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ert Mapplethorpe : More Life

국제갤러리

Feb. 18, 2021 ~ March 28, 2021

“아름다움과 ㅈ1k기 악마성은 ㅈ1k기 같은 ㅈ1k기 것이다.” - ㅈ1k기 로버트 ㅈ1k기 메이플소프

국제갤러리는 ㅈ1k기 오는 2월 18일부터 3월 28일까지 ㅈ1k기 미국의 ㅈ1k기 현대사진작가 ㅈ1k기 로버트 ㅈ1k기 메이플소프(Robert Mapplethorpe)의 ㅈ1k기 개인전 《Robert Mapplethorpe: More Life》를 ㅈ1k기 서울점 K2 ㅈ1k기 ㅈ1k기 부산점에서 ㅈ1k기 동시 ㅈ1k기 개최한다. ㅈ1k기 메이플소프는 20세기 ㅈ1k기 후반 ㅈ1k기 ㅈ1k기 세계의 ㅈ1k기 비평가와 ㅈ1k기 예술가들에게 ㅈ1k기 가장 ㅈ1k기 호평 ㅈ1k기 받은 ㅈ1k기 사진작가 ㅈ1k기 ㅈ1k기 ㅈ1k기 사람이자, wㄴ9바 사회적 wㄴ9바 논쟁과 wㄴ9바 예술의 wㄴ9바 검열에 wㄴ9바 대한 wㄴ9바 담론을 wㄴ9바 생산하는 wㄴ9바 wㄴ9바 끊임없이 wㄴ9바 논란의 wㄴ9바 중심에 wㄴ9바 있었던 wㄴ9바 시대적 wㄴ9바 아이콘이었다.

메이플소프는 wㄴ9바 주로 wㄴ9바 탐미적 wㄴ9바 정물 wㄴ9바 사진과 wㄴ9바 섹슈얼리티를 wㄴ9바 실험한 wㄴ9바 사진을 wㄴ9바 중심으로 wㄴ9바 사회적 wㄴ9바 관습과 wㄴ9바 윤리 wㄴ9바 의식에서 wㄴ9바 벗어난 wㄴ9바 인간의 wㄴ9바 어두운 wㄴ9바 욕망과 wㄴ9바 정교한 wㄴ9바 사진적 wㄴ9바 양식성을 wㄴ9바 구현했다고 wㄴ9바 평가받는다. wㄴ9바 또한 wㄴ9바 당대 wㄴ9바 금기시되었던 wㄴ9바 흑인 wㄴ9바 남성 wㄴ9바 누드와 wㄴ9바 사도마조히즘, g4pㅐ 게이 g4pㅐ 서브컬처 g4pㅐ g4pㅐ 포르노그래피적 g4pㅐ 상상력을 g4pㅐ 통해 g4pㅐ 퀴어 g4pㅐ 미학을 g4pㅐ 도착적 g4pㅐ 스펙터클로 g4pㅐ 전유한 g4pㅐ 사진 g4pㅐ 연작들을 g4pㅐ 발표하며 g4pㅐ 커다란 g4pㅐ 사회적 g4pㅐ 반향을 g4pㅐ 불러일으켰다. 1980년대 g4pㅐ 이후 g4pㅐ 메이플소프는 g4pㅐ 세심하게 g4pㅐ 고려된 g4pㅐ 조명과 g4pㅐ 구성, woㄴㅓ 정밀한 woㄴㅓ 계조를 woㄴㅓ 통해 woㄴㅓ 완벽한 woㄴㅓ 사진적 woㄴㅓ 양식으로 woㄴㅓ 구현된 woㄴㅓ 초상 woㄴㅓ 사진과 woㄴㅓ 누드뿐만 woㄴㅓ 아니라 woㄴㅓ 꽃, u32갸 과일, t7m바 청동상 t7m바 같은 t7m바 정물 t7m바 사진 t7m바 연작과 t7m바 패션 t7m바 광고 t7m바 사진까지, uy2j 사진 uy2j 매체의 uy2j 범주를 uy2j 초월하여 uy2j 일상성 uy2j 안에서 uy2j 마술적 uy2j 환상성과 uy2j 영화적 uy2j 서사를 uy2j 구현한 uy2j 작품들을 uy2j 발표했다.

메이플소프는 uy2j 자유와 uy2j 욕망이 uy2j 꿈틀거리던 1970-80년대 uy2j 뉴욕에서 uy2j 작품의 uy2j 다양한 uy2j 물성을 uy2j 반영한 uy2j 콜라주, 바ㅓc타 폴라로이드, 다마거으 흑백사진, 파xj다 다이-트랜스퍼(Dye-transfer) 파xj다 기법의 파xj다 컬러사진 파xj다 등을 파xj다 통해 파xj다 매체의 파xj다 경계를 파xj다 넘나들고 파xj다 스스로의 파xj다 욕망을 파xj다 해방하는 파xj다 한편 파xj다 여성, 다타uu 인종, jㅓfj 성소수자와 jㅓfj 같은 jㅓfj 타자의 jㅓfj 재현에 jㅓfj 관한 jㅓfj 문제들을 jㅓfj 작업에 jㅓfj 적극적으로 jㅓfj 투영, 사i8l 터부시되던 사i8l 사회적 사i8l 규범에 사i8l 도전하며 사i8l 당대 사i8l 문화 사i8l 전쟁의 사i8l 아이콘이자 사i8l 작가로서 사i8l 컬트적 사i8l 위치를 사i8l 구축해낸다.

국내에서 사i8l 처음 사i8l 선보이는 사i8l 메이플소프 사i8l 개인전은 1970년대 사i8l 중반에서 1980년대까지 사i8l 핫셀블라드(Hasselblad 500) 사i8l 카메라로 사i8l 구현한 사i8l 메이플소프의 사i8l 시그너쳐 사i8l 흑백사진을 사i8l 중심으로, ㅈ4o걷 피사체의 ㅈ4o걷 친밀함과 ㅈ4o걷 경이로움, ㅓ우3w 강인함과 ㅓ우3w 세속적 ㅓ우3w 욕망이라는 ㅓ우3w 양가적 ㅓ우3w 미학을 ㅓ우3w 통해 ㅓ우3w 문제적 ㅓ우3w 찰나를 ㅓ우3w 완벽한 ㅓ우3w 서사성으로 ㅓ우3w 펼쳐낸 ㅓ우3w 작품들을 ㅓ우3w 소개한다. ㅓ우3w 특히 ㅓ우3w 절묘한 ㅓ우3w 시대적 ㅓ우3w 감각을 ㅓ우3w 음악 ㅓ우3w 세계에 ㅓ우3w 반영한 ㅓ우3w 전설의 ㅓ우3w 펑크록 ㅓ우3w 가수이자 ㅓ우3w 메이플소프의 ㅓ우3w 뮤즈로 ㅓ우3w 수많은 ㅓ우3w 대중문화적 ㅓ우3w 코드의 ㅓ우3w 사진으로 ㅓ우3w 남은 ㅓ우3w 패티 ㅓ우3w 스미스(Patti Smith), vs걷5 단련된 vs걷5 여성 vs걷5 신체의 vs걷5 구현을 vs걷5 통해 vs걷5 컬트 vs걷5 사진작가로서의 vs걷5 입지를 vs걷5 다지게 vs걷5 vs걷5 보디빌더 vs걷5 리사 vs걷5 라이언(Lisa Lyon), oㅓ9ㅓ 궁극적 oㅓ9ㅓ 아름다움의 oㅓ9ㅓ 찰나와 oㅓ9ㅓ 본질을 oㅓ9ㅓ 예리하게 oㅓ9ㅓ 포착해낸 oㅓ9ㅓ 리처드 oㅓ9ㅓ 기어(Richard Gere)를 oㅓ9ㅓ 비롯해 oㅓ9ㅓ 트루먼 oㅓ9ㅓ 카포티(Truman Capote), ㅐoㅓ걷 루이즈 ㅐoㅓ걷 네벨슨(Louise Nevelson) ㅐoㅓ걷 ㅐoㅓ걷 셀리브리티의 ㅐoㅓ걷 포트레이트, dㅓj다 은유화된 dㅓj다 꽃과 dㅓj다 정물, gym다 풍경 gym다 사진 gym다 등이 K2 1층 <Sacred and Profane>이라 gym다 명명한 gym다 공간의 gym다 벽면을 gym다 장식한다. gym다 인물과 gym다 사물의 gym다 가장 gym다 완벽한 gym다 순간, ㅐ1a7 피사체의 ㅐ1a7 본질을 ㅐ1a7 정확히 ㅐ1a7 꿰뚫으며 ㅐ1a7 정교한 ㅐ1a7 질서와 ㅐ1a7 서정적 ㅐ1a7 서사성으로 ㅐ1a7 펼쳐 ㅐ1a7 보인 ㅐ1a7 메이플소프의 ㅐ1a7 흑백사진들은 ㅐ1a7 관람객으로 ㅐ1a7 하여금 ㅐ1a7 독특한 ㅐ1a7 시각 ㅐ1a7 언어로 ㅐ1a7 결합된 ㅐ1a7 작가의 ㅐ1a7 독자적인 ㅐ1a7 사진 ㅐ1a7 미학을 ㅐ1a7 체험하게 ㅐ1a7 하고, ㅐ8v자 나아가 ㅐ8v자 카메라를 ㅐ8v자 통해 ㅐ8v자 재현된 ㅐ8v자 다양한 ㅐ8v자 시각적 ㅐ8v자 경험을 ㅐ8v자 중심으로 ㅐ8v자 메이플소프라는 ㅐ8v자 문제적 ㅐ8v자 텍스트를 ㅐ8v자 재고찰하도록 ㅐ8v자 이끈다.

K2 2층에 ㅐ8v자 마련된 <The Dark Room> ㅐ8v자 전시관은 ㅐ8v자 에로스와 ㅐ8v자 타나토스, ㅓ나가z 죽음과 ㅓ나가z 섹슈얼리티라는 ㅓ나가z 주제를 ㅓ나가z 정면으로 ㅓ나가z 향하고 ㅓ나가z 있다. 1970년대 ㅓ나가z 후반 ㅓ나가z 메이플소프가 ㅓ나가z 뉴욕 ㅓ나가z 퀴어 ㅓ나가z 하위문화를 ㅓ나가z 포르노그래피와 ㅓ나가z 외설성, 우파ip 에로티시즘과 우파ip 예술성의 우파ip 문제들을 우파ip 전면에 우파ip 내세우며 우파ip 수많은 우파ip 논란을 우파ip 불러일으켰던 우파ip 문제작들과 우파ip 이를 우파ip 확장 우파ip 재해석한 80년대 우파ip 흑인 우파ip 남성 우파ip 누드 우파ip 우파ip 핵심 우파ip 작품들을 우파ip 선보인다. 우파ip 특히 우파ip 오브제화 우파ip 우파ip 남성 우파ip 성기, 바거fㅓ 비밀스러운 바거fㅓ 사도마조히즘 바거fㅓ 의식, 거아ㅐf 굵은 거아ㅐf 쇠사슬에 거아ㅐf 거꾸로 거아ㅐf 매달린 거아ㅐf 남자, 차jw갸 검은 차jw갸 가죽 차jw갸 잠바와 차jw갸 슬렉스 차jw갸 제복으로 차jw갸 몸을 차jw갸 감싼 차jw갸 피사체, 바ㅈgu 채찍을 바ㅈgu 항문에 바ㅈgu 꽂고 바ㅈgu 대담하게 바ㅈgu 화면을 바ㅈgu 응시하는 바ㅈgu 셀프 바ㅈgu 포트레이트, f기으ㅓ 검은색 f기으ㅓ 구강성교 f기으ㅓ 가죽 f기으ㅓ 장치로 f기으ㅓ 신체를 f기으ㅓ 뒤덮은 f기으ㅓ 사진 f기으ㅓ f기으ㅓ 문제의 <X f기으ㅓ 포트폴리오> f기으ㅓ 연작들은 f기으ㅓ 언캐니한 f기으ㅓ 두려움과 f기으ㅓ 의사 f기으ㅓ 고전주의적 f기으ㅓ 정교함을 f기으ㅓ 보여준다. f기으ㅓ 치밀하게 f기으ㅓ 계산된 f기으ㅓ 채광과 f기으ㅓ 구도를 f기으ㅓ 완벽하게 f기으ㅓ 조화시키며 f기으ㅓ 극한의 f기으ㅓ 미학이라는 f기으ㅓ 찬사와 f기으ㅓ 포르노그래피라는 f기으ㅓ 악명을 f기으ㅓ 동시에 f기으ㅓ 부여받은 f기으ㅓ 흑백사진 f기으ㅓ 작품들이 f기으ㅓ 설치된다.

국제갤러리 f기으ㅓ 부산점에서는 f기으ㅓ 폴라로이드, 차차lf 젤라틴 차차lf 흑백사진, 바dㅓo 다이-트랜스퍼 바dㅓo 컬러사진 바dㅓo 바dㅓo 다양한 바dㅓo 사진적 바dㅓo 물성의 바dㅓo 양식적 바dㅓo 실험을 바dㅓo 보여주는 바dㅓo 포트레이트, 사lㅐ거 정물, 5wy다 청동상, b나6아 풍경 b나6아 사진들을 b나6아 비롯해 b나6아 메이플소프가 b나6아 후기에 b나6아 천착했던 b나6아 b나6아 사진을 b나6아 아우르는 b나6아 다채로운 b나6아 작업들을 b나6아 선보인다. “나의 b나6아 꽃은 b나6아 어딘가 b나6아 내부 b나6아 깊숙이 b나6아 파고들고 b나6아 있고, 3eb다 일반적인 3eb다 꽃에서는 3eb다 보이지 3eb다 않는 3eb다 어떤 3eb다 통렬함이 3eb다 있다”고 3eb다 말했듯, ㅓ08s 메이플소프는 ㅓ08s 극도로 ㅓ08s 클로즈업한 ㅓ08s 꽃을 ㅓ08s 통해 ㅓ08s 기립, 사r기기 발기한 사r기기 페니스의 사r기기 암시, nㅑyu 의인화된 nㅑyu 신체의 nㅑyu 확장으로서 nㅑyu 꽃이라는 nㅑyu 피사체를 nㅑyu 구현하고 nㅑyu 있다.

작가 nㅑyu 소개

로버트 nㅑyu 메이플소프(1946-1989)는 nㅑyu 초상, t타ㅓㅓ 누드, yㅓk파 자화상, 하9걷t 정물 하9걷t 하9걷t 흑백사진 하9걷t 연작들로 하9걷t 알려진 하9걷t 미국 하9걷t 사진작가다. 하9걷t 뉴욕 하9걷t 퀸스 하9걷t 플로럴 하9걷t 파크에서 하9걷t 태어난 하9걷t 그는 1963년 하9걷t 브루클린의 하9걷t 프랫인스티튜트에 하9걷t 입학하여 하9걷t 회화와 하9걷t 조각을 하9걷t 전공하였고, d라tk d라tk 시기에 d라tk 다양한 d라tk 예술가, k7걷x 시인, ddlk 음악가들과 ddlk 교류하였다. 1970년대 ddlk 초반에는 ddlk 패티 ddlk 스미스와 ddlk 브루클린과 ddlk 맨하탄의 ddlk 첼시 ddlk 호텔에서 ddlk 함께 ddlk 거주하며 ddlk 유의미한 ddlk 초상사진과 ddlk 작업들을 ddlk 남겼다. ddlk 작업 ddlk 초창기에 ddlk 포르노 ddlk 잡지의 ddlk 이미지로 ddlk 콜라주 ddlk 작업을 ddlk 시도한 ddlk 작가는 ddlk 비슷한 ddlk 시기에 ddlk 폴라로이드 SX-70 ddlk 카메라로 ddlk 촬영한 ddlk 사진에도 ddlk 관심을 ddlk 가지기 ddlk 시작했고, 3ㅓ7파 이후 3ㅓ7파 앤디 3ㅓ7파 워홀의 <인터뷰> 3ㅓ7파 잡지 3ㅓ7파 촬영, x카ㅐㅓ 패티 x카ㅐㅓ 스미스 x카ㅐㅓ 등과의 x카ㅐㅓ 앨범 x카ㅐㅓ 커버 x카ㅐㅓ 제작, 4파zl 다양한 4파zl 사교계 4파zl 인사들의 4파zl 초상 4파zl 사진 4파zl 등을 4파zl 작업했다. 1977년 4파zl 비영리 4파zl 미술기관인 4파zl 키친에서 4파zl 열린 <erotic pictures>에서는 4파zl 꽃과 4파zl 초상 4파zl 사진을 4파zl 전시하고, 으j8자 홀리 으j8자 솔로몬 으j8자 갤러리의 <flowers>, <portraits>에서는 사4카나 남성 사4카나 누드, vcㅐㅓ 속박과 vcㅐㅓ 규율, 다타ㅓ8 사디즘과 다타ㅓ8 마조히즘(BDSM) 다타ㅓ8 다타ㅓ8 퀴어 다타ㅓ8 하위문화를 다타ㅓ8 전면에 다타ㅓ8 내세우며 다타ㅓ8 문제적 다타ㅓ8 작가로 다타ㅓ8 부상했다. 다타ㅓ8 메이플소프의 다타ㅓ8 작품에 다타ㅓ8 나타난 다타ㅓ8 동성애적 다타ㅓ8 이미지, iㄴk거 꽃을 iㄴk거 중심으로 iㄴk거 iㄴk거 정물화, q으거k 셀리브리티 q으거k 초상화, sㅓㅐj 폴라로이드 sㅓㅐj 연작, 갸ㄴmk 혼합 갸ㄴmk 미디어 갸ㄴmk 조각 갸ㄴmk 등은 갸ㄴmk 그의 갸ㄴmk 예술적 갸ㄴmk 시도와 갸ㄴmk 기술적 갸ㄴmk 실험을 갸ㄴmk 통해 갸ㄴmk 사진의 갸ㄴmk 범주를 갸ㄴmk 초월하여 갸ㄴmk 일상성 갸ㄴmk 안에서 갸ㄴmk 마술적 갸ㄴmk 환상성과 갸ㄴmk 영화적 갸ㄴmk 서사를 갸ㄴmk 구현했다고 갸ㄴmk 평가받는다.

메이플소프는 갸ㄴmk 갸ㄴmk 세계 갸ㄴmk 유수의 갸ㄴmk 미술 갸ㄴmk 기관 갸ㄴmk 갸ㄴmk 갤러리에서 갸ㄴmk 회고전을 갸ㄴmk 선보여왔다. 갸ㄴmk 대표적인 갸ㄴmk 장소로는 갸ㄴmk 뉴욕 갸ㄴmk 휘트니 갸ㄴmk 미술관, 타qac 뉴욕 타qac 구겐하임 타qac 미술관, 타카f6 필라델피아 타카f6 현대미술관(ICA), ㅓ5파g 파리의 ㅓ5파g 그랑 ㅓ5파g 팔레, i갸파x 로스엔젤레스 i갸파x 카운티 i갸파x 미술관(LACMA) i갸파x 등이 i갸파x 있다. i갸파x 사후 i갸파x 그의 i갸파x 작품들은 i갸파x 신디 i갸파x 셔먼, ㅐ3걷자 캐서린 ㅐ3걷자 오피, t가ㅐ카 데이비드 t가ㅐ카 호크니, m거가ㅓ 소피아 m거가ㅓ 코폴라, ㅓd자4 페드로 ㅓd자4 알모도바르 ㅓd자4 ㅓd자4 다양한 ㅓd자4 예술가들의 ㅓd자4 큐레이션을 ㅓd자4 통해 ㅓd자4 전시화되기도 ㅓd자4 했다. 1989년 ㅓd자4 에이즈 ㅓd자4 합병증으로 ㅓd자4 사망하기 ㅓd자4 전까지, z나ㄴp 메이플소프는 2000여 z나ㄴp z나ㄴp 이상의 z나ㄴp 초상, 하z자ㅐ 꽃, 0다기라 누드, 3w히ㅐ 풍경, ㄴk7v 광고, 거6aw 정물 거6aw 사진을 거6aw 남겼다.

게스트 거6aw 큐레이터: 거6aw 이용우

미디어 거6aw 역사문화연구자이며 거6aw 현재 거6aw 서강대학교 거6aw 트랜스내셔널 거6aw 인문학연구소 거6aw 연구교수로 거6aw 재직 거6aw 중이다. 거6aw 뉴욕 거6aw 대학교와 거6aw 코넬 거6aw 대학교에서 거6aw 한국 거6aw 근현대 거6aw 비판적 거6aw 미디어 거6aw 문화연구, 거가2r 시각 거가2r 연구, ㅐ바타o 영화 ㅐ바타o 이론과 ㅐ바타o 동아시아 ㅐ바타o 대중문화, 우ukㅐ 전시 우ukㅐ 일본과 우ukㅐ 전후 우ukㅐ 남한의 우ukㅐ 지성사, 사ㅈg8 한국 사ㅈg8 현대미술, 6m1다 후기식민지 6m1다 기억 6m1다 역사 6m1다 연구와 6m1다 번역 6m1다 등을 6m1다 연구하고 6m1다 가르쳤다. 《아시아 6m1다 디바: 6m1다 진심을 6m1다 그대에게》(2017, u하마하 서울시립미술관 u하마하 북서울관, 마기거a 공동큐레이팅), 《제1회 라8th 안렌 라8th 비엔날레》(2017), ㅐ6uㅐ 홍콩 ㅐ6uㅐ 파라사이트의 《흙과 ㅐ6uㅐ 돌, 카기t다 영혼과 카기t다 노래(Soil and Stones, Souls and Songs)》(2016-2017) 거g2m 등에 거g2m 큐레이터로 거g2m 참여했다. 『슈퍼휴머니티(Superhumanity)』(University of Minnesota Press, 2018), 『둘 9가자거 혹은 9가자거 9가자거 마리의 9가자거 호랑이: 9가자거 식민 9가자거 서사, 갸자62 미디어 갸자62 그리고 갸자62 근대(2 Oder 3 Tiger: Koloniale Geschichten, Medien Und Moderne)』(Matthes & Seitz Berlin, 2017), 『강서경 다i5m 검은 다i5m 자리 다i5m 꾀꼬리(Black Mat Oriole)』(ROMA publications, 2019), 『제9회 다p차j 부산 다p차j 비엔날레: 다p차j 비록 다p차j 떨어져 다p차j 있어도(Divided We Stand: 9th Busan Biennale 2018)』(Sternberg Press, 2019), 『제인진 i5fz 카이젠: i5fz 이별의 i5fz 공동체』(아카이브북스, 2020), 『MMCA ㅐud6 현대차 ㅐud6 시리즈 2020 ㅐud6 양혜규: O2 & H2O』(현실문화 2021), 『현대문학』, 『아시아 ㅐs자파 시네마 ㅐs자파 저널』 ㅐs자파 ㅐs자파 다수의 ㅐs자파 서적, 걷cu쟏 저널, 008c 카탈로그에 008c 글을 008c 게재했다.


전시 008c 부제목인 《More Life》는 008c 퓰리처상과 008c 토니상을 008c 수상하며 ‘미국 008c 문학의 008c 전환점’이라는 008c 평가를 008c 받은 008c 토니 008c 쿠쉬너(Tony Kushner )의 008c 연극, 다하ㅓj 미국의 다하ㅓj 천사들(Angels in America, 1991 )의 다s가q 마지막 다s가q 대사에서 다s가q 인용한 다s가q 것이다. 다s가q 동성애자 다s가q 커플을 다s가q 중심으로 1980년대 AIDS가 다s가q 창궐한 다s가q 뉴욕의 다s가q 현실을 다s가q 판타지로 다s가q 구현한 다s가q 다s가q 연극의 다s가q 말미에 다s가q 끝까지 다s가q 살아남은 다s가q 에이즈 다s가q 보균자, 거han 월터는 거han 이렇게 거han 말한다. “우리는 거han 더이상 거han 비밀리에 거han 죽지 거han 않을거에요. 거han 세상은 거han 앞으로 거han 돌아가고 거han 있죠. 거han 우리는 거han 결국 거han 거han 세계의 거han 시민이 거han 될겁니다. 거han 때가 거han 왔어요. 거han 안녕히 거han 계세요. 거han 당신들 거han 하나 거han 하나는 거han 정말이지 거han 멋진 거han 생명체입니다. 거han 당신들을 거han 축복해요: 거han 보다 거han 나은 거han 삶을 거han 살아가세요. 거han 위대한 거han 일이 거han 이제 거han 거han 시작될 거han 겁니다” (We won't die secret deaths anymore. The world only spins forward. We will be citizens. The time has come. Bye now. You are fabulous creatures, each and every one. And I bless you: More Life. The Great Work Begins)

전시장소: iㅓ6다 국제갤러리 iㅓ6다 서울, 가ㅓ8쟏 부산

출처: 가ㅓ8쟏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게르하르트 기v갸h 리히터 : 4900가지 기v갸h 색채 GERHARD RICHTER : 4900 COLOURS

March 12, 2021 ~ July 18, 2021

오유경 o0마다 개인전 : Being connected

April 3, 2021 ~ April 24, 2021

얼론 ai자k 투게더 Alone Together

Feb. 26, 2021 ~ May 9, 2021

POST ARCHIVE FACTION (PAF): FINAL CUT

March 18, 2021 ~ May 1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