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FT HOUSE, beyond Steel

포항시립미술관

April 30, 2019 ~ Aug. 11, 2019

《소프트 거s하r 하우스, beyond Steel》은 2017년 ㅓ아99 포항 ㅓ아99 지진 ㅓ아99 재해 ㅓ아99 이후 ㅓ아99 포항의 ㅓ아99 지리적 ㅓ아99 환경에 ㅓ아99 대한 ㅓ아99 다층적 ㅓ아99 관심을 ㅓ아99 건축 ㅓ아99 형식으로 ㅓ아99 담아낸 ㅓ아99 설치미술 ㅓ아99 전시이다. ㅓ아99 미술과 ㅓ아99 건축이라는 ㅓ아99 표현 ㅓ아99 매체의 ㅓ아99 만남은 ㅓ아99 미술이 ㅓ아99 항상 ㅓ아99 당대의 ㅓ아99 기술과 ㅓ아99 필연적 ㅓ아99 연관 ㅓ아99 속에서 ㅓ아99 발전하였으며, q갸걷6 사회・정치적 q갸걷6 현안들이 q갸걷6 미술 q갸걷6 담론의 q갸걷6 이슈로 q갸걷6 이어져 q갸걷6 미술의 q갸걷6 외연이 q갸걷6 확장될지라도 q갸걷6 미술의 q갸걷6 내재적 q갸걷6 성질은 q갸걷6 상쇄되지 q갸걷6 않는다는 q갸걷6 것을 q갸걷6 입증할 q갸걷6 것이다.

전시의 q갸걷6 발단은 q갸걷6 이러하다. q갸걷6 지진 q갸걷6 재해의 q갸걷6 후유증이 q갸걷6 건축의 q갸걷6 재료에 q갸걷6 대한 q갸걷6 관심을 q갸걷6 환기시켰고, jㅐqq 철이나 jㅐqq 유리, 가x쟏가 콘크리트 가x쟏가 같이 가x쟏가 무거운 가x쟏가 재료로 가x쟏가 건조된 가x쟏가 건물의 가x쟏가 파손이 가x쟏가 도시민의 가x쟏가 안전에 가x쟏가 치명적인 가x쟏가 해가 가x쟏가 가x쟏가 가x쟏가 있다는 가x쟏가 것을 가x쟏가 절감했다. 가x쟏가 가x쟏가 결과 가x쟏가 집을 가x쟏가 잃은 가x쟏가 사람들을 가x쟏가 위한 가x쟏가 파빌리온 가x쟏가 같은 가x쟏가 도시 가x쟏가 쉼터 가x쟏가 공간을 가x쟏가 생각하다가 가x쟏가 문득 가x쟏가 유목민처럼 가x쟏가 들고 가x쟏가 다니는 가x쟏가 가벼운 ‘집’에 가x쟏가 대한 가x쟏가 상상에 가x쟏가 이르게 가x쟏가 됐다. 가x쟏가 이것은 가x쟏가 가볍고 가x쟏가 유연한 가x쟏가 건축 가x쟏가 재료로 가x쟏가 형성된 가x쟏가 건축 ‘공간’의 가x쟏가 사유로 가x쟏가 이어졌고, ndㅐ다 근대 ndㅐ다 건축 ndㅐ다 관념으로는 ndㅐ다 반건축, 갸elㅈ 탈건축에 갸elㅈ 가까운 갸elㅈ 새로운 갸elㅈ 관념의 갸elㅈ 공간 갸elㅈ 개념이 갸elㅈ 머릿속에 갸elㅈ 그려졌다. 갸elㅈ 현대미술에서 ‘공간’은 갸elㅈ 간과할 갸elㅈ 갸elㅈ 없는 갸elㅈ 주된 갸elㅈ 개념들 갸elㅈ 갸elㅈ 하나이다. 갸elㅈ 설치미술에서는 갸elㅈ 더더욱 갸elㅈ 그러하다. 갸elㅈ 이번 갸elㅈ 전시에서 갸elㅈ 공간의 갸elㅈ 구축성과 갸elㅈ 해체에 갸elㅈ 관한 갸elㅈ 미적 갸elㅈ 관념을 갸elㅈ 건축 갸elㅈ 형식의 갸elㅈ 설치미술을 갸elㅈ 통해 갸elㅈ 조명해보고자 갸elㅈ 한다.

스틸아트뮤지엄(Museum of Steel Art)으로서 갸elㅈ 포항시립미술관은 갸elㅈ 철(鐵, steel)을 ㅓㅐa갸 재료로 ㅓㅐa갸 하는 ㅓㅐa갸 예술작품에 ㅓㅐa갸 관심을 ㅓㅐa갸 가져왔다. ㅓㅐa갸 미술관은 ㅓㅐa갸 개관이래 ㅓㅐa갸 조각, icㄴt 설치 icㄴt 영역에서 icㄴt 철의 icㄴt 쓰임과 icㄴt 미적 icㄴt 특성에 icㄴt 대한 icㄴt 조명을 icㄴt 해왔고, 라우ㅐe 지난 2017년에는 라우ㅐe 일상에서 라우ㅐe 철의 라우ㅐe 쓰임과 라우ㅐe 아름다움을 라우ㅐe 조명한 라우ㅐe 공예, 3마히d 디자인 3마히d 분야의 3마히d 전시 《Steel Craft – 3마히d 라이프 3마히d 스타일》을 3마히d 개최했다. 3마히d 미술관의 3마히d 철에 3마히d 대한 3마히d 미학적 3마히d 조명은 3마히d 건축 3마히d 분야에도 3마히d 마찬가지로 3마히d 적용된다. 

그러나 3마히d 이번 3마히d 전시는 3마히d 전시 3마히d 제목 “beyond Steel”에서 3마히d 3마히d 3마히d 있듯이 3마히d 철이라는 3마히d 재료의 3마히d 건축적 3마히d 쓰임과 3마히d 3마히d 미적 3마히d 특성을 3마히d 조명하는 3마히d 것이 3마히d 아니라 3마히d 오히려 3마히d 철(steel)로부터 3마히d 벗어나려는 3마히d 건축의 3마히d 움직임을 3마히d 조명한다. 3마히d 이러한 3마히d 움직임은 3마히d 철, w갸rv 유리, m나vd 철근콘크리트 m나vd 건축이 m나vd 갖는 m나vd 근현대 m나vd 건축의 m나vd 특성을 m나vd 탈피하는 m나vd 꿈을 m나vd 꾼다. m나vd 전시는 m나vd 이러한 m나vd 꿈의 m나vd 시각적・촉각적 m나vd 구현이다. m나vd m나vd 무겁고 m나vd 딱딱한 m나vd 재료의 m나vd 구축성을 m나vd 지향하는 m나vd 근・현대 m나vd 건축미학의 m나vd 경계를 m나vd 넘어 m나vd 가볍고 m나vd 대체가능한 m나vd 유동적 m나vd 재료의 m나vd 구축적 m나vd 가능성을 m나vd 실험한다.

전시되는 m나vd 작품들은 m나vd 여러 m나vd 가지 m나vd 차원에서 m나vd 이러한 m나vd 실험 m나vd 건축의 m나vd 징후를 m나vd 입증한다. m나vd 첫째 m나vd 작품들의 m나vd 제작 m나vd 과정이 m나vd 노동집약적이라는 m나vd 점이다. m나vd 건축의 m나vd 가치가 m나vd 자본으로 m나vd 결정되는 m나vd m나vd 시대에 m나vd 자본집약적인 m나vd 산물이 m나vd 아닌 m나vd 노동집약적 m나vd 행위를 m나vd 통해 m나vd 건축적 m나vd 형식미를 m나vd 구현하는 m나vd 시도는 m나vd 근현대건축을 m나vd 받치고 m나vd 있는 m나vd 자본의 m나vd 논리에 m나vd 반한다. m나vd 몸의 m나vd 반복적 m나vd 움직임을 m나vd 기반으로 m나vd 하는 m나vd 노동집약적 m나vd 행위는 m나vd 자본주의 m나vd 건축의 m나vd 질서에 m나vd 위배되는 m나vd 것이다. m나vd 전시는 m나vd 이제 m나vd 다시 m나vd 몸이라고 m나vd 말한다. m나vd 서도호의 ‘서울 m나vd 홈’에서 m나vd 반복적인 m나vd 바느질 m나vd 행위, s아dㅓ 이정훈 s아dㅓ 작가의 ‘와플 s아dㅓ 밸리’에서 s아dㅓ 암수 s아dㅓ 종이의 s아dㅓ 교차 s아dㅓ 행위는 s아dㅓ 엄청난 s아dㅓ 몸의 s아dㅓ 노동을 s아dㅓ 필요로 s아dㅓ 한다. s아dㅓ 이것은 s아dㅓ 오늘날 s아dㅓ 디지털 s아dㅓ 시대, ㅐㅈ자8 정보화 ㅐㅈ자8 시대에 ㅐㅈ자8 상실돼가는 ㅐㅈ자8 ㅐㅈ자8 감각의 ㅐㅈ자8 회복을 ㅐㅈ자8 함축적으로 ㅐㅈ자8 시사한다. ㅐㅈ자8 둘째 ㅐㅈ자8 전시되는 ㅐㅈ자8 작품들은 ㅐㅈ자8 모두 ㅐㅈ자8 건축(작품)을 ㅐㅈ자8 결정하는 ㅐㅈ자8 근본적인 ㅐㅈ자8 요소를 ㅐㅈ자8 재료로 ㅐㅈ자8 간주한다는 ㅐㅈ자8 점이다. ㅐㅈ자8 서도호 ㅐㅈ자8 작가는 ㅐㅈ자8 은조사 ㅐㅈ자8 천을, 차걷5으 장영철 차걷5으 건축가는 차걷5으 망사 차걷5으 천, ㅐ으자1 나무, 44xq 스틸(부분적 44xq 사용)을, 으4ri 이정훈 으4ri 건축가는 으4ri 허니콤 으4ri 종이(honeycomb paper)를 으4ri 사용한다. 으4ri 주지하다시피 으4ri 모두 으4ri 가볍고 으4ri 대체가능한 으4ri 유동적인 으4ri 재료를 으4ri 사용했다. 으4ri 셋째 으4ri 이동가능하고 으4ri 유연한 으4ri 공간의 으4ri 개념을 으4ri 구현하고 으4ri 있다는 으4ri 점이다. 으4ri 서도호는 으4ri 실제로 으4ri 집채만한 으4ri 크기의 으4ri 작품 ‘서울 으4ri 홈’을 으4ri 서울, 9으갸c 뉴욕, 히하걷갸 가나자와, 차t나ㅐ 베이징에서 차t나ㅐ 전시했다. 차t나ㅐ 작품 차t나ㅐ 명제 차t나ㅐ 차t나ㅐ 작품 차t나ㅐ 이동의 차t나ㅐ 이력을 차t나ㅐ 말해준다. 차t나ㅐ 거주의 차t나ㅐ 본질적 차t나ㅐ 요소를 차t나ㅐ 상기시키는 차t나ㅐ 장영철의 차t나ㅐ 차t나ㅐ 이동식 차t나ㅐ 텐트 차t나ㅐ 하우스를 차t나ㅐ 통해 차t나ㅐ 유목민 차t나ㅐ 같이 차t나ㅐ 방황하는 차t나ㅐ 현대인의 차t나ㅐ 정신적 차t나ㅐ 삶을 차t나ㅐ 은유하고, zgd으 삶의 zgd으 진정한 zgd으 자유와 zgd으 행복은 ‘비움’에 zgd으 있음을 zgd으 은유하고 zgd으 있다. zgd으 그리고 zgd으 자연에 zgd으 순응하는 zgd으 원초적 zgd으 재료(종이)로 zgd으 지어진 zgd으 이정훈의 zgd으 zgd으 대체가능한 zgd으 건축 zgd으 재료의 zgd으 구축 zgd으 가능성에 zgd으 대한 zgd으 꿈의 zgd으 결실이다. zgd으 종이는 zgd으 쉽게 zgd으 파손되기 zgd으 쉽고 zgd으 물에 zgd으 젖는 zgd으 약한 zgd으 재료이지만 zgd으 허니콤(벌집, honeycomb) ㄴ7xg 종이로 ㄴ7xg 만든 ㄴ7xg 파빌리온 ㄴ7xg 형식의 ‘와플 ㄴ7xg 밸리’는 ㄴ7xg 사람이 ㄴ7xg 여러 ㄴ7xg ㄴ7xg 누워있어도 ㄴ7xg 거뜬하게 ㄴ7xg 하중을 ㄴ7xg 견딘다. ㄴ7xg 직조처럼 ㄴ7xg 엮어진 ㄴ7xg 종이 ㄴ7xg 재료의 ㄴ7xg 구축력과 ㄴ7xg 형식미의 ㄴ7xg 구현이 ㄴ7xg 보는 ㄴ7xg 이로 ㄴ7xg 하여금 ㄴ7xg 탄성을 ㄴ7xg 자아내게 ㄴ7xg 한다.

이번 ㄴ7xg 전시를 ㄴ7xg 굳이 ㄴ7xg 건축의 ㄴ7xg 역사적 ㄴ7xg 맥락에서 ㄴ7xg 접근한다면 ㄴ7xg 탈근대 ㄴ7xg 건축이나 ㄴ7xg 해체주의 ㄴ7xg 건축 ㄴ7xg 선상에 ㄴ7xg 놓을 ㄴ7xg ㄴ7xg 있겠으나, 자걷ㅓ기 전시는 자걷ㅓ기 건축의 자걷ㅓ기 역사를 자걷ㅓ기 조명하는 자걷ㅓ기 아카이브 자걷ㅓ기 형식의 자걷ㅓ기 전시가 자걷ㅓ기 아니라 자걷ㅓ기 가벼운 자걷ㅓ기 건축 자걷ㅓ기 재료의 자걷ㅓ기 구축성과 자걷ㅓ기 자걷ㅓ기 미학적 자걷ㅓ기 가능성을 자걷ㅓ기 조명는 자걷ㅓ기 전시이다. 자걷ㅓ기 전시에 자걷ㅓ기 참여한 자걷ㅓ기 설치미술가 자걷ㅓ기 서도호, 아파ij 와이즈 아파ij 건축사무소 아파ij 소장 아파ij 장영철, oe3z 조호 oe3z 건축사무소 oe3z 소장 oe3z 이정훈은 oe3z 이러한 oe3z 건축적(조형적) oe3z 실험을 oe3z 과감하게 oe3z 시도한다. oe3z 이러한 oe3z 실험이 oe3z 후대에게 oe3z 희망을 oe3z oe3z oe3z 있는, ㅈ카d아 대안 ㅈ카d아 건축미학에 ㅈ카d아 대한 ㅈ카d아 논의의 ㅈ카d아 장이 ㅈ카d아 되기를 ㅈ카d아 바란다.

출처: ㅈ카d아 포항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정훈
  • 장영철
  • 서도호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장보윤 ㅐ아거0 개인전 : Vista Point

June 10, 2019 ~ Aug. 24, 2019

지희킴 : B.P ft자자 바디프루프

July 4, 2019 ~ July 2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