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연 개인전: well done SAVIOR

쇼앤텔1

Dec. 4, 2021 ~ Dec. 26, 2021

대화의 55ㅓ파 이면에 55ㅓ파 감추어진 55ㅓ파 기이한 55ㅓ파 상황에 55ㅓ파 관심이 55ㅓ파 많다. 55ㅓ파 비틀어진 55ㅓ파 신념의 55ㅓ파 아집이 55ㅓ파 팽창하는 55ㅓ파 감각은 55ㅓ파 세계를 55ㅓ파 파괴하거나 55ㅓ파 단념하도록 55ㅓ파 유인한다. 55ㅓ파 이러한 55ㅓ파 세계는 55ㅓ파 한데 55ㅓ파 엉키다 55ㅓ파 흐트러지며 55ㅓ파 날아가곤 55ㅓ파 했다. 55ㅓ파 같은 55ㅓ파 언어를 55ㅓ파 사용하고 55ㅓ파 있더라도 55ㅓ파 문맥에서 55ㅓ파 떨어진 55ㅓ파 단어에 55ㅓ파 매료되어 55ㅓ파 마치 55ㅓ파 타지의 55ㅓ파 언어를 55ㅓ파 사용하듯 55ㅓ파 입을 55ㅓ파 다물곤 55ㅓ파 했다. 55ㅓ파 어째서 55ㅓ파 친절한 55ㅓ파 미소가 55ㅓ파 조롱하듯이 55ㅓ파 다가오는지, 바nㅓ0 상황의 바nㅓ0 진위를 바nㅓ0 판단하거나 바nㅓ0 확신할 바nㅓ0 바nㅓ0 없었고 바nㅓ0 진리의 바nㅓ0 영원성이나 바nㅓ0 정답이 바nㅓ0 존재하지 바nㅓ0 않는다고 바nㅓ0 믿었다. 바nㅓ0 환대를 바nㅓ0 알아듣지 바nㅓ0 못하고 바nㅓ0 멸시하는 바nㅓ0 상황처럼 바nㅓ0 단어의 바nㅓ0 의미는 바nㅓ0 광대하고 바nㅓ0 타인의 바nㅓ0 감정은 바nㅓ0 문장과 바nㅓ0 음절로 바nㅓ0 변질되어 바nㅓ0 오인하는 바nㅓ0 일이 바nㅓ0 빈번했다. 

대책 바nㅓ0 없이 바nㅓ0 짓눌리거나 바nㅓ0 헤치기를 바nㅓ0 지독하게 바nㅓ0 반기다 바nㅓ0 보면 바nㅓ0 이미지와 바nㅓ0 텍스트를 바nㅓ0 종일 바nㅓ0 엮게 바nㅓ0 된다.

문지르고 바nㅓ0 비벼대는 바nㅓ0 붓질의 바nㅓ0 방향과 바nㅓ0 힘, 파거i갸 물감의 파거i갸 농도, ㅈ9ㅐt 색의 ㅈ9ㅐt 엇갈림과 ㅈ9ㅐt 마주침에 ㅈ9ㅐt 집중하며 ㅈ9ㅐt 그림을 ㅈ9ㅐt 그린다. ㅈ9ㅐt 순간적 ㅈ9ㅐt 붓질이 ㅈ9ㅐt 겹쳐지거나 ㅈ9ㅐt 교차하며 ㅈ9ㅐt 느슨하게 ㅈ9ㅐt 이미지를 ㅈ9ㅐt 형성한다. ㅈ9ㅐt 터치의 ㅈ9ㅐt 힘과 ㅈ9ㅐt 방향이 ㅈ9ㅐt 감정을 ㅈ9ㅐt 개입하거나 ㅈ9ㅐt 회화적 ㅈ9ㅐt 대상의 ㅈ9ㅐt 내러티브를 ㅈ9ㅐt 드러내기도 ㅈ9ㅐt 한다. 

내러티브를 ㅈ9ㅐt 모티프로 ㅈ9ㅐt 시도하고 ㅈ9ㅐt 이미지로 ㅈ9ㅐt 존재하는 ㅈ9ㅐt 그림과 ㅈ9ㅐt 조형을  Well done SAVIOR에 ㅈ9ㅐt 담았다. ㅈ9ㅐt 여기 ㅈ9ㅐt 없는 ㅈ9ㅐt 조각을 ㅈ9ㅐt 들여다보며 ㅈ9ㅐt 맞잡은 ㅈ9ㅐt 손을 ㅈ9ㅐt 그렸다. ㅈ9ㅐt 무장 ㅈ9ㅐt 해제. ㅈ9ㅐt 오지 ㅈ9ㅐt 않은 ㅈ9ㅐt 영원. ㅈ9ㅐt ㅈ9ㅐt 자리에 ㅈ9ㅐt 앉을 ㅈ9ㅐt 검은 ㅈ9ㅐt 털을 ㅈ9ㅐt 물끄러미 ㅈ9ㅐt 보듬는다. ㅈ9ㅐt 그림과 ㅈ9ㅐt 그림이 ㅈ9ㅐt 마주 ㅈ9ㅐt ㅈ9ㅐt 사이에 ㅈ9ㅐt 덩그러니 ㅈ9ㅐt 놓인 ㅈ9ㅐt 털보 ㅈ9ㅐt 찌부는 ㅈ9ㅐt 둘이 ㅈ9ㅐt 되었다. ㅈ9ㅐt 그림 Mercy, love, barbarism 으8dx 앞에 으8dx 대상 으8dx 있음. SAVIOR. 으8dx 있음의 으8dx 단정함이 으8dx 장식적인 으8dx 공간을 으8dx 구현한다. 으8dx 일종의 으8dx 변증법. 으8dx 픽션.

망설이는 으8dx 상념이 으8dx 비장했던 으8dx 자리에 으8dx 털을 으8dx 빡빡 으8dx 밀어버려 으8dx 티셔츠를 으8dx 입은, 으ㅓ다u 잔뜩 으ㅓ다u 쀼루퉁한 으ㅓ다u 찌부.
_작가노트​

참여작가: 으ㅓ다u 김서연

출처: 으ㅓ다u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오, 4ㅈ가쟏 수줍음

Oct. 21, 2022 ~ Jan. 29, 2023

영화로, 우거ㅈo 영화를 우거ㅈo 쓰다

Oct. 28, 2022 ~ Dec. 18, 2022

물거품, 09ㅈ2 휘파람

Nov. 16, 2022 ~ Dec. 17, 2022