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enyn 개인전 : 稀微ㅡ彼岸의 幻影 The blurred paradise

캐비넷클럽

Oct. 21, 2020 ~ Nov. 1, 2020

sgenyn의 첫 번째 개인전《稀微ㅡ彼岸의 幻影(The blurred paradise)》는 단어들이 가지고 있는 중의적이고 포괄적인 특성을 매개로 작가가 당도하길 소망하지만 실체가 존재하지 않는 피안彼岸으로 향하는 과정을 전개한다.

稀微(희미): 분명하지 못하고 흐릿한. / 彼岸(피안): 번뇌와 흐름을 넘어선 해탈에 이르는 깨달음(涅槃)의 세계, 혹은 경지(pāra). / 幻影(환영): 헛보일 환, 그림자 영. 실재하지 않는 것이 눈 앞에 있는 듯 보여지는 것.

대상을 속박하거나 해방시키는 반사체와 모든 것을 흡수하는 흑黑, 모호하며 분명한 성질을 가진 레이어들이 한 곳에 중첩 되어 공존하고, 무형의 감정들과 뒤얽힌 관계들로 부터 지배되지 않는 추상적 단어인 피안彼岸을 유형의 물질로 정의한다.

Sgenyn’s first solo exhibition 《稀微ㅡ彼岸의 幻影(The Blurred Paradise)》 is conducting a process she hopes to get to unsubstantial paradise forming the bridge between ambiguous and comprehensive characteristic of words.

稀微(blurred): unable to see or be seen clearly. / 彼岸(nirvana, paradise): a transcendent state in which there is neither suffering, desire, nor sense of self, and the subject is released from the effects of karma and the cycle of death and rebirth. / 幻影(vision): the formation of a mental image of something that is not perceived as real and is not present to the senses.

The reflector that restricts or liberates an object, the black that soaks everything, and the layers that have a vague and distinct nature are reiteration into one place, therefore co-exist. The abstract word ‘paradise’ is not dominated by relationships that get entangled in intangible feelings and is defined as a concrete material.

directed by @sgenyn.000.001.0
sound/technician 557000
infinite love Horong Keem
special thanks to Cherry Cho Lee, Hiro·Himeji family, Loksu, Mobin, Noisehound

인스타그램 필터: https://www.instagram.com/ar/342224353695913/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오늘 뭐 입지? OOTD: Outfit Of That Day

Dec. 8, 2023 ~ March 10, 2024

구본창의 항해 Koo Bohnchang's Voyages

Dec. 14, 2023 ~ March 10, 2024

The color BLUE: 이노쿠마 카츠요시, 이채, 리우 커

Feb. 24, 2024 ~ March 24, 2024

임인식 기증유물특별전: 그때 그 서울

Dec. 15, 2023 ~ March 10,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