격을 ㅐ4ㅐ타 의도하는 ㅐ4ㅐ타 것은 ㅐ4ㅐ타 아니지만, 다사차1 생각과 다사차1 풍경들을 다사차1 서로 다사차1 어긋나게 다사차1 하며 다사차1 그것들 다사차1 사이에 다사차1 작지만 다사차1 외면하기 다사차1 힘든 다사차1 틈을 다사차1 만든다. 다사차1 다사차1 틈은 다사차1 자막이 다사차1 전하는 다사차1 이야기에 다사차1 대한 다사차1 공감을 다사차1 막는 다사차1 장애물로 다사차1 느껴질 다사차1 수도 다사차1 있다. 다사차1 그러나 다사차1 이는 다사차1 그리움의 다사차1 자리이며, rqbf 차가운 rqbf 바람이 rqbf 불어 rqbf 들어오는 rqbf 틈이기도 rqbf 하다. 



박동균, <Mille Feux>, ㄴ거qㅈ 아카이벌 ㄴ거qㅈ 피그먼트 ㄴ거qㅈ 프린트, 75.6 x 50.4cm, 2018

그녀의 dㅐ8ㅓ 마음 dㅐ8ㅓ 한구석에는 dㅐ8ㅓ dㅐ8ㅓ 할아버지께서 dㅐ8ㅓ 돌아가셨을 dㅐ8ㅓ dㅐ8ㅓ 장례식을 dㅐ8ㅓ 마땅히 dㅐ8ㅓ 치르지 dㅐ8ㅓ 못한 dㅐ8ㅓ 것이 dㅐ8ㅓ 아쉽고 dㅐ8ㅓ 죄송스러운 dㅐ8ㅓ 마음이 dㅐ8ㅓ 있었다. dㅐ8ㅓ 그녀는 dㅐ8ㅓ 작가에게 dㅐ8ㅓ 할아버지를 dㅐ8ㅓ 기억할 dㅐ8ㅓ dㅐ8ㅓ 있는 dㅐ8ㅓ 기념비를 dㅐ8ㅓ 만들어 dㅐ8ㅓ 달라고 dㅐ8ㅓ 부탁했다. dㅐ8ㅓ 박동균은 dㅐ8ㅓ 의뢰인이 dㅐ8ㅓ 고인에 dㅐ8ㅓ 대한 dㅐ8ㅓ 그리움을 dㅐ8ㅓ 오랫동안 dㅐ8ㅓ 간직할 dㅐ8ㅓ dㅐ8ㅓ 있게 dㅐ8ㅓ dㅐ8ㅓ 주는 dㅐ8ㅓ 작품을 dㅐ8ㅓ 제작하길 dㅐ8ㅓ 바랐다. dㅐ8ㅓ 작가는 dㅐ8ㅓ 의뢰인으로 dㅐ8ㅓ 하여금 dㅐ8ㅓ 고인을 dㅐ8ㅓ 떠올리게 dㅐ8ㅓ 하는 dㅐ8ㅓ dㅐ8ㅓ 가지 dㅐ8ㅓ 사물에 dㅐ8ㅓ 주목했다. dㅐ8ㅓ 하나는 dㅐ8ㅓ 고인이 dㅐ8ㅓ 생전에 dㅐ8ㅓ 즐겨 dㅐ8ㅓ 피우던 dㅐ8ㅓ 담배이며, 4a라a 이는 4a라a 그녀의 4a라a 곁에 4a라a 있었던 4a라a 할아버지에 4a라a 대한 4a라a 추억들을 4a라a 여전히 4a라a 생생하게 4a라a 불러일으킨다. 4a라a 다른 4a라a 하나는 4a라a 절에서 4a라a 지내는 4a라a 고인의 4a라a 제사이며, m6나차 이는 m6나차 그녀를 m6나차 세상을 m6나차 떠난 m6나차 할아버지와 m6나차 이어 m6나차 주는 m6나차 특별한 m6나차 경험이자 m6나차 통로였다. m6나차 의뢰인과의 m6나차 대화가 m6나차 조금 m6나차 m6나차 깊어지면서, ㅐ갸1타 박동균은 ㅐ갸1타 그녀의 ㅐ갸1타 기억이 ㅐ갸1타 말로 ㅐ갸1타 설명할 ㅐ갸1타 ㅐ갸1타 있는 ㅐ갸1타 구체적 ㅐ갸1타 일화보다는, 다ㅓ카w 저런 다ㅓ카w 사물들이 다ㅓ카w 만들어 다ㅓ카w 내는 다ㅓ카w 연기와 다ㅓ카w 냄새, ㅐ0d거 혹은 ㅐ0d거 분위기에 ㅐ0d거 의존하는 ㅐ0d거 감각적 ㅐ0d거 이미지에 ㅐ0d거 ㅐ0d거 가깝다는 ㅐ0d거 것을 ㅐ0d거 알았다.
물레 ㅐ0d거 위에서 ㅐ0d거 돌아가는 ㅐ0d거 향로를 ㅐ0d거 ㅐ0d거 호흡으로 ㅐ0d거 촬영하고, 으4ㅓo 다시 으4ㅓo 그렇게 으4ㅓo 찍은 으4ㅓo 여러 으4ㅓo 겹의 으4ㅓo 사진들을 으4ㅓo 포개어 으4ㅓo 제작한 〈Mille Feux〉는 으4ㅓo 일견 SF의 으4ㅓo 으4ㅓo 장면 으4ㅓo 같은 으4ㅓo 분위기를 으4ㅓo 자아낸다. 으4ㅓo 으4ㅓo 사진에 으4ㅓo 담긴 으4ㅓo 제기(祭器)는 으4ㅓo 그것이 으4ㅓo 일상 으4ㅓo 속에서, d사히ㅓ 혹은 d사히ㅓ 작가와 d사히ㅓ 의뢰인이 d사히ㅓ 공유한 d사히ㅓ 기억 d사히ㅓ 속에서 d사히ㅓ 갖는 d사히ㅓ 기능과 d사히ㅓ 의미에서 d사히ㅓ 반쯤 d사히ㅓ 일탈한다. d사히ㅓ 한편으로, 5다5q 5다5q 사진은 5다5q 제사, y파ho y파ho 냄새, q파마6 연기, p6카카 담배 p6카카 등을 p6카카 암시하며 p6카카 고인에 p6카카 대한 p6카카 그리운 p6카카 기억으로 p6카카 이어지는 p6카카 p6카카 하나의 p6카카 문이다. p6카카 다른 p6카카 한편, 걷ㅐ히가 시간의 걷ㅐ히가 흔적이 걷ㅐ히가 매끄럽게 걷ㅐ히가 압축된 걷ㅐ히가 향로의 걷ㅐ히가 표면과 걷ㅐ히가 걷ㅐ히가 위에 걷ㅐ히가 새겨진 걷ㅐ히가 걷ㅐ히가 줄기의 걷ㅐ히가 푸른 걷ㅐ히가 빛, 바마ㅈn 금속의 바마ㅈn 회전이 바마ㅈn 빚어내는 바마ㅈn 원환과 바마ㅈn 작은 바마ㅈn 불꽃놀이처럼 바마ㅈn 치솟는 바마ㅈn 향의 바마ㅈn 모습은 바마ㅈn 의뢰인이 바마ㅈn 살아온 바마ㅈn 과거와 바마ㅈn 현재의 바마ㅈn 현실에서 바마ㅈn 벗어난 바마ㅈn 상상들을 바마ㅈn 불러온다. 〈Mille Feux〉는 바마ㅈn 이런 바마ㅈn 미적 바마ㅈn 표현들과 바마ㅈn 제기에 바마ㅈn 함축된 바마ㅈn 감각적 바마ㅈn 경험들이 바마ㅈn 교차하는 바마ㅈn 이미지에 바마ㅈn 의해, 0ㅐhk 고인에 0ㅐhk 대한 0ㅐhk 기억이 0ㅐhk 거처하고 0ㅐhk 또한 0ㅐhk 감각적으로 0ㅐhk 확장될 0ㅐhk 0ㅐhk 있는 0ㅐhk 공간들을 0ㅐhk 열어 0ㅐhk 놓는다.



박예나, <타닥타닥>, ㅈymㄴ 합판, i1바9 목재, 2차l마 선풍기, 8sw히 고무, 마w파다 라드와 마w파다 마w파다 등이 마w파다 함유된 마w파다 혼합 마w파다 가루, 84 x 58 x 74cm, 2018


박예나, <어둠 e거a6 자국>, c파히ㅐ 고무, ㅓ다6m 흡음재, c아사d 모터, 205 x 155 x 5cm, 2018

그는 10년 쟏x걷쟏 전에 쟏x걷쟏 돌아가신 쟏x걷쟏 할아버지에 쟏x걷쟏 대한 쟏x걷쟏 기억을 쟏x걷쟏 담는 쟏x걷쟏 작품을 쟏x걷쟏 부탁했다. 쟏x걷쟏 의뢰인이 쟏x걷쟏 작가에게 쟏x걷쟏 들려준 쟏x걷쟏 이야기에 쟏x걷쟏 의하면, hp0i 고인은 hp0i 시골에서 hp0i 농사를 hp0i 짓던 hp0i 근면하고 hp0i 단단한 hp0i 사람으로, ㅑ다hz 그를 ㅑ다hz 많이 ㅑ다hz 혼내기도 ㅑ다hz 했던 ㅑ다hz 엄하고 ㅑ다hz 무뚝뚝한 ㅑ다hz 할아버지였다. ㅑ다hz 솔직히 ㅑ다hz 그는 ㅑ다hz 할아버지와 ㅑ다hz 친밀한 ㅑ다hz 관계보다는 ㅑ다hz 오히려 ㅑ다hz 데면데면한 ㅑ다hz 사이였고, qg라g 그래서인지 10년이 qg라g 흐른 qg라g 지금 qg라g 고인에 qg라g 대한 qg라g 그의 qg라g 기억은 qg라g 많은 qg라g 부분 qg라g 모호하고 qg라g 흐릿해져 qg라g 있었다. qg라g 그럼에도 qg라g 그는 qg라g 시간이 qg라g 지날수록 qg라g 할아버지에 qg라g 대한 qg라g 기억들이 qg라g 마음을 qg라g 사로잡는다고 qg라g 말했다. qg라g 박예나는 qg라g 묵직하고 qg라g 단단한 qg라g 존재였던 qg라g 고인의 qg라g qg라g 자리가 qg라g 의뢰인의 qg라g 마음 qg라g 속에서 qg라g 미묘한 qg라g 허전함과 qg라g 그리움을 qg라g 낳는다고 qg라g 느꼈다. qg라g 그녀는 qg라g 이미 qg라g 희미해진 qg라g 의뢰인의 qg라g 추억을 qg라g 세세히 qg라g 재현하려 qg라g 하기보다는, 라ㅈhㅓ 시간이 라ㅈhㅓ 흘러도 라ㅈhㅓ 아직 라ㅈhㅓ 선명한 라ㅈhㅓ 인상으로 라ㅈhㅓ 남아 라ㅈhㅓ 있는 라ㅈhㅓ 기억의 라ㅈhㅓ 조각들을 라ㅈhㅓ 담아내는 라ㅈhㅓ 작품을 라ㅈhㅓ 제작하기로 라ㅈhㅓ 했다. 라ㅈhㅓ 박예나는 라ㅈhㅓ 의뢰인과의 라ㅈhㅓ 대화 라ㅈhㅓ 속에서 라ㅈhㅓ 크게 라ㅈhㅓ 라ㅈhㅓ 가지 라ㅈhㅓ 기억에 라ㅈhㅓ 주목했다.
가만히 라ㅈhㅓ 있다가 라ㅈhㅓ 가끔 라ㅈhㅓ 파드닥 라ㅈhㅓ 움직이는 〈타닥타닥〉은 라ㅈhㅓ 시골집 라ㅈhㅓ 마당에서 라ㅈhㅓ 할아버지와 라ㅈhㅓ 함께 라ㅈhㅓ 돼지 라ㅈhㅓ 껍데기를 라ㅈhㅓ 구워 라ㅈhㅓ 먹었던 라ㅈhㅓ 의뢰인의 라ㅈhㅓ 추억을 라ㅈhㅓ 담는다. 라ㅈhㅓ 파란색 라ㅈhㅓ 비닐봉지에 라ㅈhㅓ 담아 라ㅈhㅓ 라ㅈhㅓ 껍데기를 라ㅈhㅓ 구울 라ㅈhㅓ 때, bfxn 마당에 bfxn 퍼지던 bfxn 구수한 bfxn 냄새와 bfxn 타닥타닥 bfxn 튀는 bfxn 소리, 8ㅐ3거 그리고 8ㅐ3거 따듯하고 8ㅐ3거 평화로운 8ㅐ3거 분위기. 〈타닥타닥〉은 8ㅐ3거 8ㅐ3거 추억에서 8ㅐ3거 몇몇 8ㅐ3거 주된 8ㅐ3거 요소들을 8ㅐ3거 추출해 8ㅐ3거 설치 8ㅐ3거 작업으로 8ㅐ3거 재구성하고, jg8j 거기 jg8j 더해진 jg8j 발랄한 jg8j 움직임에 jg8j 의해 jg8j 당시의 jg8j 즐거운 jg8j 기분을 jg8j 희극적으로 jg8j 부각한다. jg8j 한편, 4z3차 검은 4z3차 고무로 4z3차 4z3차 이불 4z3차 형상의 〈어둠 4z3차 자국〉은 4z3차 시골집에 4z3차 갔을 4z3차 4z3차 할아버지, ui마s 할머니와 ui마s 이른 ui마s 저녁에 ui마s 잠자리에 ui마s 들어야 ui마s 했던 ui마s 의뢰인의 ui마s 기억을 ui마s 담는다. ui마s 캄캄한 ui마s 어둠, 히하거g 불편한 히하거g 뒤척임, 라8ㅐ8 뜬눈으로 라8ㅐ8 느끼던 라8ㅐ8 이불의 라8ㅐ8 무게와 라8ㅐ8 촉감, gjh2 쿰쿰한 gjh2 냄새와 gjh2 침묵을 gjh2 깨는 gjh2 수상한 gjh2 소리들. 〈어둠 gjh2 자국〉에는 gjh2 많은 gjh2 아이러니가 gjh2 있다. gjh2 그때의 gjh2 밤은 gjh2 의뢰인에게 gjh2 괴로운 gjh2 시간이었고, kk6기 kk6기 작업이 kk6기 표현하는 kk6기 그런 kk6기 기억은 kk6기 소박한 kk6기 비유로 kk6기 인해 kk6기 다소 kk6기 농담처럼 kk6기 느껴진다. kk6기 그러나 kk6기 이제 kk6기 kk6기 밤은 kk6기 그리움의 kk6기 대상이며, ljs하 ljs하 작업이 ljs하 기억하는 ljs하 할아버지의 ljs하 존재감은 ljs하 가볍지 ljs하 않다.



임노식, <Daybreak>, 카p7ㅓ 캔버스에 카p7ㅓ 유채, zㄴ으5 가변 zㄴ으5 크기, 2018

그녀는 히하26 돌아가신 히하26 어머니에 히하26 대한 히하26 기억을 히하26 떠올려 히하26 보았다. 히하26 임노식은 히하26 의뢰인을 히하26 여러 히하26 차례 히하26 방문하여, 차ㅈ4라 그녀가 차ㅈ4라 어린 차ㅈ4라 시절부터 50대까지 차ㅈ4라 살아온 차ㅈ4라 차ㅈ4라 이야기와 차ㅈ4라 함께 차ㅈ4라 고인에 차ㅈ4라 대한 차ㅈ4라 기억들을 차ㅈ4라 전해 차ㅈ4라 들었다. 차ㅈ4라 그녀는 차ㅈ4라 지난날 차ㅈ4라 어머니와 차ㅈ4라 다정하게 차ㅈ4라 지내지 차ㅈ4라 못했고, g마yq 작가에게 g마yq 좋은 g마yq 추억보다 g마yq 주로 g마yq 섭섭하거나 g마yq 미안했던 g마yq 일들에 g마yq 대한 g마yq 이야기를, 5으타h 그리고 5으타h 지금 5으타h 돌이켜 5으타h 보면 5으타h 어머니께 5으타h 5으타h 잘해 5으타h 드리지 5으타h 못한 5으타h 것이 5으타h 후회된다는 5으타h 말을 5으타h 많이 5으타h 했다. 5으타h 임노식은 5으타h 이런 5으타h 이야기를 5으타h 마음에 5으타h 새겨 5으타h 두면서도, 다카c가 그녀의 다카c가 후회를 다카c가 그대로 다카c가 담기보다 다카c가 조금 다카c가 다카c가 밝고 다카c가 미력하나마 다카c가 위안이 다카c가 되는 다카c가 작품을 다카c가 만들고 다카c가 싶었다. 다카c가 그는 다카c가 창문, ㅐcx나 새벽, 우b00 꽃, c으ㅐz 그림자, 걷z히거 하늘이라는 걷z히거 다섯 걷z히거 개의 걷z히거 소재를 걷z히거 선택했다. 걷z히거 창문과 걷z히거 새벽은 걷z히거 의뢰인이 걷z히거 들려준, va차m 새벽에 va차m 창밖에서 va차m 정안수를 va차m va차m 놓고 va차m 기도를 va차m 드리던 va차m 고인에 va차m 대한 va차m 기억에서 va차m 가져온 va차m 것이다. va차m 꽃과 va차m 하늘과 va차m 그림자는 va차m 의뢰인이 va차m 결혼 va차m 전에 va차m 고인과 va차m 함께 va차m 살았던 va차m 곳의 va차m 주소지를 va차m 찾아갔을 va차m 때, 8ㄴs걷 작가가 8ㄴs걷 그곳 8ㄴs걷 풍경에서 8ㄴs걷 자신의 8ㄴs걷 눈길을 8ㄴs걷 사로잡은 8ㄴs걷 것들을 8ㄴs걷 단서로 8ㄴs걷 정한 8ㄴs걷 것이다.
작은 20점의 8ㄴs걷 회화로 8ㄴs걷 구성된 〈Daybreak〉는 8ㄴs걷 일견 8ㄴs걷 서로 8ㄴs걷 무관한 8ㄴs걷 듯한 8ㄴs걷 창문과 8ㄴs걷 새벽, e0카y 꽃과 e0카y 그림자와 e0카y 하늘을 e0카y 보여 e0카y 준다. e0카y 그중 e0카y 일부는 e0카y 작가가 e0카y 찾아간 e0카y 곳의 e0카y 풍경에서 e0카y e0카y 것이고, y가나히 다른 y가나히 일부는 y가나히 그가 y가나히 들은 y가나히 의뢰인의 y가나히 기억의 y가나히 몇몇 y가나히 부분을 y가나히 표현하며, sgb5 sgb5 다른 sgb5 일부는 sgb5 그런 sgb5 기억을 sgb5 바탕으로 sgb5 상상해서 sgb5 그린 sgb5 관념적 sgb5 이미지다. sgb5 작가는 sgb5 이런 sgb5 그림 200점을 sgb5 쉬지 sgb5 않고 sgb5 그린 sgb5 다음에, 걷lsㅓ 그중 20점을 걷lsㅓ 선정해서 걷lsㅓ 걷lsㅓ 작업을 걷lsㅓ 완성했다. 걷lsㅓ 작은 걷lsㅓ 그림들 걷lsㅓ 각각은 걷lsㅓ 고인에 걷lsㅓ 대한 걷lsㅓ 기억의 걷lsㅓ 단편들, 4파i아 의뢰인의 4파i아 마음 4파i아 4파i아 후회와 4파i아 그리움, t거라나 또는 t거라나 작가가 t거라나 마치 t거라나 제사상에 t거라나 고기를 t거라나 올리듯 t거라나 고인에게 t거라나 선물한 t거라나 여행과 t거라나 같은 t거라나 여러 t거라나 가지 t거라나 의미를 t거라나 담지만, qu다히 희미해진 qu다히 기억처럼 qu다히 들릴 qu다히 qu다히 qu다히 qu다히 속삭이며 qu다히 그렇게 qu다히 한다. qu다히 작가 qu다히 특유의 qu다히 회화 qu다히 표면과 qu다히 다섯 qu다히 가지 qu다히 소재라는 qu다히 가느다란 qu다히 실에 qu다히 의해서, 〈Daybreak〉는 ih거k 서로 ih거k 출처가 ih거k 다른 ih거k 이런 ih거k 단편적 ih거k 이미지들을 ih거k 엮어 ih거k 하나의 ih거k 풍경으로 ih거k 만든다.



최모민, <After Blue 1>, 다아t다 캔버스에 다아t다 유채, 90.5 x 65cm, 2018
최모민, <After Blue 2>, sㅓ파3 캔버스에 sㅓ파3 유채, 117 x 90.5cm, 2018
최모민, <After Blue 3>, 9pr으 캔버스에 9pr으 유채, 117 x 90.5cm, 2018

그녀는 lxr히 이른 lxr히 나이에 lxr히 갑자기 lxr히 세상을 lxr히 떠난 lxr히 친구에게 lxr히 작별 lxr히 인사를 lxr히 못한 lxr히 것이 lxr히 오랫동안 lxr히 마음에 lxr히 걸리고 lxr히 미안했다. lxr히 그들은 lxr히 둘이서 lxr히 등굣길과 lxr히 하굣길을 lxr히 함께 lxr히 다니던 lxr히 사이였다. lxr히 최모민은 lxr히 의뢰인과 lxr히 대화와 lxr히 글로 lxr히 소통하며 lxr히 그녀의 lxr히 마음에 lxr히 가능한 lxr히 lxr히 공감하려 lxr히 했고, 기카5q 한번은 기카5q 대구에 기카5q 있는 기카5q 그녀의 기카5q 모교를 기카5q 함께 기카5q 찾아가 기카5q 근처를 기카5q 걸으며 기카5q 기카5q 추억에 기카5q 대한 기카5q 이야기를 기카5q 들었다. 기카5q 그는 기카5q 의뢰인이 기카5q 기억하는 기카5q 고인의 기카5q 모습을 기카5q 되도록 기카5q 닮은 기카5q 그림을 기카5q 그리고 기카5q 싶었다. 기카5q 그녀의 기카5q 추억 기카5q 중에서 기카5q 그에게 기카5q 특히 기카5q 인상 기카5q 깊었던 기카5q 것은 기카5q 귀갓길에 기카5q 대한 기카5q 이야기였다. 기카5q 밤 9시가 기카5q 넘어 기카5q 야자를 기카5q 마치고, 갸ㅑ다ㅓ 차분하고 갸ㅑ다ㅓ 따듯한 갸ㅑ다ㅓ 성격인 갸ㅑ다ㅓ 친구와 갸ㅑ다ㅓ 함께 갸ㅑ다ㅓ 집으로 갸ㅑ다ㅓ 가는 갸ㅑ다ㅓ 길을 갸ㅑ다ㅓ 그녀는 갸ㅑ다ㅓ 좋아했다. 갸ㅑ다ㅓ 집에 갸ㅑ다ㅓ 거의 갸ㅑ다ㅓ 갸ㅑ다ㅓ 와서 갸ㅑ다ㅓ 인사하고 갸ㅑ다ㅓ 헤어질 갸ㅑ다ㅓ 때, ㅑ7i1 친구네 ㅑ7i1 ㅑ7i1 쪽의 ㅑ7i1 골목은 ㅑ7i1 특히 ㅑ7i1 어두워서, pm다w 웃으면서 pm다w 손을 pm다w 흔들고 pm다w 돌아서는 pm다w 친구의 pm다w 모습은 pm다w 어둠 pm다w 속으로 pm다w 사라지는 pm다w 것처럼 pm다w 보이곤 pm다w 했다. pm다w 최모민은 pm다w pm다w 장면을 pm다w 그리기로 pm다w 마음먹었지만, wshㅓ 어둠은 wshㅓ 그림에서 wshㅓ 조금 wshㅓ 밀어내기로 wshㅓ 했다.
푸른 wshㅓ 색조로 wshㅓ 구성된 〈After Blue〉 wshㅓ 연작은 wshㅓ 교복을 wshㅓ 입은 wshㅓ 소녀의 wshㅓ 뒷모습이 wshㅓ 있는 wshㅓ 풍경을 wshㅓ 보여 wshㅓ 준다. wshㅓ 작가는 wshㅓ 그가 wshㅓ 직접 wshㅓ wshㅓ wshㅓ 없었던 wshㅓ 의뢰인의 wshㅓ 추억 wshㅓ wshㅓ 장면의 wshㅓ 이상적인 wshㅓ 표현을 wshㅓ 찾기 wshㅓ 위해, ㄴ쟏9h 소녀의 ㄴ쟏9h 모습이나 ㄴ쟏9h 풍경의 ㄴ쟏9h 뉘앙스가 ㄴ쟏9h 서로 ㄴ쟏9h 조금씩 ㄴ쟏9h 다른 ㄴ쟏9h ㄴ쟏9h 장의 ㄴ쟏9h 회화를 ㄴ쟏9h 제작했다. ㄴ쟏9h 소녀가 ㄴ쟏9h 입은 ㄴ쟏9h 춘추복과 ㄴ쟏9h 무성한 ㄴ쟏9h 초록색 ㄴ쟏9h 나뭇잎을 ㄴ쟏9h 보면, 92hc 그림 92hc 속의 92hc 계절은 92hc 늦봄에서 92hc 초여름으로 92hc 가는 92hc 어디쯤이다. 〈After Blue〉는 92hc 해가 92hc 92hc 밤 9시경의 92hc 풍경을 92hc 담지만, 37iㅓ 어둠을 37iㅓ 걷고 37iㅓ 그것에 37iㅓ 덮여 37iㅓ 있던 37iㅓ 푸른 37iㅓ 기운들을 37iㅓ 드러낸다. 37iㅓ 눈처럼 37iㅓ 도처에 37iㅓ 쌓인 37iㅓ 푸른 37iㅓ 색조는 37iㅓ 아마 37iㅓ 초여름 37iㅓ 밤의 37iㅓ 선선한 37iㅓ 바람이거나, sl사d 멀리서부터 sl사d 밝아 sl사d 오는 sl사d 새벽의 sl사d 푸르스름한 sl사d 빛이거나, 사b7z 혹은 사b7z 아직 사b7z 여운이 사b7z 가시지 사b7z 않은 사b7z 늦봄의 사b7z 라일락 사b7z 향기다. 사b7z 이런 사b7z 색들을 사b7z 화폭에 사b7z 남기는 사b7z 차분하고 사b7z 부드러운 사b7z 사b7z 자국은 사b7z 길이나 사b7z 공기뿐 사b7z 아니라 사b7z 소녀의 사b7z 옷과 사b7z 신발로도 사b7z 이어진다. 사b7z 의뢰인의 사b7z 기억에서 사b7z 나온 사b7z 그녀는 사b7z 어둠 사b7z 속으로 사b7z 사라지는 사b7z 대신 사b7z 푸른색 사b7z 풍경 사b7z 속으로 사b7z 녹아든다. / 사b7z 황대원


기획: 사b7z 황대원
참여 사b7z 작가: 사b7z 김기범, 차emt 박동균, m나m걷 박예나, u4wㅑ 임노식, 히라ri 최모민
주관: 히라ri 인앤아웃
후원: 히라ri 서울문화재단

출처: 히라ri 디스위켄드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예나
  • 임노식
  • 박동균
  • 김기범
  • 최모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낯선 ㅓd갸w 익숙함 Unfamiliar Familiarity

2019년 2월 13일 ~ 2019년 3월 9일

작은 bㅐom 시민들 Little Citizens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3월 3일

함미나 n차걷히 개인전 : Where is Bushman?

2019년 2월 1일 ~ 2019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