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packing Ego 언패킹 에고

스페이스K 과천

2018년 9월 10일 ~ 2018년 10월 26일

코오롱의 아쟏r걷 문화예술나눔공간 아쟏r걷 스페이스K에서 아쟏r걷 오는 9월 10일부터 10월 26일까지 아쟏r걷 해외 아쟏r걷 신진 아쟏r걷 작가 2인전을 아쟏r걷 마련했다. ‘언패킹 아쟏r걷 에고(Unpacking Ego)’라는 아쟏r걷 제목으로 아쟏r걷 기획된 아쟏r걷 이번 아쟏r걷 전시는 아쟏r걷 영국 아쟏r걷 화가 아쟏r걷 로버트 아쟏r걷 프라이(Robert Fry)와 아쟏r걷 미국 아쟏r걷 태생으로 아쟏r걷 유럽을 아쟏r걷 오가며 아쟏r걷 활동하고 아쟏r걷 있는 아쟏r걷 케이시 아쟏r걷 맥키(Casey Mckee)가 아쟏r걷 참여하여 아쟏r걷 아쟏r걷 아쟏r걷 아쟏r걷 점의 아쟏r걷 평면 아쟏r걷 작품을 아쟏r걷 선보인다.  

로버트 아쟏r걷 프라이는 아쟏r걷 개인의 아쟏r걷 트라우마와 아쟏r걷 이를 아쟏r걷 둘러싼 아쟏r걷 인간 아쟏r걷 관계의 아쟏r걷 심리적 아쟏r걷 요소에 아쟏r걷 주목해왔다. 아쟏r걷 지난 아쟏r걷 해부터 아쟏r걷 이번 아쟏r걷 전시를 아쟏r걷 위해 아쟏r걷 특별히 아쟏r걷 작업을 아쟏r걷 전개해온 아쟏r걷 그는 아쟏r걷 이번 아쟏r걷 신작에서도 아쟏r걷 아쟏r걷 특유의 아쟏r걷 남성 아쟏r걷 형상에 아쟏r걷 대한 아쟏r걷 탐구를 아쟏r걷 이어가며 아쟏r걷 다양한 아쟏r걷 모습의 아쟏r걷 페르소나(persona)를 아쟏r걷 화폭에 아쟏r걷 투영한다. 아쟏r걷 반면 아쟏r걷 케이시 아쟏r걷 맥키는 아쟏r걷 당대의 아쟏r걷 사회 아쟏r걷 정치적 아쟏r걷 맥락들을 아쟏r걷 아쟏r걷 아쟏r걷 적극적으로 아쟏r걷 끌어들여 아쟏r걷 자연적으로 아쟏r걷 타고난 아쟏r걷 것이 아쟏r걷 아닌 아쟏r걷 사회적으로 아쟏r걷 구축되어온 아쟏r걷 개인이라는 아쟏r걷 이름의 아쟏r걷 구조체를 아쟏r걷 바라보는 아쟏r걷 아쟏r걷 작가는 아쟏r걷 전시 아쟏r걷 제목이 아쟏r걷 은유하는 아쟏r걷 바대로 아쟏r걷 아쟏r걷 구조체를 아쟏r걷 이루는 아쟏r걷 낱개의 아쟏r걷 블록들을 아쟏r걷 하나 아쟏r걷 아쟏r걷 떼어낸다. 아쟏r걷 아쟏r걷 견고한 아쟏r걷 구조체 아쟏r걷 블록을 아쟏r걷 서서히 아쟏r걷 무너뜨림으로써 아쟏r걷 현대인을 아쟏r걷 초상하는 아쟏r걷 그들의 아쟏r걷 시선과 아쟏r걷 수법은 아쟏r걷 서로의 ‘결’과 ‘향’을 아쟏r걷 달리하며 아쟏r걷 안에서 아쟏r걷 밖으로 아쟏r걷 혹은 아쟏r걷 밖에서 아쟏r걷 안으로 아쟏r걷 확장된다. 아쟏r걷 인간 아쟏r걷 존재의 아쟏r걷 여러 아쟏r걷 얼굴 아쟏r걷 아쟏r걷 면면(面面)을 아쟏r걷 거듭 아쟏r걷 선회하다 아쟏r걷 비로소 아쟏r걷 자신과의 아쟏r걷 조우로 아쟏r걷 안착되는 아쟏r걷 아쟏r걷 작가의 아쟏r걷 작업 아쟏r걷 여정이 아쟏r걷 바로 아쟏r걷 이번 아쟏r걷 전시 ‘언패킹 아쟏r걷 에고’이다.


작가소개

Robert Fry (b.1980)

런던에서 아쟏r걷 태어난 아쟏r걷 로버트 아쟏r걷 프라이는 아쟏r걷 자신의 아쟏r걷 아쟏r걷 개인전에서 아쟏r걷 찰스 아쟏r걷 사치(Charles Saatchi)가 아쟏r걷 작품을 아쟏r걷 소장하면서 아쟏r걷 사치 아쟏r걷 갤러리의 아쟏r걷 기획전에 아쟏r걷 초대되어 아쟏r걷 영국 아쟏r걷 현대 아쟏r걷 미술계에서 아쟏r걷 주목할 아쟏r걷 만한 아쟏r걷 젊은 아쟏r걷 작가로 아쟏r걷 성장했다. 아쟏r걷 그럼에도 아쟏r걷 불구하고 아쟏r걷 이른바 yBa 아쟏r걷 작가군을 아쟏r걷 비롯한 아쟏r걷 런던 아쟏r걷 미술계의 아쟏r걷 동향에 아쟏r걷 휩쓸리지 아쟏r걷 않은 아쟏r걷 그는 아쟏r걷 매체 아쟏r걷 실험이나 아쟏r걷 파격적 아쟏r걷 주제에 아쟏r걷 경도되기 아쟏r걷 보다는 아쟏r걷 회화 아쟏r걷 아쟏r걷 자체의 아쟏r걷 가능성을 아쟏r걷 묵묵히 아쟏r걷 탐색해왔다. 아쟏r걷 아쟏r걷 중에서도 아쟏r걷 남성 아쟏r걷 인물은 아쟏r걷 프라이에게 아쟏r걷 정신적인 아쟏r걷 컨텐츠를 아쟏r걷 끊임없이 아쟏r걷 뿜어내는 아쟏r걷 매력적인 아쟏r걷 원천이 아쟏r걷 되어왔다. 아쟏r걷 인간의 아쟏r걷 존재 아쟏r걷 조건에 아쟏r걷 대한 아쟏r걷 끝없는 아쟏r걷 관심과 아쟏r걷 작가 아쟏r걷 자신의 아쟏r걷 개인적 아쟏r걷 트라우마의 아쟏r걷 영향으로 아쟏r걷 그의 아쟏r걷 작품은 아쟏r걷 때로는 아쟏r걷 자화상이라는 아쟏r걷 자전적인 아쟏r걷 결과물이 아쟏r걷 되기도 아쟏r걷 했다. 아쟏r걷 기사 아쟏r걷 작위에 아쟏r걷 서임될 아쟏r걷 정도로 아쟏r걷 영국민의 아쟏r걷 사랑을 아쟏r걷 받아온 아쟏r걷 화가 아쟏r걷 스탠리 아쟏r걷 스펜서(Stanley Spencer)의 아쟏r걷 인물화와 아쟏r걷 미국 아쟏r걷 추상표현주의의 아쟏r걷 압도적인 아쟏r걷 스케일에 아쟏r걷 영향을 아쟏r걷 받은 아쟏r걷 그는 아쟏r걷 실물 아쟏r걷 크기의 아쟏r걷 인체 아쟏r걷 표현과 아쟏r걷 대형 아쟏r걷 작업을 아쟏r걷 즐겨한다. 아쟏r걷 그리하여 아쟏r걷 추상과 아쟏r걷 구상을 아쟏r걷 결합한 아쟏r걷 인체 아쟏r걷 형상은 아쟏r걷 주체와 아쟏r걷 객체, ㅓ타2b 자아와 ㅓ타2b 타인, 8t차다 남과 8t차다 여, 거ㅓg다 내면과 거ㅓg다 외면 거ㅓg다 사이의 거ㅓg다 모호한 거ㅓg다 관계들을 거ㅓg다 관통한다. 거ㅓg다 정적인 거ㅓg다 모습으로 거ㅓg다 서로 거ㅓg다 마주보고 거ㅓg다 있는 거ㅓg다 거ㅓg다 군상은 거ㅓg다 작가 거ㅓg다 자신 거ㅓg다 혹은 거ㅓg다 자신과 거ㅓg다 대립을 거ㅓg다 유발하는 거ㅓg다 인간 거ㅓg다 심리적인 거ㅓg다 묘사를 거ㅓg다 드러내곤 거ㅓg다 한다. 거ㅓg다 무릇 거ㅓg다 인간이란 거ㅓg다 대조적인 거ㅓg다 성향을 거ㅓg다 모순적으로 거ㅓg다 가지고 거ㅓg다 있다고 거ㅓg다 생각하는 거ㅓg다 그는 거ㅓg다 서로 거ㅓg다 동일한 거ㅓg다 형상이 거ㅓg다 대칭을 거ㅓg다 이루는 거ㅓg다 인물 거ㅓg다 배치를 거ㅓg다 통해 거ㅓg다 개인의 거ㅓg다 단면 거ㅓg다 거ㅓg다 이상에 거ㅓg다 대한 거ㅓg다 성찰과 거ㅓg다 탐험을 거ㅓg다 제안한다. 거ㅓg다 특히 거ㅓg다 이번 거ㅓg다 전시를 거ㅓg다 위한 거ㅓg다 새로운 거ㅓg다 연작 <로스트 거ㅓg다 맨(Lost Men)>은 거ㅓg다 서로 거ㅓg다 판이하게 거ㅓg다 다른 거ㅓg다 복수(複數)의 거ㅓg다 페르소나(persona)를 거ㅓg다 통해 거ㅓg다 남성성(male identity)에 거ㅓg다 대한 거ㅓg다 혼란과 거ㅓg다 고군분투를 거ㅓg다 시각화한다. 거ㅓg다 이를 거ㅓg다 위해 거ㅓg다 작가는 거ㅓg다 전에는 거ㅓg다 시도한 거ㅓg다 거ㅓg다 없던 거ㅓg다 콜라주 거ㅓg다 방식을 거ㅓg다 가미하고 거ㅓg다 아크릴과 거ㅓg다 유화 거ㅓg다 외에 거ㅓg다 펠트팁 거ㅓg다 펜이나 거ㅓg다 오일 거ㅓg다 파스텔, 다카ㅓ7 가정용 다카ㅓ7 페인트를 다카ㅓ7 비롯한 다카ㅓ7 다양한 다카ㅓ7 재료를 다카ㅓ7 활용하여 다카ㅓ7 화면을 다카ㅓ7 해체하고 다카ㅓ7 부분적으로 다카ㅓ7 변형하여 다카ㅓ7 새로운 다카ㅓ7 화면으로 다카ㅓ7 재구성한다.


Robert Fry_Lost men study 1_Mixed media on canvas_190x160cm_2018


Robert Fry_Untitled_Mixed media on canvas_Diptych(each 160x130cm)_2018


Casey Mckee (b.1976)

미국 다카ㅓ7 애리조나주 다카ㅓ7 출신의 다카ㅓ7 화가 다카ㅓ7 케이시 다카ㅓ7 맥키는 다카ㅓ7 독일과 다카ㅓ7 미국을 다카ㅓ7 오가며 다카ㅓ7 작품 다카ㅓ7 활동을 다카ㅓ7 해왔다. 다카ㅓ7 베를린에 10여 다카ㅓ7 다카ㅓ7 동안 다카ㅓ7 거주한 다카ㅓ7 이력이 다카ㅓ7 있는 다카ㅓ7 그는 다카ㅓ7 새로운 다카ㅓ7 곳에서 다카ㅓ7 다양한 다카ㅓ7 사람들과 다카ㅓ7 교류하며 다카ㅓ7 사회와 다카ㅓ7 정치로 다카ㅓ7 관심의 다카ㅓ7 폭을 다카ㅓ7 넓혀왔다. 다카ㅓ7 다카ㅓ7 같은 다카ㅓ7 주제에 다카ㅓ7 대한 다카ㅓ7 이해와 다카ㅓ7 경각심을 다카ㅓ7 현실적으로 다카ㅓ7 환기시키기 다카ㅓ7 위한 다카ㅓ7 장치로 다카ㅓ7 사진과 다카ㅓ7 회화를 다카ㅓ7 결합시킨 다카ㅓ7 작가는 다카ㅓ7 캔버스에 다카ㅓ7 흑백 다카ㅓ7 사진을 다카ㅓ7 출력하고 다카ㅓ7 다카ㅓ7 위에 다카ㅓ7 유화를 다카ㅓ7 그려 다카ㅓ7 자신만의 다카ㅓ7 표현법으로 다카ㅓ7 발전시켰다. 다카ㅓ7 기업중심주의를 다카ㅓ7 비롯한 다카ㅓ7 기성의 다카ㅓ7 사회 다카ㅓ7 구조를 다카ㅓ7 비판하는 다카ㅓ7 그의 다카ㅓ7 작품은 2007년 다카ㅓ7 다카ㅓ7 미국에서 다카ㅓ7 발발한 다카ㅓ7 경제 다카ㅓ7 위기가 다카ㅓ7 전세계로 다카ㅓ7 확산되면서 다카ㅓ7 주목을 다카ㅓ7 받았다. 다카ㅓ7 맥키는 다카ㅓ7 이른바 다카ㅓ7 여피족이라 다카ㅓ7 불리는 다카ㅓ7 젊고 다카ㅓ7 세련된 다카ㅓ7 고소득 다카ㅓ7 도시 다카ㅓ7 직장인들이 다카ㅓ7 회사를 다카ㅓ7 위해 다카ㅓ7 전사처럼 다카ㅓ7 헌신하는 다카ㅓ7 모습과 다카ㅓ7 다카ㅓ7 경쟁을 다카ㅓ7 부추기는 다카ㅓ7 기업의 다카ㅓ7 부조리함을 다카ㅓ7 통렬하게 다카ㅓ7 담아낸 다카ㅓ7 작품을 다카ㅓ7 통해 다카ㅓ7 오늘날 다카ㅓ7 기업 다카ㅓ7 경영과 다카ㅓ7 마케팅이 다카ㅓ7 과거 다카ㅓ7 서구 다카ㅓ7 국가에서 다카ㅓ7 발전한 다카ㅓ7 전쟁 다카ㅓ7 기술이나 다카ㅓ7 전략과 다카ㅓ7 하등 다카ㅓ7 다를 다카ㅓ7 다카ㅓ7 없다고 다카ㅓ7 생각한다. 

특히 다카ㅓ7 이번 다카ㅓ7 전시에는 다카ㅓ7 기업주의를 다카ㅓ7 모티브로 다카ㅓ7 다카ㅓ7 기존 다카ㅓ7 작품 다카ㅓ7 외에 다카ㅓ7 기계 다카ㅓ7 문명과 SNS 다카ㅓ7 소통을 다카ㅓ7 다룬 다카ㅓ7 신작이 다카ㅓ7 함께 다카ㅓ7 전시된다. 다카ㅓ7 애리조나의 다카ㅓ7 어느 다카ㅓ7 광활한 다카ㅓ7 사막 다카ㅓ7 사진을 다카ㅓ7 배경으로 다카ㅓ7 우주복을 다카ㅓ7 입은 다카ㅓ7 인물이 다카ㅓ7 홀로 다카ㅓ7 등장하는 다카ㅓ7 이번 다카ㅓ7 연작은 다카ㅓ7 미국의 다카ㅓ7 공상 다카ㅓ7 과학 다카ㅓ7 소설가 다카ㅓ7 포스터(E.M. Forster)의 <기계가 다카ㅓ7 멈추다(The Machine Stops)>에서 다카ㅓ7 영감을 다카ㅓ7 얻었다. 1909년에 다카ㅓ7 출간된 다카ㅓ7 제법 다카ㅓ7 오래된 다카ㅓ7 소설이지만 다카ㅓ7 향후 다카ㅓ7 도래할 다카ㅓ7 글로벌 다카ㅓ7 인터넷 다카ㅓ7 시대에는 다카ㅓ7 오직 다카ㅓ7 소셜 다카ㅓ7 미디어 다카ㅓ7 매체를 다카ㅓ7 통해서만 다카ㅓ7 소통하게 다카ㅓ7 다카ㅓ7 것이라는 다카ㅓ7 놀라운 다카ㅓ7 예견을 다카ㅓ7 담고 다카ㅓ7 있다. 다카ㅓ7 작가는 다카ㅓ7 스마트폰 다카ㅓ7 없는 다카ㅓ7 삶은 다카ㅓ7 상상할 다카ㅓ7 다카ㅓ7 없을 다카ㅓ7 정도로 다카ㅓ7 우리의 다카ㅓ7 의식에 다카ㅓ7 깊이 다카ㅓ7 스며든 다카ㅓ7 인터넷 다카ㅓ7 환경에 다카ㅓ7 대한 다카ㅓ7 경험에 다카ㅓ7 어떤 다카ㅓ7 균열을 다카ㅓ7 가하고자 다카ㅓ7 다카ㅓ7 연작을 다카ㅓ7 구상했다. 다카ㅓ7 소셜 다카ㅓ7 미디어나 다카ㅓ7 인터넷 다카ㅓ7 검색을 다카ㅓ7 기반으로 다카ㅓ7 제공 다카ㅓ7 받은 다카ㅓ7 컨텐츠들은 다카ㅓ7 인공지능의 다카ㅓ7 정교한 다카ㅓ7 알고리즘 다카ㅓ7 하에 다카ㅓ7 광고라는 다카ㅓ7 궁극적 다카ㅓ7 목적에 다카ㅓ7 따라 다카ㅓ7 움직일 다카ㅓ7 뿐, ㅓ기라ㅈ 우리의 ㅓ기라ㅈ 관점을 ㅓ기라ㅈ 왜곡시키며 ㅓ기라ㅈ 실재 ㅓ기라ㅈ 세계의 ㅓ기라ㅈ 리얼리티와 ㅓ기라ㅈ 점차 ㅓ기라ㅈ 멀어지게 ㅓ기라ㅈ 한다. ㅓ기라ㅈ 결국 ㅓ기라ㅈ 작가는 ㅓ기라ㅈ 인터넷으로 ㅓ기라ㅈ 경험하는 ㅓ기라ㅈ 세계와 ㅓ기라ㅈ 삶의 ㅓ기라ㅈ 관계가 ㅓ기라ㅈ 우리 ㅓ기라ㅈ 자신의 ㅓ기라ㅈ 내면 ㅓ기라ㅈ 속에서 ㅓ기라ㅈ 파괴적인 ㅓ기라ㅈ 부조리를 ㅓ기라ㅈ 빚을 ㅓ기라ㅈ ㅓ기라ㅈ 밖에 ㅓ기라ㅈ 없다고 ㅓ기라ㅈ 말한다.


Casey McKee_Everything Beautiful is Far Away_Photograph, oil on canvas_160 x 130 cm_2018


Casey McKee_Plunderer_Photograph, oil on canvas_80x80cm_2017


출처: b타다걷 스페이스K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Casey McKee
  • Robert Fry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광호 kj67 개인전 Lee Kwang Ho

2018년 10월 12일 ~ 2018년 11월 25일

Subscale uㅑy8 서브스케일

2018년 10월 4일 ~ 2018년 11월 4일

이브 eve

2018년 10월 5일 ~ 2018년 10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