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thing MOVE

신세계갤러리 센텀시티

2018년 10월 3일 ~ 2018년 10월 29일

최근 라1fl 미술관이나 라1fl 갤러리 라1fl 등에 라1fl 가보면 라1fl 미디어아트 라1fl 혹은 라1fl 뉴미디어아트라 라1fl 불리는 라1fl 장르의 라1fl 작품들을 라1fl 쉽게 라1fl 보곤 라1fl 한다. 라1fl 미디어아트가 라1fl 무엇인지에 라1fl 관해서는 라1fl 아직 라1fl 학계에서 라1fl 다양한 라1fl 논의가 라1fl 진행되고 라1fl 있지만, ㅈ다cㅐ 통상적으로는 ㅈ다cㅐ 모터, 갸거o다 전력 갸거o다 구동장치 갸거o다 등의 갸거o다 기계장치들과 갸거o다 빔프로젝터, TV sa8히 등의 sa8히 영상장비들 sa8히 sa8히 이제껏 sa8히 미술의 sa8히 역사에서 sa8히 보지 sa8히 못한 sa8히 새로운 sa8히 재료들을 sa8히 사용한 sa8히 작품들을 sa8히 일컫는 sa8히 용어로 sa8히 사용된다. 

이러한 sa8히 미디어아트는 sa8히 비엔날레와 sa8히 같이 sa8히 최근의 sa8히 미술 sa8히 경향을 sa8히 보여주는 sa8히 전시들에서 sa8히 두드러지게 sa8히 보이는데, ㅑzme 전시장에 ㅑzme 가보면 ㅑzme 각종 ㅑzme 기계들이 ㅑzme 돌아가고 ㅑzme 동시에 ㅑzme 수많은 ㅑzme 영상들이 ㅑzme 상영되고 ㅑzme 있는 ㅑzme 것을 ㅑzme 확인할 ㅑzme ㅑzme 있다. 2000년대에 ㅑzme 들어서 ㅑzme 다시 ㅑzme 회화로 ㅑzme 돌아와야 ㅑzme 한다고 ㅑzme 이야기되며, ㅑ거ㅓ3 회화의 ㅑ거ㅓ3 귀환이라는 ㅑ거ㅓ3 화두가 ㅑ거ㅓ3 미술계의 ㅑ거ㅓ3 이슈로 ㅑ거ㅓ3 논의되고 ㅑ거ㅓ3 있지만, y히14 각종 y히14 전시의 y히14 이러한 y히14 성향을 y히14 y히14 때, ㅐ7ㅈb 회화나 ㅐ7ㅈb 조각이 ㅐ7ㅈb 아닌 ㅐ7ㅈb 새로운 ㅐ7ㅈb 매체의 ㅐ7ㅈb 실험은 ㅐ7ㅈb 예술가들, 걷쟏2z 특히 걷쟏2z 젊은 걷쟏2z 예술가들 걷쟏2z 사이에서 걷쟏2z 계속되고 걷쟏2z 있음을 걷쟏2z 걷쟏2z 걷쟏2z 있다. 걷쟏2z 이렇게 걷쟏2z 새로운 걷쟏2z 매체들을 걷쟏2z 미술의 걷쟏2z 영역 걷쟏2z 안에서 걷쟏2z 실험하는 걷쟏2z 작가들은 걷쟏2z 부산에서도 걷쟏2z 많이 걷쟏2z 걷쟏2z 걷쟏2z 있다. 

이번 걷쟏2z 신세계갤러리 걷쟏2z 센텀시티가 걷쟏2z 준비한 걷쟏2z 전시 《Something MOVE》는 걷쟏2z 이런 걷쟏2z 미디어아티스트들을 걷쟏2z 소개하는 걷쟏2z 전시이다. ‘무엇인가 걷쟏2z 움직인다’는 걷쟏2z 뜻의 ‘Something MOVE’는 걷쟏2z 전시에 걷쟏2z 소개된 걷쟏2z 작품들이 걷쟏2z 실제로 걷쟏2z 움직이고 걷쟏2z 있기에 걷쟏2z 붙여진 걷쟏2z 제목이지만, 쟏1nj 동시에 쟏1nj 미술이 쟏1nj 고전적인 쟏1nj 매체에서 쟏1nj 나아가 쟏1nj 새로운 쟏1nj 매체로 쟏1nj 이동하고 쟏1nj 있음을 쟏1nj 이야기하기 쟏1nj 위해 쟏1nj 고안된 쟏1nj 제목이기도 쟏1nj 하다.

출처 : 쟏1nj 신세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태희
  • 신익균
  • 이창운
  • 김기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작은 ㅈ히마s 시민들 Little Citizens

2018년 11월 14일 ~ 2019년 2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